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4136 vote 0 2020.02.23 (16:14:18)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라


     고통이 크다. 전쟁 기간 동안 국민의 고통이나 후쿠시마 사태에 일본인들이 겪은 고통이 이런 종류의 고통일 터이다. 호주는 지난달 2일에 산불로 7일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지금 한국의 위기가 호주 산불과 다르지 않다. 문제는 조직적으로 반역행위를 하는 집단이 있다는 거다.


    신천지에 대해서는 여러 번 언급한 바 있는데 일반인이 상상하기 어려운 흉악한 집단이다. 과거 라즈니쉬 집단이 미국에서 벌인 소동이나 인민사원 사건이 이와 비슷한 유형의 사건이다. 일본의 옴진리교도 마찬가지다. 신천지 이만희가 신도들에게 내려보낸 메시지 내용에 주목하자.


   신천기 37년 2월 21일이라고 독자 연호를 썼는데 이는 예수의 탄생을 기원으로 하는 서력기원을 부정하는 짓이다. 이들은 기독교 코스프레를 하고 있지만 예수를 부인하는 자들이다. 이만희 교주의 메시지에 이런 표현이 있다. “우리는 세상에 속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본향은 천국입니다.”


   무슨 뜻인가? 그들은 대한민국에 속하지 않으면 한국인이 아니라는 말이다. 국가 안에 별도의 독립국을 만들어놓고 있다. 반사회적인 행동이다. 국가의 혜택을 다 누리면서 국가를 적대하고 있다. 알아야 한다. 인간은 결코 이성적인 동물이 아니다. 인간은 본능을 따라가는 동물이다.


   음모론자들은 나쁜 의도를 가진 사람들이 계략을 꾸민다고 믿지만 천만에. 이들은 아무 생각이 없다. 그래서 위험한 것이다. 차라리 어떤 꿍꿍이가 있다면 거기에 맞대응을 해서 통제할 수 있다. 그런데 이들은 사실 꿍꿍이가 없다. 텅 빈 존재들이다. 지구를 정복한다거나 그런 거 없다.


   그들은 휴거를 기다리며 막대한 재산을 교회에 바쳤다. 인생을 모두 교회에 투자한 자들이다. 빈털터리가 되어서 악에 받친 것이다. 기다려도 휴거가 오지 않으니 초조해졌다. 이때 그들은 무슨 짓을 할까? 내가 인생을 송두리째 투자했는데도 휴거 소식이 없다면 참 나쁜 하느님이네.


   하느님을 시험하는 것이다. 이렇게 간절하게 기도하고, 평일에도 기도하고, 무릎 꿇고 기도하고, 다른 기독교 신도들보다 열 곱절 기도했는데도 특별권한을 주지 않는다면 그 하느님 참 고약한 하느님일세. 이렇게 되는 것이다. 하느님의 반응을 떠보기 위해서 못 할 짓이 없게 되는 것이다.


    하느님 이래도 침묵할겨? 이래도? 이래도? 언제까지 입을 처닫고 있을래? 그래. 누가 이기는지 해보자. 팔 걷어붙였다. 그들의 믿음이란 헌금 내고 기도하고 집회에 참석하고 봉사활동 하며 헌신한 것에 대한 대가를 믿는 것이며 다른 기독교인에 비해 열 배를 투자해서 특권을 바란다.


    그래서 하느님에게 투정 부리고 있다. 이건 논리가 아니다. 의도가 아니다. 계획이 아니다. 본능이다. 그들은 사회의 반응을 보고 자신의 대응을 결정한다. 사회가 반응할 때까지 공격한다. 하느님이 반응할 때까지 공격한다. 나의 희생과 헌신에 하느님 너 양심에 찔려 괴롭지? 괴롭잖아?


    라즈니쉬는 무슨 계획이 있었을까? 천만에. 아무런 계획이 없었다. 그는 텅 빈 존재였다. 미국에 온 라즈니쉬가 쪽팔려서 4년 동안 침묵하고 있을 때 그의 부하인 쉴라가 혼자 북치고 장구치며 온갖 사건을 다 벌였던 것이다. 감당할 수 없게 되자 쉴라는 돈보따리 싸들고 도망쳐 버렸다.


