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642 vote 0 2015.04.01 (22:03:01)

     

    천안함, 이제는 터놓고 말하자.


    천안함 5주기를 앞두고 있었던 여론조사에 의하면, 정부의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사람이 무려 47.2%나 되었다고 한다. 신뢰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39.2%라고. 정부의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사람이 더 많다. SNS에 이 내용의 ‘미디어 오늘’ 기사가 많이 돌아다녔는데 필자도 깜짝 놀랐다.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의 발언은 오해를 살 만 하다. 그러나 지식인이라면 냉철해져야 한다. 정치 지도자들도 냉정해져야 한다. 대중은 오판한다. 그래서 지식인의 입지가 있고, 지도자의 역할이 있다. 당장 경남의 홍준표 밥깡패 짓만 해도 할배들의 무개념에 힘입어 여론조사로는 거의 비등비등한 판이다.


    무엇인가? 여론조사 믿고 흥분하면 낚인다. 때로 대중은 의도적으로 틀린다. 알면서 일부러 어깃장을 놓는 거다. 대중은 그렇게 정치 지도자의 자질을 테스트 한다. 정치인을 나무에 올려놓고 흔든다. 대중은 지도자가 여론에 편승하여 초랭이 짓을 하면 그 나무를 흔들어 떨어뜨린다. 홍준표가 그렇게 털렸다.


    다행히 문재인은 낚이지 않았다. 정동영 저 인간도 아마 여론조사 해보고 관악을에 나왔을 것이다. 왕년에 오세훈도 여론조사 믿고 뻘짓한 거다. 대중은 호기심을 가지고 이상한 여론을 만든다. 대중이 앞장서고 지도자가 뒤따른다. 대중을 따라가는 지도자는 자격이 없다. 털린다. 그러고보니 생각나는게 있다.


    정주영이 무리하게 대선에 나온 이유는? 자신의 당선을 예측한 CIA 기밀문서를 봤기 때문이라고. 그 말 듣고 김대중 대통령 밑으로 들어간 그 옛날의 민정당 이종찬이 혀를 끌끌 찼다고. ‘거 참 CIA가 사람 여럿 낚았군. CIA가 한 때는 나 이종찬의 당선을 예언했는데.’ 정청래도 낚이기 쉬운 타입이다.


    일시적인 분위기에 넘어가는 정치인은 자격이 없는 거다. 대중은 분위기를 조성해놓고 낚이는 정치인을 걸러낸다. 대중은 분위기 띄우는 행동하다가 투표장에 가면 태도를 바꾼다. 대중은 지도자를 유인하고 넘어오는 지도자를 짓밟는다. 진정한 지도자라면 그러한 대중을 꾸짖고 바르게 이끌어야 한다.


    하물며 여론을 주도하는 지식인이라면! 우리 낚이지 말자. 대중의 간보기 심리에 휩쓸리지 말자. 천안함은 북한의 소행이 맞다. 단 북한 단독범행이냐 한국 내부의 북풍공작과 맞물렸느냐가 마지막 풀리지 않은 퍼즐로 남았을 뿐이다. 필자 또한 정부 발표를 액면 그대로 믿지는 않는다. 뭔가 구린게 있다.


    일단 북한 잠수함이 천안함 때린건 사실이다. 그새 5년이 흘렀고 많은 이야기가 나왔다. 합리적 의심도 할만큼 했다. 이 정도면 정리해야 한다. 물론 확률로는 다른 가능성도 약간은 있다. 그러나 상식이 있는 지식인이라면 ‘결정적 증거가 없으니 무죄추정의 원칙을 적용하자.’ <- 이런 뻘소리는 곤란하다.


    페북에 이런 글 있더라. ‘실례지만 미쳤습니까?’ 형사재판과 민사재판도 다른 판이다. 하물며 정치재판이랴. O.J 심슨만 해도 형사로는 무죄지만, 민사로는 거액을 털렸다. 정치적 판단은 또 다르다. 정치는 모든 사건을 현재진행형으로 본다. 북한은 해명할 의무가 있다. 대충 뭉개다가 어떤 일이 일어났는가?


