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268 vote 0 2014.09.15 (11:28:07)

     

    박영선의 거짓말


    허위사실을 날조해야만 거짓말이 되는건 아니다. 문재인에게 공천권 안주려고 별 짓을 다하면서 말을 빙빙 돌리는게 거짓말이다. 지금 비대위가 왜 필요하냐? 친노에게 공천권이 갈까봐 그러는 거다.


    ◎ 반노 – 친노에게 공천권 가면 다음 총선은 필패다.
    ◎ 친노 – 주인없는 공천을 한게 지난 총선 패인이다.


    유권자는 표를 주더라도 누구에게 표를 주는지 알아야 표를 준다. 지난 총선은 어떠했나? 시민단체인지 하는 정체불명의 아저씨들이 와서 공천하고 바람처럼 사라졌다. 도대체 뭐가 어떻게 된 것인가?


    공천과정에서 유권자는 철저히 소외된 것이다. 자기가 모르는 사람이 공천에 뛰어드는 순간 이미 유권자는 소외되었다. 선거에 졌지만 그들은 심판받지 않는다. 존재하지 않으므로 심판받지 않는다.


    악순환은 계속된다. 문제는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데 있다. 자기 가슴에 금뺏지를 달고 남의 공천을 주물러야 한다. ‘나는 금뺏지에 욕심없다.’고 발 빼면 유권자와의 상호작용은 정지된다. 이미 졌다. 


    중요한 것은 유권자와 상호작용할 구체적 수단이 없다는 거다. 욕을 해줄라고 해도 누군지 이름을 모른다. 허공에 주먹질 할 밖에. 이게 한국정치의 위선이다. 그동안 야당은 욕심이 없어서 망한 거다.


    왜 진리의 승리를 욕심내지 않나? 본인에게 이득이 없는데 열심히 할 이유도 없다. 비겁자들은 빠져야 한다. 우리도 제발 양심 좀 가지자. 야당은 시민단체 사람들을 공짜로 부려먹을 생각일랑 버려라.


    새누리는 선거 때 되면 그 분야의 전문가를 찾아 일을 준다. 야당은? 후배들을 모아서 무보수로 강제노동을 시킨다. 이게 야당의 뼛골에 스며든 악습이다. 세상에 공짜가 어딨어? 니들은 양심도 없냐?


    누구든 비대위원장 되면 다음 대선후보다. 마땅히 그래야 한다. 그게 상도에 맞는 양심적인 거래다. 이상돈이 와서 무보수로 봉사하고 그냥 자기 집에 가라고? 참으로 뻔뻔스런 자들이다. 말이 되냐고?


    대선후보 줄 생각이 없으면 비대위원장 시키지 마라. 영입이라는 단어를 쓰는 순간 대선후보 꼬리표가 붙는다. 솔직히 이상돈이 차기 야당 대선후보감이냐? 대통령 후보자리도 안줄거면 왜 데려오냐?


    정치는 물리학이다. 기본과 상식에 충실해야 한다. 초딩 산수도 안 되나? 1+1=2다. 그러나 야당들은 공짜먹을 생각 때문에 이러한 규칙을 어긴다. '1+1=2'가 아니라 ‘자봉+헌신=무보수’ 이렇게 된다.


    답은 있다. 의사결정이 가능한 형태로 당을 세팅하면 된다. 열역학 2법칙을 따르면 된다. 정치판에 열역학 위반하는 무한동력 아저씨들만 빠져줘도 우리가 집권은 한다. 제발 기본과 상식을 지키자.


    사람들이 워낙 공부를 안해서 아직 열역학 2법칙의 진정한 의미를 모른다. 하긴 학자들이 열역학을 너무 어렵게 말해놨다. 간단하다. 의사결정은 계의 내부에서 일어난다. 결정 이전은 평형상태다.


    닫힌계 안에서 내부가 평형일 때 의사결정은 평형을 깨뜨리는 형태로 일어난다. 내부가 100이면 99로 감소해야 평형이 깨진다. 왜냐하면 계가 닫혔기 때문이다. 이건 정말이지 간단한 초딩 산수다.


    ◎ 의사결정 이전에 닫힌계 내부는 평형이다.
    ◎ 의사결정은 내부의 평형이 깨지는 형태로만 일어난다.
    ◎ 원래가 100일때 99로 감소하는 방향으로 계는 작동한다.