    라즈니쉬는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이게 다 쉴라가 벌인 짓이고 나는 잘못이 없다며 외쳤지만 미국은 그를 추방했다. 광신도들은 라즈니쉬의 탁월한 지혜와 대담한 계획으로 여러 사업을 벌였을 것이라 믿지만 천만에. 그는 계획이 없었다. 사실이지 히틀러는 별다른 계획이 없었다. 


    오히려 그의 뛰어난 장군들을 믿었다. 하사 출신에 이 정도 했으면 됐지 나한테 뭘 더 바래? 이런 심리다. 히틀러는 롬멜과 만슈타인과 구데리안과 괴벨스와 괴링을 믿었다. 부하들 역시 히틀러를 믿었다. 서로 지급보증을 한다. 인민사원의 짐 존스도 계획없이 상황이 그렇게 흘러갔다.


    그때까지의 진행은 하느님의 뜻에 의한 것이니 앞으로도 하느님이 뭔가 계시를 주시겠지. 계시를 주지 않으면 참 나쁜 하느님이네. 전지전능한 하느님은 왜 진작에 나를 막지 않았지? 하느님이 잘못했지 난 잘못없어. 하느님이 어떤 형태로든 반응할 때까지 그들은 계속 사고치게 된다.


   옴 진리교의 아사하라 쇼코 역시 계획이 없었다. 앞 못 보는 장님이 이 정도 했으면 됐지. 더 이상 뭘 어쩌라고? 이런 심리다. 그 역시 무리를 따라간 것이다. 이만희 교주도 마찬가지다. 계획 따위는 원래 없다. 하다보니 여기까지 왔다. 문제는 추종자들이 너무 많은 것을 투자한 사실이다.


   인생을 바치고, 재산을 바치고 그 와중에 가족과 불화하고 막다른 골목에 몰려 이제 휴거가 아니면 앞이 캄캄하다. 교회에 세 번 안 나오면 신도 명부에서 이름을 지운다고. 14만4천 명으로 제한된 천국행 명단에서 빠진다. 애초에 이런 위험한 일을 벌이지 말았어야 했는데 갈 데까지 갔다.


   나치든 일본제국주의든 투자한 것이 너무 많아서 관성의 법칙에 의해 방향을 틀지 못하고 남들이 물리력으로 자신을 멈춰주길 기다린다. 제 손으로는 브레이크를 걸 수 없다. 원래 인간이 그렇다. 무슨 생각을 가지고 일 벌이는 것이 아니다. 속으로는 남들이 막아주길 기대하고 있다. 


    우릴 막지 않은 너희 잘못이야. 대한민국 사회가 잘못했지. 우리 신천지가 이렇게 크도록 니들은 뭘했어? 왜 진작에 우리를 막지 않았어? 사이비종교의 이런 점은 문선명의 자서전에도 나타나 있다. 그는 아무 생각이 없었다. 자서전에 고백하고 있다. 해보니까 된다. 어? 되네. 되니까 했다. 


    문선명의 통일교는 그냥 기독교에 가부장적인 유교를 더한 것이다. 유교의 가족주의가 미국에서 먹히네? 여기저기 찔러본다. 어? 되네. 먹히면 한다. 인간이 원래 그런 존재다. 이곳저곳 찔러서 상대의 대응을 떠보고 자신의 행보를 결정하는 거다. 상대가 반발할 때까지 사고를 친다. 


    비뚤어진 소년은 선생님이 몽둥이를 들어야 '아! 나도 이 바닥의 일원이구나.' 하고 느낀다. 구타와 폭력을 통해 소속감을 느끼는게 범죄자의 특징이다. 이는 원시의 본능이다. 옴 진리교 아사하라 쇼코의 공중부양 사진을 잘 살펴보면 하반신의 근육을 사용한 점이 여실히 드러나 있다. 