    일본인 납치사건은 북한을 외교적으로 고립시켰다. 범죄를 인정했는데도 망한 것이다. 특히 위안부 문제는 설사 법적으로 완전히 해결되었다 쳐도 정치적으로 전혀 해결된 것이 아니다. 일본의 입장은 정치사건을 형사범죄로 착각한 거다. 웃기고 있네. 정치의 세계에 무슨 얼어죽을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어.


    며칠 전에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다. 소년 북파공작원 이야기다. 필자도 충격을 받았지만 지식인이라면 이런 일 있을것으로 짐작하고 있어야 한다. 전혀 몰랐다고? 그렇다면 지식인의 자격이 없다. 장난하나? 그때가 어떤 시대였는지 정말 모르나? 바보냐? 바보가 맞다면 지식인이 아니므로 입을 닫아야 한다.


    바보도 아니고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승복 소년이 북한공작원에게 살해당할 때 북파공작원은 북한에서 같은 짓을 저질렀다는 사실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한다. 다 알잖아. 그때 그시절에 흘러다니는 이야기 많았잖아? 그 정도 이야기도 주워듣지 못했다면 문제가 있는 사람이다. 김신조가 내려올 때 알잖아.


    그 직전에 북파공작원이 북한에서 엄청난 짓을 저질렀고 김신조는 그에 대한 보복으로 내려온 것이며, 이에 충격받은 박정희가 김일성에게 더러운 전쟁의 중단을 제안했으며, 그래서 휴전선에는 잠시 평화가 오고 대신 남북한 무력대결은 아프리카로 옮겨가서 80년대 초까지도 은밀히 계속되었다는 사실을.


    박정희가 아프리카에서 북한 군사고문단을 어떻게 발랐는지를. 전두환에 대한 미얀마에서의 테러도 그러한 전개과정에서 있었다는 사실을. 그리고 그 모든 악순환을 88올림픽 앞두고 전두환이 중단시켰다는 사실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약속불이행으로 테러범 김현희에게 한 방 맞았다는 사실을.


    바보가 아니므로 우리는 다 알고 있는 것이다. 귀가 있고, 코가 있어서 그 정도는 다 냄새를 맡아내는 것이다. 그리고 그 ‘보이지 않는 전쟁’이 이명박에 의해 재개되었음을 모를 정도로 치매에 근접한 사람은 우리 주변에 없는 것이다. 마치 그런 내막을 전혀 몰랐던 사람처럼 눈을 동그랗게 뜨면 곤란하다.


    천안함의 고속기동은 백령도를 방패로 삼아 엄폐한 상태에서 북한의 레이더 기지가 반응하는 정도를 보려는 미군중심 군사훈련의 일환이며, 그렇게 이명박이 장군을 부르자 이에 자극받은 북한이 ‘우리가 레이더로만 보는줄 아냐? 잠수함도 있거등.’ 하고 멍군을 부른 것이며 그 이면에 많은 안개가 있다.


    빙산의 일각이다. 0.083이 보이면 수면 하의 0.917은 짐작해서 알아내야 한다. 최근 기밀문서 해제로 케네디와 호루쇼프 간에 있었던 무수한 삽질공방도 다 알려진 판이다. 동서독 통합 때 영국의 대처가 어떻게 길길이 날뛰었는지도 알려진 판이다. 알잖아. 그 많은 장군멍군 게임. 더러운 버튼전쟁 말이다.


    ‘우리는 핵 있지롱.’ ‘우리는 레이더로 니네 핵 다 보고 있지롱.’ ‘우리는 그 레이더기지 위치 다 파악했다가 먼저 박살내지롱.’ 미소 정상들 간의 이런 게임 말이다. 이게 치명적으로 진행되어 감당못할 사태까지 가버리자 미소가 군축에 나서게 된 것이다.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러브’까지 안가더라도 말이다.


