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왜 김홍걸은 열린민주당을 공격하는가?


    오늘자 여론조사를 참고하자. 연동률 30석은 미래한국 12석, 시민당 9석, 열린당 5석, 정의 3석, 국민 1석이다. 나머지 17석은 미래한국 6석, 시민당 5석, 열린당 3석, 정의 2석, 국민 1석이다. 합치면 한국당 18석, 민주당 14석, 열린당 8석, 정의당 5석, 국민당 2석이다.


   그런데 김홍걸이 비례 14번이다. 간당간당하다. 김홍걸 입장에서 열린민주당을 공격하지 않을 수 없다. 누가 이렇게 설계했는가? 누가 김홍걸에게 악역을 맡겼는가? 양정철 작품인가? 누가 김홍걸에게 우군을 향한 진흙탕 싸움을 강요했나? 왜 김홍걸이 2번이 아닌가?


   어떤 악당이 협잡하여 김홍걸에게 악역을 맡겨 쓰고 버리는 카드로 삼은 것이다. 14번을 준 것은 정확하게 판별분석을 했다는 의미다. 절대 그냥 나오는 숫자가 아니다. 열린민주당에도 많은 결함이 있다. 그러나 중요한건 후보가 아니라 유권자다. 민주주의가 우선이다.


   정치인은 시험 쳐서 뽑는게 아니다. 국민을 대변하려면 국민과 코드를 맞추어야 한다. 똑똑한 사람만 모이면 안 되고 우직하고 의리 있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 카리스마 있는 지도자에 화려한 응원단장도 필요하고 뚝심있는 돌격대장에 꼼꼼한 행정보급관도 있어야 한다.


   서울대 출신 판검사만 공천할 것이면 투표는 필요 없다. 민주주의로 보면 국민의 다양성만큼 후보도 다양해야 한다. 그런데 공무원 공천을 하면 한 가지 기준으로 획일화된다. 열린민주당 면면들은 민주당 공무원 선발기준에 불합격 되는게 맞다. 그런데 공무원 공천하면?


   필요한 사람을 뽑는게 아니라 책잡히지 않을 사람을 뽑게 된다. 그들이 당선되면 책잡히지 않기 위해 화려한 회피기동을 한다. 정치는 의리다. 약점 있는 사람이 의리를 지킨다. 노무현이 약점이 많아서 의리를 지킨 것이다. 결함이 없는 사람은 의리를 지킬 이유가 없다. 


    왜 의리를 지키지? 왜 동료에게 패스하지? 그럴 이유가 없다. 약점이 있기 때문에 혼자 힘으로 살아갈 수가 없어서 동료와 함께 하는 것이며 그러다 보면 본인이 희생하게 되는게 의리다. 깨끗한 사람은 깨끗하게 빠져나간다. 민주주의는 팀이고 약점이 있어야 팀이 된다.


   중요한 것은 김홍걸에게 똥탕을 씌운 개를 처단할 수 없는 구조다. 김홍걸을 이렇게 굴리면 안 된다. 누군가에게 원한을 품게 하는 역할을 주면 안 된다. 대표성을 생각해야 한다. 김홍걸은 미국식으로는 상원의원이다. 하원은 납세자를 대표하고 상원은 지역을 대표한다. 


    김대중 대통령이 말한 지역등권론 말이다. 상원은 주별로 2명씩 파견하되 인구를 고려하지 않는다. 지역등권이라는 본질을 외면하고 개싸움에 김홍걸을 투입한 민주당 처사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다. 왜 김홍걸이 우리편을 공격하도록 싸움판을 교묘하게 설계하였는가? 


    김홍걸은 지역등권론 관점에서 호남과 충청과 PK를 연결하는 메신저 역할을 맡을 사람이다. 빵은 절대 공정하게 나눠줄 수 없다. 순서대로 먹어야 한다. 이낙연 얼굴 봐서 참아준 분들에게 김홍걸 체면을 봐서라도 이번만은 참아주라 이렇게 부탁할 일이 조만간 생긴다. 