    누구든 몇 개월 연습하면 앉은뱅이 서전트 점프가 된다. 실제로 이를 재현한 사람도 많다. 별것 아닌 사진 한 장에 일본 열도가 넘어간 것이다. 반응이 온 것이다. 어라. 되네? 이것이 되다니. 그럼 이건 어떨까? 100 받고 200. 판돈을 올린다. 다음이 궁금해서 더 큰 반응을 요구할 수밖에. 


    양의 되먹임에 의한 도미노식 에너지 증폭이다. 나쁜 악순환이 일어난다. 갈 데까지 간다. 물리학의 영역이다. 자신의 에너지로 살 수 없고 남의 에너지에 기생하는 자들은 숙주가 죽을 때까지 간다. 그러고 자신과 함께 죽는다. 라퐁텐의 우화에 나오는 전갈과 개구리 이야기처럼 말이다. 


    아무런 계획이 없는 자들이 위험하다. 전광훈은 말한다. '우린 죽어도 좋은 사람이야.' 이런 자들이 위험하다. 자한당의 집권계획? 없다. 대선후보도 없다. 못 할 짓이 없다. 그들은 착한 민주주의가 나쁜 전체주의보다 문제를 잘 해결하는지 시험하고 있다. 그렇다면 증명해 보일밖에.




[레벨:6]펄잼

2020.02.23 (16:59:54)

텅빈 존재의 비상식적 신념이 가장무섭죠.
언제까지 중화의존사상에 쩔어살까 싶기도 합니다. 넓게 보고 경쟁하라는 적화통일(백인우월주의=아시안)적 사건이란 생각도 들구요. 막말로 중국 다이소같은 물건.인력으로 질보다 양으로 입막음하려니 이사단 나지...라는 헛웃음도 나옵니다..알고 있잖아요. 평등한게 정답인데 오만과 착각이 있을뿐이라는 것을.
여야 구도가 균형을 맞추기위한 구조적대립이라면
국가적 세계경쟁 형태로 가는 구도가 훨씬 생산적일텐데 정치권은 늘상 인맥놀음 이구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수원나그네

2020.02.23 (18:35:41)

무슨 뜻인지 알 수 없군요.. 제대로 문장을 쓰시길.


[레벨:6]펄잼

2020.02.23 (19:22:51)

정부를 지지함에도 의협주장데로 중국눈치보지말고 지금이라도 입국금지 해달라는 말입니다.
[레벨:4]미루

2020.02.23 (19:38:02)

이미 1월부터 입금금지 하고 있는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http://www.ddanzi.com/free/601320843#

세계 생산공장인 중국이 멈춰 있어 물건이 안들어와 현장이 힘든 상황에 비즈니스까지 막으면 현장은 죽습니다.


ps. 의협은 웃으라고 집어넣으신거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5]블루

2020.02.23 (19:38:50)

이미 실질적 입국금지 상태입니다,,,이런건 조용히 하면되지 입국금지한다고 대놓고 떠들일이 아닙니다.그정도는 다 알아서 할줄아는 정부입니다.
[레벨:6]펄잼

2020.02.23 (19:46:14)

당장 유학생 7만명 개강현황에선 원격수업내지 한학기 휴학권고상태인지라
지금 말씀하신 실질적입국금지상태 라는게 언론에서 다루지않을만큼 융통성있다는 외교가 유학생인원만이라도 놓고봤을때 얼마나 실익이 있을지는 감이안오네요
[레벨:4]미루

2020.02.23 (20:13:12)

오히려 중국 유학생들이 한국 코로나 상황을 더 위험시하는 판국이에요.

모르시면 지켜보면 됩니다. 막연한 추측에 근거한 시스템에 대한 부정은 삼가시는게 좋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鬼打鬼

2020.02.23 (19:53:44)

밖에서 보기에는 중국이나 한국이나 일본이나 다같은 팬데믹 상태입니다.


