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850 vote 0 2015.02.22 (14:24:59)

    

    http://gujoron.com/xe/567900  <- 오늘 녹음할 팟캐스트 ‘생각의 정석’에서 다룰 내용으로 오세님이 퍼온 글이다. 근래 논란이 된 ‘제국의 위안부’ 관점을 옹호하는 사람도 제법 있는 모양이다. 여기서 필자가 논하려는 것은 '구체적인 사실관계'가 아니라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임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


    민족감정 빼고 사회과학의 관점에서 냉정하게 바라보면, 위안부 문제는 지배계급을 위한 애국 이데올로기가 제국주의 전쟁을 일으키고, 이에 따라 약자인 여성들이 희생된 것이며, 일본과 한국의 피지배계급은 모두 피해자다는 식의 변명이다. 수준이하 정신병자 주장이다. 기본적으로 1, 2, 3, 4..가 안 된다.


    ‘1+1=2’ 정도만 이해해도 제법 말귀가 통하는게 세상인데, 기본적으로 말귀가 안 통하는 일베똥들이 너무 많다. 게다가 지식인의 탈을 쓰고 있으니. 사람 죽여놓고, '내가 사람 죽였나? 총이 죽였지.' ‘욕하려면 총을 욕하지 왜 애먼 사람을 욕해?’ 하는 수준이다. 위안부 문제는 사실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일전에 말한 ‘깨진 유리창 이론’과 같다. 뉴욕 지하철의 깨진 유리창 하나 뒤에 삼천만명에 대한 학살범죄가 도사리고 있다. 장난하자는 것도 아니고 참. 임진왜란과 명나라 해안의 왜구활동까지 따지면 일본이 1억쯤 죽였을라나. 정신 챙기자. 위안부 문제는 서론의 서론에 불과하다. 본론은 아직 안 꺼냈다고.


    샌프란시스코에 골드러시가 일어나자 많은 사람들이 서부로 이주해 와서 새로 도시가 건설되었다. 그런데 어떤 할아버지가 나타나서 ‘그 도시는 다 내 소유의 땅인데 왜 남의 땅에 함부로 건물을 지었지? 당장 퇴거해.’ 하고 소송을 걸었다. 문제는 판사다. 원래 멕시코 땅인데 미국이 전쟁해서 빼앗은 땅이었다.


    판사는 멕시코시절 소유권을 인정해서 샌프란시스코 주민들에게 퇴거명령을 내렸다. 어떻게 되었겠는가? 그 판사는 물론, 멕시코 할아버지의 자식들까지 모두 살해되었다. 혹시 손자가 나타나서 소송걸까봐 완전히 멸족시켜 버린 것이다. 자 누구를 욕할까? 정당한 법집행을 거부하고 난동을 부린 폭도의 잘못?


    판사를 욕해야 한다. 무개념 판사가 자신은 물론, 할아버지와 자식들까지 모두 죽인 것이다. 영국군이 아프리카 줄루족과 전쟁했을 때다. 탄약담당 부사관이 총알을 나눠주지 않았다. 왜? 영국군이 영국신사답지 않게 줄을 서지 않았기 때문이다. 줄서서 총알을 배급받아가라고 말했는데도 규정을 안지키잖아.


    당시 영국군의 탄약상자는 나무상자를 도끼로 깨서 열도록 되어 있었는데 시간이 걸리는 작업이다. 병사들이 탄약이 적재된 마차에 난입해서 탄약을 집어가려고하니까 부사관이 제지한 것이다. 그래서? 영국군은 전멸했다. 부사관은 영국군답게 규정대로 했을 뿐이며 난동을 부린 병사들이 잘못한 것인가?


    정신차려야 한다. 세상은 넓고 바보는 많다. 그들은 본질을 보지 못하고 표피의 자질구레한 걸로 물타기한다. 언제나 그렇듯이 핵심은 돈이다. 위안부 문제가 작게 보면 인권문제지만, 실제로는 동북아 경제의 주도권을 두고 벌이는 수천조원짜리의 머니게임이다. 왜 명판결을 내린 미국 판사는 맞아죽었을까?


    사실 그 땅은 멕시코 할아버지 것이 맞다. 법대로 하면 샌프란시스코 주민은 퇴거해야 한다. 남의 땅을 불법점거한 거다. 그들은 살인자요 폭도들이다. 요즘 말로 하면 테러리스트다. 우크라이나 반군과 같다. 판결은 사실 명판결이다. 그러나 법 위에 혁명있다. 어제까지는 폭도였을지라도 오늘부터 혁명이다.