   그런 김홍걸이 인터넷에서 논객 역할을 하고 있으니 강준만, 진중권, 김어준급으로 내몰리는 판이다. 이것은 배신이다. 정치를 이따위로 하면 안 된다. 김홍걸에게 14번을 줘서 점잖은 상원의원을 막싸움판으로 내몰아댄 자는 처단해야 한다. 양정철 너냐? 누구짓이냐? 


    민주주의 본질은 의리다. 의리는 약점에서 나온다. 김대중은 소수파인 호남에서 쪽수싸움이 불리하다는 약점 때문에 된 것이며 노무현 역시 영남에서 추방된 약점 때문에 된 것이며 문재인도 마찬가지다. 노무현과 문재인이 영남에서 절대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었다면?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왜? 통제할 수 없기 때문에. 본인에게 약점이 없는데 왜 국민에게 고개를 숙이겠는가? 김영삼은 띨하다는 약점 때문에 되었고 이명박은 또라이라는 약점 때문에 되었고 박근혜 역시 한나라당 비주류에 바보라는 약점이 있었다. 약점 때문에 된 거다.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천재인데 지역적으로 불리한 점이 약점인 경우이고 하나는 지역적으로 유리한데 바보인게 약점인 경우다. 김영삼, 이명박, 박근혜는 바보라는 약점을 가졌고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은 천재인데 지역이 불리했다. 항상 약점있는 사람만 되더라.

 

   우리는 늘 출신지역 때문에 약점이 있는 천재와 지역을 등에 업고 거저먹지만 바보인게 약점인 사람 중에서 선택해야 한다. 책잡힐 일 없는 공무원 공천을 하면 국민이 바보 된다. 되레 국민이 약점을 잡힌다. 그들을 통제할 수 없고 통제하는 기술이 늘지 않기 때문이다.


    어떤 새끼가 국민의 약점을 잡으려고 판을 이따위로 설계했는가? 함정을 파고 덫을 놓았다. 국민이 정치인의 약점을 잡을 때 민주주의가 시작되는 것이다. 오바마는 천재지만 피부색이 약점이고 트럼프는 피부색이 유리했지만 무능이 약점이다. 정치는 늘 그런 식이다. 




[레벨:6]토마스

2020.04.10 (11:24:20)


이번 진보진영 공천에서 가장 이해안되는 두 부분이 김홍걸의 비례 14번과 정의당 박창진의 비례 6번입니다.

김홍걸 부분에서는 정말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주셨네요.


만약 김홍걸 낙선, 박창진 낙선 두 결과가 다 이루어진다면 용서가 안될 것 같습니다.


정의당은 얼굴마담 없으면 그냥 문닫는 정당이라고 봅니다.  얼굴마담이 권영길 - 심상정 노회찬 - 이정희 유시민으로 자연스럽게 교체되며 세가 늘어나던 판에 난데없이 이석기가 등장하여 유시민 아웃시키고, 이정희 아웃시키고 심상정 다시 올리면서 망조가 보였고, 왜 천호선 같은 좋은 인물을 그냥 썩히고 끝냈는지 이해가 안갔습니다.  이번에 박창진이라는 정말 잘 활용할 수 있는 얼굴마담이 들어왔는데 간당간당해서 그냥 불쏘시게 역할로 끝날수도 있어 보입니다  솔직히 이번 지역구 전멸위기에 놓인 정의당에서 그나마 지역구 후보로 4년뒤에 키울 인물이 박창진 한 명일텐데 거의 언론에도 안 나타나고 과거 천호선 대접을 받고 있더군요.


