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미국 승인 받아야하는 원전수출

원문기사 URL : http://m.newspim.com/news/view/20190928000015#Redyho 
프로필 이미지
수원나그네  2019.10.03

더이상 집착말고
440조원 원전해체시장과 원전안전에 집중하길..



미쳐가는 홍콩 시위 진압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193319350 
프로필 이미지
현강  2019.10.02

실탄 발사 제대로 찍힌 사진


20191002175734843pxnn.jpg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수원나그네   2019.10.03.
시진핑이 받고 있을 스트레스가 짐작되는군요~


검찰은 잔머리만 굴린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040405127 
프로필 이미지
스마일  2019.10.02

검찰 일 많다는 것은 다 거짓이다.

그저 잔머리 쓰느라 일할 시간이 부족한 것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스마일   2019.10.03.
정겡심 비공개전환은 촛불이 무서워서 였겠지.


굳이 가라앉은 배에 탈 필요가 있나?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144543376?f=m 
프로필 이미지
슈에  2019.10.02
기독교는 레드오션도 아니고 다크오션 앞이 깜깜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르네   2019.10.02.
관종이네요.


사자굴에 들어간 자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153728722?d=y 
프로필 이미지
챠우  2019.10.02

사자가 반응하는 구조를 알고 있는듯.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르네   2019.10.02.
키워보면 압니다.


단식하면 금뺏지 보장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152748291?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나갱이 단식해야 폼 나지 참.

교안스님은 그냥 입산하면 되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르네   2019.10.02.
정치는 쇼
쇼맨쉽에 가산점 주는거 맞습니다


영국과 일본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155250343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부끄러운줄 몰라


교활황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164004353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교활하구나. 나갱도 털어보자.



웃기는 놈 발견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930134129258 
프로필 이미지
수원나그네  2019.10.02
이러니 검찰이 조롱받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10.02.

엘리트가 무너지는 지점

장기표 - 김대중과 내가 일대일로 겨루면 내가 더 청렴하거든. (직접 들은 말, 웃긴 녀석)

김근태 - 노무현과 계급장 떼고 다이다이로 붙어보자고. 누가 더 세냐.(진보진영에 자기편이 더 많다는 뜻)

또라이 검사 - 조국과 내가 일대일로 빤쭈 벗고 누가 더 깨끗한지 똥꼬까지 털어보자고.

 

진중권류 딩신들은 한결같이 

권력자와 자신을 일대일로 비교하고 


다이다이로 붙으면 내가 더 낫지 하는 망상에 빠져 있더군요.

대표성 개념을 이해하지 못하는 거지요.


시스템을 이해하지 못하는 머저리들입니다.

비행기 승객이 기장한테 큰소리치다가 비행기 추락.


버스 승객이 운전기사 멱살 잡다가 버스 강물로 추락(중국에서 실제 있었던 사건)

이때 승객은 무조건 운전기사의 편을 들게 되어 있습니다.


운전기사와 자신을 일대일로 비교한다는게 멍청한 생각이라는 말씀.

너는 별볼일 없는 운전기사지만 나는 알아주는 벼슬아치라고 에헴.


그 공간이 버스 안이고 운전기사 뒤에는 승객이 있다는 것을 모르는 거지요.

결정적으로 국민은 이런 하극상에 분노한다는 것을 엘리트는 몰라요.


버스는 공동소유인데 특정 승객이 전세낸 듯이 설치며

운전기사를 공격하면 승객들은 자신을 공격한 셈으로 여깁니다.


미친 승객 하나 때문에 버스가 장강으로 추락하면 다 죽으니까.

실제로 버스는 추락하고 승객은 다 죽었습니다.


검사는 그 행동이 국민을 공격한 행동이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인성교육을 못 받아서 배운게 없으니까.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르네   2019.10.02.

https://namu.wiki/w/%EC%84%A0%EC%9E%A5


군함(싸움배)의 최고책임자인 함장과는 다르다. 관례상으로 불러주는 영어 표기는 같으나, 서류에 쓰이는 해군 함선 선임자의 정식 명칭은 "Commanding Officer(CO)"다. 상선 선장 정복의 계급장은 해군 대령(Captain)과 동일한 금줄 4줄을 사용한다. 기관장도 금줄 4줄이다. 수레의 두 바퀴처럼 배를 움직이는 두 축이 항해&기관인데, 선장은 항해파트의 최선임자, 기관장은 기관파트의 최선임자이기에 원칙적으로 이 둘은 동급이다. 하지만 배를 대표자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은 압도적으로 선장이 강하다. 기관장은 기관실에서 잘 나오지도 못 하니까 아예 기관장을 선장 아래로 규정한 해운사도 많다.