    그게 민주주의다. 샌프란시스코 주민 다수의 판단이 헌법이다. 중요한 문제는 이렇게 된다. 법대로 안 하고 혁명대로 한다. 압도적인 물리적 힘 앞에 법조문은 휴지에 불과하다. 인정할건 인정해야 한다. 위안부 문제는 과거의 인권문제가 아니고 미래의 주도권 문제다. 야만한 일본에게 아시아를 맡겨도 되는가?


    2차대전은 석유 때문에 일어났다. 제국주의 지배계급 때문이라는 식은 굉장히 위험한 생각이다. 제국주의도 석유 때문에 생겨난 거다. 본질을 놔두고 이념을 가져다 붙이는 식의 사고는 어리석다. 미국도 한 때는 흑인노예가 처치곤란이라 아프리카로 돌려보내기로 했다. 면화붐이 일어나자 없었던 일로 했다.


    옥수수붐이 일어나자 미국은 노예를 해방해 버렸다. 결국 흑인노예는 인종주의나 편견 때문이 아니라, 면화붐 때문에 일어났다가 옥수수붐 때문에 폐지된 것이다. 옥수수 농장에는 흑인노예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면화는 손으로 따지만 옥수수는 기계로 수확하기 때문이다. 항상 이러한 본질로 논해야 한다.



   1.jpg


    식량이 부족한 것도 아닌데 괜히 미군조종사를 요리해서 먹은 넘이다.


    11.jpg


    남방에서 심심풀이로 백만명 이상의 민간인을 학살한 넘이다. 731부대를 비롯해서 이런 전쟁범죄 왕초들은 아직 언급도 안 된 거다. 이들 중 다수는 야스쿠니에 있다. 왜? 유태인은 언론을 쥐고 세계여론을 움직이는 힘이 있다. 한국은 그 힘이 없었다. 그런데 지금 한국이 서서히 힘을 얻고 있다. 그래서다.


    위안부 문제는 일본의 전쟁범죄를 건드리는 뇌관이고, 일본도 그 방아쇠의 격발을 두려워 해서 위안부 문제를 막는데 필사적이다. 사람들이 백만원짜리는 잘 계산하는데 백억짜리는 잘 계산을 못한다. 백억짜리는 계산하는게 오히려 나쁜 경우도 많다. 국회의원들이 백억을 물고 늘어지면 사업이 안 된다.


    의외성이라는게 있다. 세상만사 뜻대로 되는게 아니잖아. 그러므로 큰 돈은 미리 정확하게 숫자를 맞추지 말고 대략 여유를 두어야 한다. 물론 작은 돈은 정확하게 계산해서 셈을 끝내버려야 귀차니즘을 예방한다. 한일관계도 근본문제는 셈을 할 수가 없는 구조로 되어 있다. 그런데 이제 셈해줄 때가 되었다.


    얼핏보기에 작아보이면서도 실제로는 호소력이 강한게 위안부 문제다. 이런건 결국 국력에 의해 결판이 나게 되어 있다. 일본이 부강하고 한국이 가난하면 ‘과거 덮어둘테니 현찰 꿔달라’ 이렇게 되고, 그 반대로 되면 과거를 자꾸만 들춘다. 한국은 올림픽 직전에 처음으로 ‘독도는 우리땅’ 노래를 불렀다.


    위안부 문제가 제기된 시점은 전여옥이 ‘일본은 없다’고 떠든 때다. 그리고 일본은 뭔가를 잃어버린 10년, 20년, 30년을 카운트하기 시작했다. 국제관계에서 도덕적으로 빚진거 없는 한국의 주도권을 강조할 때가 된 거다. 일본이 침략하던 시점은 조선인들도 ‘우리에게도 궁물이 떨어질라나.’ 하고 기대했다.


    ‘제국의 위안부’ 저자는 '그때 조선인 너희도 친일한거 아니냐.'인데 맞다. 근데 속았다. 무슨 국물이 떨어져? 625 재앙이 떨어졌지. 625도 일본의 침략으로 인한 미소간 나눠먹기 밀약이 원인인데, 이것도 청구서 들이대기로 하면 100년 동안 100조원씩 받아내도 셈이 안 될거다. 한국인들은 두 번을 속았다.


    1) 강점기 때 - 일본이 세계를 먹으면 조선에도 국물이 떨어진다. -> 결과 : 625 재앙이 떨어짐. 이래저래 남북에서 200만 희생.


    2) 한일협정때 - 일본경제 살아나면 한국에도 국물이 떨어진다. -> 결과 : 일본의 잃어버린 30년, 40년, 50년 계속돼 용도폐기.