    군사훈련 핑계로 건드려 보는 것이다. 북한은 그때마다 발끈하는 것이다. 서로 뒤에 구린게 있어서 정면으로 못 건드리고 내부단속용으로 쓰는 것이다. 구린게 있으니까 북한에 아무런 보복도 안 하고 구렁이는 담을 넘어가는 것이다. 만약 북한이 어떻게 나오는지 건드려 보라는 이명박의 지시가 있었다면?


    그래서 우리는 정부의 발표를 곧이 곧대로 안 믿는다. 한 두 번 속았나. 그러나 북한이 때린건 확실하다고 보는게 0.917을 아는 사람의 상식적 판단이다. 우리가 모르는 더러운 전쟁은 있다. 이승만 때는 소년 북파공작원 있었고 박정희 때 까지는 7700명이 돌아오지 못했고, 전두환도 감추는 거 뭐 있다.


    아웅산테러나 칼기폭파가 갑자기 일어났을까? 장군멍군이 있었다고 보는게 자연스럽다. 이명박이 아무 짓도 안 했을 리가 없다. 원래 국가 정상들은 뒤로 그런 짓 한다. 케네디가 비겁한 짓을 많이 했다. 더러운 게임에서는 늘 자본주의 국가가 이겼다. 공산주의 공무원보다 자본주의 장사꾼 수완이 더 좋다.


    정리하자. 북한이 쐈을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믿는 사람은 정치를 모르는, 물정을 모르는, 아무 것도 모르는 아둔한 사람이다. 순박한 시골의 꽁생원이다. 그런 사람의 판단은 신뢰할 수 없다. 물론 여러 가지 가능성은 열려있으나 이런 사건은 정치적 판단을 하는게 맞다. 북한의 소행으로 보는 것이 상식에 맞다.


    단 정부가 감추는게 있다. 그걸 털기 위해 우리는 합리적 의심을 하는 것이다. 그래서 5년간 털었는데 나온게 이 현실이다. 그런데 말이다. 북한도 적극 해명을 한 것이 아니다. 합당한 성의를 보인게 아니다. 북한의 행동은 ‘쏘긴 우리가 쐈지만 니들도 구린거 있어서 보복을 못하잖아. 아냐?’ 이런 표정이다.


   111.JPG


    구조론은 이중의 역설입니다. 당연히 뒤집어봐야 하지만 한 번 뒤집는 것으로는 부족하고 뒤집은 것을 다시 한 번 뒤집어봐야 합니다.  



[레벨:2]너도

2015.04.02 (23:20:06)

공감이 안됩니다..
정치판에 무죄 추정은 없지만 유죄추정은 있습니다.
그 만한 일에 그 만하게 해명 해야되고 그걸 못 하면 그 걸로 죄인입니다.
그게 싫으면 정치하지 말아야죠.

전 천안함사건은 분명 조작 날조된 사건이라는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 제 생각이 선생님의 생각을 못 따라가서 인지는 모르겠으나..
이 번 글은 음모론에 휘둘리는 대중에게 정곡을 찌른다기 보다는
오히려 새로운 음모론을 제시하는 것 같습니다..

또한 북한건은 앞선 사건들 때와 천안함때 보인 태도가 너무 틀립니다.
테러를 했으면 공치사부터 했야죠.
천안함 피격으로 취할 수 있는 유일한 이득이 페이스북질(?)인데 그게 없어 설득력이 없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5.04.03 (00:07:48)

님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우리나라에 47.2퍼센트 된다니까 이상한건 아니지요. 


그런데 말입니다.

이명박 되기 전에 아는 사람은 한결같이 말했어요.


이명박 되면 전쟁난다.

과연 전쟁이 나자 태도를 바꿔서 

전쟁이 난게 아니다. <- 이렇게 다들 홍혜선이 되고 있는 거에요.


홍혜선- 전쟁난다.

전쟁이 나지 않으니까

여러분이 몰라서 그러는데 사실은 이미 전쟁이 나 있다.