    닫힌 공간에서 누구 한 명이 빠지는 방법으로만 의사결정이 가능한 경험은 일상적으로 무수히 하는 것이다. 정치라도 마찬가지다. 불필요한 관절을 하나 더 만들면 무조건 의사결정에 실패하게 된다.


    지금 야당이 하는 짓은 왕과 국민 사이에 귀족계급을 하나 만들어 넣자는 수구반동 행동이다. 무한동력 아저씨가 전원과 부하 사이에 불필요한 스위치를 넣는 거다. 무조건 엔트로피를 증가시킨다.


    ◎ 엔트로피 증가의 법칙 – 손대면 무조건 비효율적으로 된다.
    ◎ 의사결정 난맥상 법칙 – 당내 옥상옥은 무조건 의사결정을 방해한다.


    다 필요없고 기본에 충실하면 된다. 그동안 야당이 패배한 것은 결정이 옳지 않아서가 아니라, 우물쭈물 하면서 결정을 안했기 때문이다. 왜? 현실적으로 다수파이고 실세인 친노에게 권력이 갈까봐.


    정당은 대표하기 위해서 존재한다. 야당은 그동안 대표하지 않았으므로 표가 안 간 거다. 왜 대표하지 않나? 친노가 다수인데 왜 권한이 없나? 표를 원하면 손을 벌려야 한다. 야당은 손 벌린 적 없다.


    대표자를 선출해야 대표자에게 표가 가는 거다. 대표성의 부재가 야당의 약점이다. 이유는 지식인의 합리적인 판단 때문이다. 단기전에서 개인의 합리적인 판단은 집단에 비합리적인 판단이 된다.


    중간보스 역할의 지식인들이 장기전을 하지 않고 눈앞의 승부에 급급해서 대표성을 만들지 못한 것이다. 권력 자체를 형성하지 못했다. 장기전의 방법은 일단 권한을 주고 나중에 책임을 묻는 것이다.


    여당대표와 야당대표중 누가 권력이 세냐? 권력의 강도와 지지율은 정확히 비례한다. 이건 그냥 물리학이다. 닥치고 밑줄 쳐라. 야당에 강한 권력을 탄생시킬 역량이 안 되는 자들은 찌그러져라.  


[레벨:18]스마일

2014.09.15 (14:44:28)

무엇을 하든 장사꾼의 마인드로 임해야 한다.

특히 전무가를 활용하려면, 그 맞는 대우를 확실하게 해줘야 한다.

줄건은 확실히 주고, 받을 것은 확실히 받아야,

그래야 일의 질도 올라가고

관계도 꾸준히 간다.

 

지금의 야당은 집권을 두려워한다.

집권하기 보다는 1인자의 그늘에서 편안히 쉬고 싶어한다.

 

이게 다 도연명때문이다.

플라톤이고 도연명이고 왜 현실에 있지 못하고

이상세계고 무릉도원을 꿈꾸었을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3 다르게 생각하라 image 5 김동렬 2014-10-08 17613
612 차승원 공자 예수 석가 11 김동렬 2014-10-06 11786
611 피케티의 허풍 4 김동렬 2014-10-01 11375
» 박영선의 거짓말 1 김동렬 2014-09-15 11268
609 김수창과 아돌프 아이히만 1 김동렬 2014-09-04 11035
608 명량과 이소룡 14 김동렬 2014-08-24 13630
607 교황의 존재 의미 4 김동렬 2014-08-17 10855
606 이스라엘 문제의 해법 2 김동렬 2014-08-08 9547
605 날아간 안철수의 꿈 4 김동렬 2014-08-05 9800
604 문재인의 운명 4 김동렬 2014-08-02 10360
603 김어준이 모든걸 망쳤다 6 김동렬 2014-07-31 12642
602 유병언소동 유감 6 김동렬 2014-07-25 9537
601 문제적 인간 심형래 1 김동렬 2014-07-23 9027
600 이스라엘의 전쟁 포르노 image 5 김동렬 2014-07-16 10881
599 권은희가 있다. 쫄지말고 담대하라. 15 김동렬 2014-07-09 9849
598 문창극, 박근혜 사태 바로보기 5 김동렬 2014-07-03 8547
597 홍명보호 결산.. 문제는 한국인이다! image 5 김동렬 2014-06-29 9982
596 박근혜 사태의 본질 12 김동렬 2014-06-24 10648
595 예정설 한국버전 원조는 강증산 image 54 김동렬 2014-06-16 13884
594 기독교의 문제 20 김동렬 2014-06-14 9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