    한일관계는 암묵적인 거래이며 다 파토가 났다. 일본은 세계를 먹지 못했고 조선은 얻어걸린게 없다. 일본경제는 세계를 지배하지 못했고 한국은 자력으로 일어섰다. 암묵적인 약속이 깨졌으므로 퉁치기로 했던 청구서가 다시 효력을 얻는다. 남녀라도 헤어질 때는 ‘선물 돌려줘.’ 하며 치사하게 분쟁하는 판에.


    제국의 위안부 관점은 좌파의 관점인척 하면서 미시적으로 들어가서 본질을 물타기 하는 전형적인 사기꾼의 꼼수다. 위안부 문제는 작은 불씨에 불과하고, 우리는 부채질을 계속해서 일본이 동북아시장에 얼씬못하게 일본의 주도권을 박살내야 한다. 여기에는 미래의 3백조원 * 1백년이라는 큰 돈이 걸려있다.


    당신은 ‘30경원’ 정도 가치가 되는 유전을 일본에게 그냥 줘버릴 정도로 바보인가? 그러니까 ‘1+1=2’가 안 되는 바보라고 말했던 거다. 미국이 전쟁해서 텍사스와 캘리포니아 빼앗았다. 당신이 미국인이라면 ‘멕시코는 우리의 이웃나라인데 친하게 지내야지.’ 하고 텍사스와 캘리포니아를 멕시코에 돌려주겠나?


    그러다가 총맞아죽은 샌프란시스코 판사꼴 나는 거다. ‘우리 미국과 너희 멕시코의 전쟁은 말여. 다 악랄한 제국주의 지배집단이 벌인 흉악한 전쟁놀음이라고. 우리 미국과 멕시코의 민초들이 그 문제로 화낼거 없어. 지배계급이 벌인 전쟁이니 우리 민초들끼리 화해하자고. 자 캘리포니아, 텍사스 도로 가져가.’


    ‘네바다, 애리조나, 콜로라도까지 다 가져가. 다 원래 너네 것이잖어. 오레곤주와 그 북쪽은 원래 러시아것이지. 캐나다 서부와 알래스카도 러시아에 돌려주구.’ 만약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후보가 이딴 소리를 한다면? 총 맞아 죽는다. 위안부 문제의 본질은 동북아신질서 앞둔 기선제압용 주도권 싸움이다.


    과거 우리는 일본에 속아 큰 피해를 입었다. 아시아에서 3천만명 이상이 살해되었다. 한국의 625 재난도 일본에 상당한 책임이 있다. 이제와서 그것을 다 따질 수는 없다. 과거는 과거고 미래는 미래다. 과거는 재론할 필요없고 미래는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일본에 동북아신질서의 주도권을 내줄 수는 없다.


    왜냐하면 거기에 ‘30경원’ 이상의 현찰이 걸려있으니까. 이건 생존권 문제다. 앞으로 우리가 주도할 미래에 대해 일본이 할 말이 있으면 위안부 문제부터 정직하게 풀어가야 한다. 물론 그 외에도 풀어야 할 건수가 산더미처럼 있다. 일본이 위안부 문제를 사과한다고 해서 다 끝난다고? 천만에. 신호탄일 뿐.


    제 2라운드와 3라운드는 끝없이 계속된다. 그걸 알기에 일본도 버티는 거고. 따지자면 일본의 전쟁범죄 상당부분은 미소의 냉전 때문에 덮어둔 거다. 소련의 남하를 막으려면 일본경제를 살려야 했고, 그래서 미국이 일본 밀어준 거. 일본은 그때 제법 활약했다. 80년대까지 서방이 공산진영을 이기게 한 힘은?


    소련과 동구권에 없었고 서방에만 있었던 것은? 소니의 워크맨이다. 일본이 워크맨을 만들었고 이것이 냉전에서 서방이 이기게 한 동력이 된 거다. 말하자면 그런 거다. 근데 이제 소련은 망했고 일본은 용도폐기가 된 거다. 미소냉전 때문에 묻어둔 과거를 발굴할 타이밍이 된 거다. 세상만사가 사실 간단치 않다.


    ◎ 위안부 문제 본질은 미소냉전 탓에 일본의 전쟁범죄를 묻어둔 일이다.


    긴급한 때 범죄를 덮어두지만 결국 문제삼는다. 토사구팽이라는 말이 그래서 있다. 유방은 진작에 한신과 경포와 팽월을 죽여버리고 싶었지만, 항우가 무서워서 살려둔 거다. 항우가 죽자 손봐줄 놈들을 손봐주는 거다. 소련이 죽은 다음 미국이 누구를 손봤겠는가? 일본을 손봤다. 그래서 잃어버린 30년이다.