요렇게 말을 헷갈리게 하더란 말입니다.


한국에 유식한 척 하는 사람들이 그래요.

그때는 무슨 근거로 이명박 당선되면 전쟁난다고 떠들었습니까?

과연 그들 지식인들의 말이 맞았어요. 

예측대로 전쟁이 났어요.


나도 그때 맞장구치며 이명박 되면 전쟁 난다고 떠든 사람 중의 하나입니다.

과연 전쟁이 났고 제 예견이 맞은 겁니다.


내가 그때 전쟁난다고 떠든건 

이면에서 벌어지는 더러운 전쟁의 존재를 알고 있었기 때문인데


그럼 나를 제외한 다른 지식인들은 무얼 근거로 전쟁난다고 떠든 것이며

전쟁 나니까 또 자기들의 맞는 말을 뒤집는건 뭡니까?


님은 이명박이 되어도 전쟁이 안 난다고 믿은 근거가 무엇입니까?

전쟁이 안 나는게 더 이상한거 아닌가요?


세계사 차원에서 보라구요.

한국같이 긴장된 곳에서 전쟁이 안 나면 어디서 납니까?


우크라이나만 해도 미국이 배후조종했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잖습니까?

미국이 가만있는데 우크라이나 젊은이가 갑자기 들고일어났다고요?

그 거짓말을 나더러 믿으라구요?

푸틴이 가만있는데 정적이 갑자기 죽어버렸다구요?


이명박 되면 미국 꼬봉질 좋아하는 이명박이

사드를 팔아먹어야 하는 미국이 시키는대로 북한을 자극할 것이고 

그러면 북한이 대응할 것이고 사람이 죽어갈 것이고 

이명박 되기 전에 우리가 열심히 떠들었던 그 내용 아닙니까?

자기 말을 뒤집는 이상한 사람은 되지 맙시다.


반대로 생각해야 합니다.

천안함이 터졌기 때문에 이후 

이명박이 자중해서 더 큰 전쟁이 안 터진 겁니다.

나는 이명박 되면 전쟁이 나고 젊은이 최소 백 명은 죽는다고 떠들었던 사람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5 인간에게 자유의지는 있는가? image 2 김동렬 2015-06-03 9065
644 호남물갈이 절대로 하지마라 image 9 김동렬 2015-05-28 10697
643 예수의 일원론을 배우라. image 8 김동렬 2015-05-11 11687
642 한국인이여! 역사를 공부하라. image 6 김동렬 2015-04-23 13004
641 쉬운 구조론을 펴내며 image 4 김동렬 2015-04-19 21044
640 세월호는 우리에게 무엇인가? 3 김동렬 2015-04-16 11736
639 성완종의 충청도가 남이가? image 1 김동렬 2015-04-13 11283
638 연예인 반말소동의 봉건성 4 김동렬 2015-04-05 12301
» 천안함, 이제는 터놓고 말하자. image 2 김동렬 2015-04-01 11642
636 찌질이 역사관을 극복하자 image 3 김동렬 2015-03-25 11022
635 왜 한국이 강대국인가? image 6 김동렬 2015-03-16 13794
634 세계를 이끌어 갈 다섯나라는? image 4 김동렬 2015-03-14 11512
633 정조임금은 개혁군주인가? image 2 김동렬 2015-03-02 11583
632 민주당이 집권해야 경제가 산다 image 4 김동렬 2015-02-25 10407
631 제국의 위안부, 문제의 본질은? image 4 김동렬 2015-02-22 10851
630 문재인호 출범의 의미 image 9 김동렬 2015-02-11 13273
629 위안부 문제의 본질은 천황제다 image 4 김동렬 2015-02-05 11625
628 대선에서 이기는 방법 image 6 김동렬 2015-02-02 11839
627 클라라, 이석기, 안철수, 박근혜 image 2 김동렬 2015-01-24 11598
626 안철수, 패션쇼정치의 종말 image 2 김동렬 2015-01-06 12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