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석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75 vote 0 2018.05.24 (00:15:38)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5.24 (00:16:03)

프로필 이미지 [레벨:9]슈에

2018.05.24 (00:55:37)

뒷장에 써있기를...
프로필 이미지 [레벨:12]wisemo

2018.05.24 (04:13:48)

30년전 비엔나에서 살 때 사람들이 범퍼만 긁어도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는 법?을 배웠다. 신뢰가 신기했다. 그 한참 뒤

8년전 모스크바에서 누군가가 내차 범퍼 교체해야 할 정도로 심하게 해놓고 메모와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겨놨다. 확 감동했다; 여기도 이 단계까지 왔다니... 전화했다 또 했다. 또또했다. 근데 안 받았다. 차라리 남기질 말지 했다^^ 조금 있다 보험회사 전화하니... 해서 경찰 불러 보험 처리 서류 발급받았다. 처리수고료가 필요한 듯하여 천루블(당시 3만원정도)을 주려니 우리 두사람이라 했다. 그리고 왈, '긁은차 찾아줄까' 묻길래 그래도 순간의 감동한 기분이 가상?!하여 관 두라 했다... 

[레벨:2]고향은

2018.05.24 (11:14:39)

혹시 이렇게 생각해 볼수도...
비엔나는 개인과 개인의 예절과 신뢰가 발달해 있고..
아무래도 전체주의적인 속성의 영향력이 많은 모스크바는.. 국민의 의식방향이 무의식적인 많은 부분이 공적인 것을 지향하고 있으며.. 그렇기 때문에 개인과 개인의 신뢰와 예절은 떨어지는 경향이 있는 것은 아닐까요?
에너지를 어느 한쪽에 투자를 많이 하면 다른 한쪽은 소홀해지는거라면.. 혹 이렇게 생각해볼 수도..
[레벨:3]나는나여유

2018.05.24 (00:49:01)

차대차 사고 아니면 보험처리 안되요!
[레벨:13]양지훈

2018.05.24 (03:56:27)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5.24 (07:12:52)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5.24 (07:13:10)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5.24 (07:14:47)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5.24 (07:35:0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8.05.24 (07:51:3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8.05.24 (07:52:37)

[레벨:26]이산

2018.05.24 (08:36:55)

프로필 이미지 [레벨:18]hya

2018.05.24 (09:37:51)

프로필 이미지 [레벨:18]hya

2018.05.24 (10:01:53)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5.24 (10:15:47)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5.24 (10:17:42)

[레벨:10]sita

2018.05.24 (11:18:2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8.05.24 (10:44:08)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5.24 (10:46:2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5.24 (10:46:50)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5.24 (10:47:36)

[레벨:13]양지훈

2018.05.24 (11:27:10)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8.05.24 (15:06:57)

[레벨:10]다원이

2018.05.24 (15:42:59)

엥... 자리가 없넹...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58 솟아오르는 출석부 image 41 김동렬 2018-05-30 1397
3357 그려보는 출석부 image 38 김동렬 2018-05-29 1337
3356 가을처럼 출석부 image 42 김동렬 2018-05-28 1318
3355 푸른 하늘 출석부 image 39 김동렬 2018-05-27 1140
3354 잘 풀리는 출석부 image 42 솔숲길 2018-05-26 1250
3353 어처구니 출석부 image 38 김동렬 2018-05-25 1395
» 오이사 출석부 image 37 김동렬 2018-05-24 1375
3351 찬란한 출석부 image 39 김동렬 2018-05-23 1303
3350 부처님 오신 날 출석부 image 45 솔숲길 2018-05-22 1456
3349 오뉴월 출석부 image 38 김동렬 2018-05-21 1271
3348 슬쩍 출석부 image 34 솔숲길 2018-05-20 1646
3347 주말 즐거이 출석부 image 30 김동렬 2018-05-19 1275
3346 황금하늘 출석부 image 40 김동렬 2018-05-18 1356
3345 묘하개 출석부 image 38 솔숲길 2018-05-17 1522
3344 환상적인 출석부 image 39 김동렬 2018-05-16 1522
3343 농부처럼 출석부 image 45 김동렬 2018-05-15 1423
3342 섬나라 출석부 image 41 김동렬 2018-05-14 1306
3341 또 오는 출석부 image 41 솔숲길 2018-05-13 1200
3340 비내리는 출석부 image 32 ahmoo 2018-05-12 1220
3339 파도넘어 출석부 image 36 김동렬 2018-05-11 1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