    P.S. 팟캐스트 녹음때 나온 말을 추가합니다.


    베트남은 미국을 미워하지 않는다. 아직 베트남은 미국에 뭔가 배울것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는 거다. 그것이 도덕적인 존경심은 아니다. 어쨌든 미국이 강하고, 뭔가 있어보이는 점을 베트남은 인정한다. 근데 중국은 매우 싫어한다. 중국에겐 배울 것이 없기 때문이다.


    한국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베트남이 한국에 배울 것이 있는 동안에는 한국에 대해 존경심을 가진다. 그러나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찐따가 되어 있다면? 한류가 망하고 한국상품이 잘 안팔린다면? 베트남이 한국에 배울게 없다면? 한국에 대해 원한을 품고 복수할 생각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마찬가지다.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이렇게 된 것은 한국이 일본에게 배울 것이 없기 때문이다. 존경심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도덕적 존경심은 원래 없었지만 그나마 뭔가 있어보이던 가오도 없어졌다. 서열이 바뀌어 이제는 한국이 형님이 되고 일본이 아우로 될 판이다. 그래서 이렇게 된 것이다.


    위안부 할머니도 마찬가지다. 일본인 위안부도 있고 조선인 위안부도 있다. 피해는 조선인 위안부에게만 유독 극대화 된다. '내가 저런 배울 것이 하나도 없는 형편없는 놈들에게 당했나' 하는 자괴감 때문이다. 일본이 한국으로부터 존경심을 잃고 가오를 잃고 위신을 잃었다. 일본이 잘못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둘이다. 사과나 반성만으로는 안 된다. 독일이 잘나가니까 프랑스도 가만 있는 것이다. 일본이 지금부터 잘해야 한다. 세계에 기여해야 한다. 하나는 일본이 80년대처럼 매우 잘나가는 것이다. 그 경우 한국인도 일본에게 배울것이 있다고 믿기 때문에 원한을 물린다. 


    그렇게 될 가능성이 전혀 없다는게 문제이다. 또 하나는 이제부터 한국이 매우 잘 나가는 것이다. 국제사회에서 큰형님 노릇 하는 것이다. 그 경우도 위안부 할머니의 분노는 가라앉는다. 가장 나쁜 것은 애매한 상태의 유지다. 일본이 잘하든 우리가 잘하든 하나가 확실히 잘 하면 원한은 풀린다.


   111.JPG


    역사는 반드시 심판합니다. 독재든 친일이든 당장 급해서 잠시 미뤄질 뿐, 절대 역사는 그냥 넘어가지 않습니다. 밀린 청구서는 언젠가 반드시 날아옵니다. 손봐줄 일본은 언젠가 손봐야 합니다. 그러나 아직은 한국의 힘이 약합니다. 세계여론을 좌지우지하는 유태인 만큼의 힘이 지금 한국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불씨라도 계속 살려가야 합니다. 역사의 중대한 장면은 압도적인 물리력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며, 그 압도적인 힘 앞에서 이념이니 계급이니 하는 관념놀음은 허무한 것입니다. 석유 때문에 양차 세계대전이 일어났고, 워크맨 때문에 일본이 죄를 일부 탕감받았고, 아이폰 때문에 그 사면이 도로 무효화 된 것입니다. 이러한 본질을 알아채고 정신 바짝 차려야 합니다. 거대한 중국시장 앞에서의 주도권이라는 압도적인 힘의 문제입니다. 약할 때는 일단 덮었다가 강할 때는 칼집에서 칼을 꺼내는 것입니다.  


[레벨:10]다원이

2015.02.22 (15:09:41)

속이 뻥~ 뚫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5.02.22 (22:57:26)

하단에 몇 단락 추가했습니다.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15.02.23 (08:30:55)

일본이 분단에 기여하고 미국이 방임하는 이유.

여성운동가들의 피해자 코스프레로 인한 오답. 위안부는 국제적으로 안정된 국가 범죄.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5.02.23 (10:46:04)

어떤 문제든 반드시 상부구조가 있는데 

그 상부구조를 제대로 건드려야 진실이 밝혀집니다만


지식인들은 스스로 제한선을 그어놓고, '이 선 넘어가기 없기' 하고

자의적으로 결정한 그 한정된 범위 안에서만 결말을 짓자는 식으로


논의를 이상한 방향으로 끌고가서 엉뚱한 논의를 만들어 냅니다. 

무슨 '주의' 하는 말 들어가면 일단 거짓말로 보면 됩니다.


신자유주의.. 이거 유명한 악질 거짓말이죠. 