함장/선장의 권위는 정말로 절대적이다. 직업 선원들의 최고명령권자이자 시스템의 정점이며, 출항하는 순간부터 입항하는 그 순간까지 선박이라는 공간이 육상으로부터 완전 독립되어 있다는, 고대 시절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변함이 없는 선박의 본질 때문이다. 함대 사령관(제독)도 자신이 타고 있는 함선(기함) 자체는 직접 명령할 권한이 없으며, 1~3계급이나 하급자인 함장(대령)을 통해 지시를 내려야 한다. 심지어는 대통령이 승선하여 관함을 하더라도, 함장/선장의 자리는 양보하지 않는다.

민간상선의 선장은 선원 뿐 아니라 승객에게도 명령을 내릴 수 있다. 1997년판 타이타닉(영화)이 좋은 예인데, 자신의 약혼자인 여주인공 로즈의 싸대기를 한참 맛깔나게 날리던(...) 칼 헉클리도, 갑툭튀하여 구명조끼를 입으라는 객실 승무원의 말을 씹으려다가 선장의 명령이라는 전언[2]에 할 수 없이 따르는[3], 재벌집 아들이든 뭐든 그 누구라도 배 안에서는 선장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해야 하는 모습이 잘 묘사되어 있다. 만약 선장의 명령을 무시하거나 거부하면? 선원법상 선장은 사법경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입항하여 정식경찰관에게 인계할 때까지 구금할 수 있으며, 반항할 경우 수갑 등으로 결박할 수 있는 권한까지 주어져 있다. 출항중인 배에서 출생, 사망자가 발생하면 그 신고도 일단은 선장에게 하도록 되어 있다.



이춘재의 기억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140107443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전투기 조종사도 에이스라면

적기를 격추한 상황과 장소를 대략 기억하고 있겠지요.


그게 뭐 대단한 일이라고 논란거리를 만드는지 참. 

기억하는게 이상한게 아니고 기억할 정도로 본인이 전율했으니까


중독된 것이고 중독되니까 살인을 계속한 것입니다.

기억 못할 정도로 심리적 대미지가 크지 않다면 중독성이 없지요. 


제가 항상 강조하는 통제가능성으로 보면 쉽게 풀립니다.


일반적인 생각 - 머리가 비상해서 기억했거나 메모를 해서 기억했다.

통제가능성 관점 - 기억할만큼 오르가즘을 느꼈으니까 살인중독에 걸렸다.  


저도 어릴 때 수박서리 참외서리 자두서리 딸기서리 한 거 다 기억하고 있습니다.

범죄는 죄의식 때문에 양심에 찔려서 호르몬이 쏟아지고 그 때문에 범죄중독에 걸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수원나그네   2019.10.02.
윤석열도 동일한 중상을 겪고 있는듯~


춘재 와 경찰의 짬짜미

원문기사 URL : https://bbs.ruliweb.com/community/board/...iew_best=1 
프로필 이미지
사발  2019.10.02

가 있었다고 의심할 수 밖에....


살인사건인가를 목격하고 신고했는데 검사가 저 놈 눈깔이 수상하다고 해서 고문당하다 못해 거짓자백, 11년인가 복역하다가 복역중 에이즈에 걸리고 정신이상이 된 모씨가 연상되는 기사.....


춘재 아버지는 재산이 100억 대인데 아들이 설쳐서 화성 땅값이 똥값되었을 때 평당 500원에 사서 동탄 신도시 건설 때 보상받아 대박이 났다고 하오.

이런 돈은 어떻게 추징할 수 있는 방법이 없겠는지 궁금....


프로필 이미지 [레벨:23]오리   2019.10.02.

참 어이없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르네   2019.10.02.
몽타주를 봤다면
그 동네 사람들은 이춘재란걸 당장 알아챘을겁니다
이춘재 부모와 형제는
이춘재가 범인인거 알면서 모른체 한거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수원나그네   2019.10.02.

지금이라도 진상밝혀야..



바쁜 시국에도 한번씩 웃자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095714783 
프로필 이미지
스마일  2019.10.02

미국 백악과 기자실에서

천장에서 쥐가 떨어졌서

한바탕 소동이 있었다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수원나그네   2019.10.02.

"이 생쥐는 끝내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선 벌써 잡아서 가두었다가 최근 엄살부려서 풀어놨지..