김홍걸은 사실 지난번 총선때 한 번 양보한 것이니 이번에는 그냥 국회입성을 시켜야 하는데 그마저도 간당간당하게 만들고 있네요.  간당간당한거야 상황이 이렇게 되었으니 억지로 참을 수는 있는데 열린당 공격의 스피커로 활용시키고 있으니 이것 참.....어떤 상징적 인물을 어떻게 보호하고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를 모르는 건지 알면서 일부러 그러는 건지.  만약 인재근을 이렇게 활용했다면 김근태 지지자들에게 얼마나 욕먹었을까요? 김홍걸의 분투가 너무 안타깝습니다.

[레벨:2]제리

2020.04.10 (12:50:40)

천호선입니다.

[레벨:6]토마스

2020.04.10 (14:51:23)

네  그러네요, 수정했습니다^

[레벨:2]가나다

2020.04.12 (02:17:15)

민주당 상황에 대한 오해가 있으신 듯 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열린민주당이 아니라, 미래한국당을 의식하고 비례대표 정당을 만들었습니다.

민주당이 독자 비례대표 정당을 내지 않고 여론조사 정당 지지율 대로 40%를 득표하면 얻을 수 있는 비례대표 의석은 7석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 민주당 비례대표 득표는 대부분 사표가 되면서, 미래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수혜를 입어 27석이나 얻을 가능성이 생기죠. 적어도 민주당은 미래한국당 의석이라도 20석 미만으로 줄여보자는 의도로 욕먹어가면서 위성 정당을 만든겁니다. 미래한국당이 20석 넘기면 독자적인 교섭단체를 만들어도 되고, 미래통합당과 합당해서 의석 불려도 되고 보수 입장에서는 꽃놀이패나 다름 없죠.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 창당 때 제도를 악용한다고 많이 비판했기 때문에 적어도 제도를 악용해서 의석수를 챙기는 것은 아니라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어요. 그래서 민주당이 얻을 득표율을 최소 35% 정도로 보고 비례대표 7석만 얻자고 자기당 비례대표를 10번 이후로 배치한거죠.

열린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 지지율의 잠식하면서 당초 예상보다 잘 나와서 결과적으로 충돌이 빚어지기는 했지만, 처음부터 더불어민주당이 열린민주당과 충돌을 야기하려고 배치한건 아니란 말이죠.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3 홍준표가 옳다 2 김동렬 2020-04-25 2148
1212 민주당 영구집권론 9 김동렬 2020-04-24 2582
1211 진실을 말하는 자가 이긴다 1 김동렬 2020-04-22 2431
1210 한국이 흥하는 이유 5 김동렬 2020-04-21 2909
1209 김두관 이재명 김세연 김종인 1 김동렬 2020-04-20 2299
1208 김종인의 삽질 1 김동렬 2020-04-19 2260
1207 왜 우리가 이겼는가? 2 김동렬 2020-04-19 2071
1206 민주당 영구집권구조의 완성 2 김동렬 2020-04-18 2736
1205 총선 명장면 정리 6 김동렬 2020-04-17 3478
1204 유시민이 잘했다. 3 김동렬 2020-04-16 3436
1203 기레기의 패배다 3 김동렬 2020-04-16 2452
1202 언론이 말하지 않는 총선의 진실 4 김동렬 2020-04-15 2832
1201 21대 총선 본질은 지역주의 총결산 image 4 김동렬 2020-04-14 2636
1200 널리 개새끼들을 닥치게 하자 3 김동렬 2020-04-13 2788
1199 민주주의 본질 3 김동렬 2020-04-11 2318
» 왜 김홍걸은 열린민주당을 공격하는가? 4 김동렬 2020-04-10 3563
1197 총선 일주일 앞두고 긴장타자 5 김동렬 2020-04-09 2290
1196 보수가 몰락하는 진짜 이유 1 김동렬 2020-04-07 2537
1195 유교권의 코로나 대응 2 김동렬 2020-04-05 2391
1194 왜 미국은 삽질하는가? 1 김동렬 2020-04-05 2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