물론 사기꾼들이 다 그렇듯이 진실도 반은 섞여 있는 거짓말입니다.


본질은 미소냉전으로 인한 리스크 부담 때문에 노동자들에게 신경을 써주다가

냉전해소>리스크 소멸.. 개판치는 거죠.


뭐냐하면 냉전시대에는 노동자들이 소련편에 붙을까봐 국물이라도 나눠주다가

냉전이 해소되니까 '내가 왜 니들을 챙겨?' 하고 본색을 드러낸 것입니다.


게다가 일본경제의 패권에 미국경제가 밀리자 일본 때리기에 나섰는데

그 와중에 미국이 총력전으로 들어가서 노동자들에게만 피해가 집중된 거죠.


일본경제.. 종신고용

미국경제.. 즉시해고


자 이렇게 경쟁하면 누가 이길까요?

신자유주의라는건 일본경제의 약점을 제대로 찌른 미국의 악랄한 공격일 뿐입니다.


그 결과로 일본은 박살이 난 거죠.

결론적으로 신자유주의라는건 일본의 대약진으로 궁지에 몰린 미국경제가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을 친 것이며 그 와중에 못된 짓을 다수 저지른 거고

그 배경에는 탈냉전 이후 거대한 리스크가 사라지자 


리스크에 신경쓰지 않고 묻지마경제를 하여 묻지마 파산을 일으킨게

리먼브라더스 사태로 인한 경제대붕괴입니다.


즉 호랑이가 사라지니까 여우가 개판친 겁니다.

어리한 복잡한 사실을 도외시하고 그냥 신자유주의라는 단어 뒤에 숨어서


사고를 정지시키는 거죠.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거.

무슨 주의.. 들어가면 일단 거짓말할 자세가 갖추어진 겁니다.


진정한 지식인이라면 주의라는 글자 뒤에 숨지 말고 

끝까지 사유를 진행시켜서 본질을 봐야 합니다.


그냥 신자유주의 탓이다 하는 태도는 굉장히 문제가 있는 것이며 

실제로 일어난 환경변화를 살펴서 대응을 해야 합니다.


한넘이 반칙하면 개나 소나 다 반칙할 수 밖에 없는 것이며

대장인 미국이 대놓고 반칙하니까 우리도 살아날 길이 막힌 거지요.


이러한 본질을 정확하게 보고 합리적으로 대응해야 합니다.

신자유주의가 나쁜게 아니고 미국의 대놓고 깡패짓이 나쁜 겁니다.


신자유주의라는 이름아래 도매금으로 넘어간 각각의 사실 중에는 

옳은 것도 있고 틀린 것도 있으며 


틀렸지만 미국넘들의 반칙 때문에 어쩔수없기 그렇게 된 것도 있습니다.

우리 경제가 강해지지 않고는 답이 없다는 말이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5 인간에게 자유의지는 있는가? image 2 김동렬 2015-06-03 9065
644 호남물갈이 절대로 하지마라 image 9 김동렬 2015-05-28 10697
643 예수의 일원론을 배우라. image 8 김동렬 2015-05-11 11687
642 한국인이여! 역사를 공부하라. image 6 김동렬 2015-04-23 13004
641 쉬운 구조론을 펴내며 image 4 김동렬 2015-04-19 21044
640 세월호는 우리에게 무엇인가? 3 김동렬 2015-04-16 11736
639 성완종의 충청도가 남이가? image 1 김동렬 2015-04-13 11283
638 연예인 반말소동의 봉건성 4 김동렬 2015-04-05 12301
637 천안함, 이제는 터놓고 말하자. image 2 김동렬 2015-04-01 11642
636 찌질이 역사관을 극복하자 image 3 김동렬 2015-03-25 11022
635 왜 한국이 강대국인가? image 6 김동렬 2015-03-16 13794
634 세계를 이끌어 갈 다섯나라는? image 4 김동렬 2015-03-14 11512
633 정조임금은 개혁군주인가? image 2 김동렬 2015-03-02 11583
632 민주당이 집권해야 경제가 산다 image 4 김동렬 2015-02-25 10407
» 제국의 위안부, 문제의 본질은? image 4 김동렬 2015-02-22 10850
630 문재인호 출범의 의미 image 9 김동렬 2015-02-11 13273
629 위안부 문제의 본질은 천황제다 image 4 김동렬 2015-02-05 11625
628 대선에서 이기는 방법 image 6 김동렬 2015-02-02 11839
627 클라라, 이석기, 안철수, 박근혜 image 2 김동렬 2015-01-24 11597
626 안철수, 패션쇼정치의 종말 image 2 김동렬 2015-01-06 12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