근데 요즘 강남에 사람들 '겁나게' 많이 모여서 벌벌 떨고 있을거야~



최성해와 최교일

원문기사 URL : http://www.sisajournal.com/news/articleV...xno=191178 
프로필 이미지
스마일  2019.10.02

pd수첩을 보면 정말 말도 안 나온다.

죄는 수사해서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수사해서 만들어 내는 것 인가?


검찰과 자유한국당을 향하여 분노를 보여주어야 한다.



얼빠진 오마이뉴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072400706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검찰개혁 이슈와 조국신변 이슈는 

서로 다른 건데 어떻게 양 극단으로 갈릴 수 있냐?


양 극단으로 몰아가는 속임수 여론조사 결과가 그렇게 나온 거지.

조국의 개인 신변 문제와 검찰개혁 문제는 별개지.



국군의 날 행사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094404242?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언론에 한 쪼가리도 안 나와서 그런 날이 있었다는 것도 몰랐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5]나나난나   2019.10.02.
이번에 독도에 전투기 날리고 f35 자랑하고 그랬는데

그래서 그런가 북한이 미사일쏘고 그렇죠


이춘재가 졌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060433698?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프로파일러와의 머리싸움은 일종의 게임이며 

이춘재가 게임에 진 거지 다른 이유가 없습니다.


어설픈 순경이 와서 질문하면 만만하게 보고 

상대를 갖고 놀려고 하는데 프로파일러의 실력은 


당해낼 수가 없으므로 논리싸움에서 진 거지요.

여죄를 자백한 이유는 프로파일러가 하나하나 추궁해 


들어갈 때 논리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려면 

말을 아귀에 맞게 진술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어버버버 하다가는 개망신이므로 프로파일러라는 

강적을 만나 실토할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독립군이라면 그냥 입을 다물고 침묵했겠지만

살인자는 프로파일러와의 게임에 흥미를 느끼는 것이며


흥미를 느끼는 순간 이미 낚여 있는 거지요.

일반적인 수사관이라면 아예 상대하지 않거나 


상대를 갖고 놀겠지만 고수를 만나면 흥분하는 것이며 

그때부터는 작은 것을 불고 큰 것을 감출까 아니면 


죄다 불어서 상대방을 놀래킬까 하고 머리를 써야 하는데

이런 부분에서 잔머리를 쓰다가는 여지없이 깨지므로


머리 싸움에서 한 번 밀리면 끝까지 밀리는 것입니다.

어떤 의도로 자백한 게 아니고 프로의 실력에 밀린 것입니다.


세상을 의도로 보는 음모론적 시각은 위험한 조중동 환상입니다.

궁극적으로 세상은 심리학이 아니라 물리학입니다.


도박을 해도 초반에는 심리전으로 이기지만 

막판에는 도끼와 권총과 오함마가 난무하는 


물리학의 영역입니다.

영화 타짜 봤잖아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8]회사원   2019.10.02.

공감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르네   2019.10.02.
살인은 몰라도 40여건의 성폭행도 사실이고 당시 상황을 잘 기억해 낸다면 이춘재는 그동안 머리속으로 범행을 추억하고 있었던 것


윤석렬은 잃은 게 없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2050024583 
프로필 이미지
스마일  2019.10.02

어제 윤석렬의 검찰개혁발표가 쇼라는 것을 모를 사람이 몇 명이나 있을까?

스스로 개혁을 하지 못하는 자유한국당과 검찰이 뭐가 다른가?


검찰이 스스로 개혁안을 내 놓으려면

적어도 차관급인사 30명이 스스로 사표를 쓴다는 뉴스가 나와야

겨우 0.1%의 진정성을 이해할 수 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6]POETICA [48%]   2019.10.02.

살짝 개편한 것 아닌가요? 개혁이라고 하기엔 많이 부족해 보입니다.


뭔가 하기 싫은데 억지로 숙제하는 느낌.



대통령과 게임을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1223031924?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이 정도 몸값 올려놓으면 

어느 정당에든 스카웃 된다는 자신감의 발로.

물러나지 말고 총선 때까지 버텨봐라. 촛불 동력 꺼질라.

개새끼는 끝까지 개새끼 짓을 해야 진정한 개새끼라는.



윤석열의 난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1214300218?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02

목을 칠밖에.



이번주 200만 기록하면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01211817747 
프로필 이미지
수원나그네  2019.10.02

검찰 내부에서 윤석열에 반기드는 세력이 나올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