[레벨:6]펄잼

2020.02.23 (20:13:15)

맞아요.제가 아쉬운게 이지점이거든요. 원론적으로는 이게 가장큰 문제같아요. 비단 한중일 동아시아 세국민 보건사태가 심각한상황인것 맞지만 엄염히 국내가 아직 우한만큼은 아니잖아요? 뭉뚱그려 무의식적으로 묶어서 지형적인이유로 아시아끼리 바운더리를 짓는게 쿨한생각이라고 할수 있을까싶어요. 물론 제 개인주관이지만 위에서 생각한 문제점이 이 부분이었어요. 여튼 좋아지기만을 바랍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鬼打鬼

2020.02.24 (09:37:38)

중국인 입국금지하자고 해놓고 또 뭔 소린겨? 

중국 타령은 그만합시다

그나마 중국은 통제되고 있다고 봐야합니다 

통제가 안되는건 신천지와 일본입니다

며칠새 상황이 역전되었습니다


[레벨:1]나룻배

2020.02.25 (02:33:10)

국가 비상사태 선포되면, 


핸드폰으로 동선 파악이 가능한 앱을 개발 배포하고 한 반도에 있는 호흡이 있는 사람 모두 이것을 켜놓토록 한다. 


확진자 발견되면 그 핸드폰과 동선이 겹치는 핸드폰 전화번호로 자동으로 2주간 자가 격리 문자 메시지 나가고 


동시에 질병관리 본부와 해당 관련 부처, 의료진에게 연락 되도록 하여 방문하여 파악한 후 대책을 세워 따르게 한다. 


핸드폰에 해당 앱이 꺼지면 바로 경고조치 들어가는 모니터링도 시행한다.


이런 프로그램 나와 줘야 하는데...


[레벨:1]나룻배

2020.02.25 (03:10:02)

[레벨:6]승민이

2020.02.26 (11:59:17)

지금 자일당신천지패거리들이 의도적으로 코로나확산시켰다보는데 이놈들 제대로 때려잡아야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2]kilian

2020.03.01 (12:09:40)

"아무런 계획이 없는 자들이 위험하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2]kilian

2020.03.01 (12:14:54)

신천지와 비슷한 집단들

-  다단계 업체들

- 사이비 종교 집단들

- 기, 국혼, 민족혼  등등과 관련된 단체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라 15 김동렬 2020-02-23 4136
1172 1917 - 100년 전에 있었던 일 1 김동렬 2020-02-20 2580
1171 미친 엘리트의 문제 2 김동렬 2020-02-18 2571
1170 증오와 환멸을 들키는 진중권들 3 김동렬 2020-02-17 2327
1169 사회주의를 빙자한 정신병 행동 3 김동렬 2020-02-15 2453
1168 기생충, 아카데미를 뒤집다. 6 김동렬 2020-02-10 3736
1167 부티지지가 뜬다 1 김동렬 2020-02-09 2057
1166 숙명여대의 트랜스젠더 소동 1 김동렬 2020-02-04 2295
1165 남산의 부장들 4 김동렬 2020-02-03 2373
1164 권력의 패러독스 1 김동렬 2020-02-03 1879
1163 겁쟁이 한국인들에게 3 김동렬 2020-02-02 2720
1162 TK는 왜 박근혜만 보면 눈물을 흘릴까? image 3 김동렬 2020-01-31 2423
1161 박정희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김동렬 2020-01-29 2138
1160 전두환과 노태우 1 김동렬 2020-01-28 1791
1159 김재규는 왜 박정희를 죽였나? 2 김동렬 2020-01-25 3025
1158 뻔뻔한 엄홍길 1 김동렬 2020-01-22 11006
1157 인간은 차별하는 동물이다 1 김동렬 2020-01-20 1969
1156 안철수의 법칙 1 김동렬 2020-01-19 2365
1155 소박한 감상주의를 버려라 1 김동렬 2020-01-17 2146
1154 인간은 왜 혐오하는가? 1 김동렬 2020-01-16 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