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전세기 뜬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7193657723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7

문명인답게 차분히 대응합시다.



중국인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7174346169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7

참 가지가지 하는구나. 문명으로 가는 길이 멀도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2020.01.27.

며칠전부터 터널을 흙으로 메우고 있다는 얘기가 있었는데 사실이었군요.

국내에 들어온 우한 사람 6400명 망명하는거 아닌지 몰것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20.01.27.
시진핑 엿먹이는 각 성 주민들~
프로필 이미지 [레벨:9]슈에   2020.01.27.
일본에서도 후쿠시마 출신을 기피하고 한국에서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라는 청원이 40만을 넘었으니 인류는 아직 멀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814140004209
프로필 이미지 [레벨:5]현강   2020.01.27.

중국 공산당이 인민들에게 하는 짓을 전국 인민들이 우한 시민들에게 복제.

우한 시민들이, 못 미더운 자국을 탈출하는 것은 그들 입장에서 보면 납득 가능.

한국 같은 의료 및 방역 부문 선진국을 향해 오는 건 그럴 수 있으나, 다만 입국하면서 자진 신고를 하는 최소한의 시민 의식이 필요.

우한 혹은 중국에 몸 담았던 사람들이 해열제 먹고 입 싹 닫고 다른 나라 도심을 활보한다면, 그건 반사회적인 오바 행태.



인공지능 회의론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7110016564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7

될만큼은 되고 안될 만큼은 안 됩니다.

강인공지능은 구조론을 몰라서 원래 안 되는 것이고 

약인공지능이라고 무시하면 안 되고 많은 기회가 있습니다. 



이해 안 되는 중국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7143647275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7

휴교령 내리고 학교 몇 개를 비우고

교실을 임시병원으로 쓰는게 맞지 무슨 짓을 하는 거야?



프로필 이미지 [레벨:5]현강   2020.01.27.

공산당이 주는 정보보다는 AI가 낫네요.

https://news.v.daum.net/v/20200127143426222

기사 - 캐나다AI가 '우한 바이러스' 가장 먼저 알아..WHO보다 빨라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20.01.27.
공사를 하는 건 챙기는 자가 있다는 것인데..


고원지대에서 만난 양떼

원문기사 URL : http://m.cafe.daum.net/earthlifesilkroad...vc=cafeapp 
프로필 이미지
수원나그네  2020.01.27
평범한 하루


세계 지도자 신뢰도 순위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7113321328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7

메르켈 마크롱 푸틴 트럼프 시진핑 순이군요.


20200127113321725xayu.jpg





전광훈인가가 설치다 보니

원문기사 URL : https://www.youtube.com/channel/UCcsY7BV...Q/featured 
프로필 이미지
현강  2020.01.27

기존의 유명한 사이비들이 이에 질세라 세상으로 나오려고 하나 봅니다. 우한폐렴 유튜브 뉴스 틀었다가 광고 나와서 깜놀. 사이비가 광고에 쳐들일 돈이야 많겠죠. 얘네 말고도 문선인지 선문이지 사이비 광고도 있는 듯 하고요.


그러고 보니 제작년초부터였나(이사한 동네가 교회 천지) 길가에서 교회 팜플렛 뿌리는 사람들을 많이 마주쳤는데요. 두명이서 같이 다니던 인간들은 저하고 말 좀 하다가 처음엔 세상 인자한 척 굴더니 결국 '아이 짜증나, 마귀 씌었네' 하면서 튀더라고요. 


들어보니 근처 큰 교회 소속 전도사랑 집사라던데. 제가 대화 중간에 그들에게 했던 말 중에 속마음은 본인들 천국 갈 생각이 최우선 아니냐고 하니까 선한 표정으로 매우 그렇다고 했었죠. 하나님이 시키면 자기 친아들도 바칠거라고. 


ㄱㅅㄲ. 제가 그러면 안된다고 하니까 그때부터 씩씩거리면서 깡패들로 돌변. 나중에 어떤 교회 삐끼들은 자기들 교회는 언론에도 나온 유명하고 훌륭한 교회라고 대놓고 자랑질로 인사 시작.



심각하네요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225912185 
프로필 이미지
르네  2020.01.27

우한에서 빠져나간 사람수가 500만명에 이른다는 설이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돌아다니는 중국인 관광객들 멀쩡해 보인다고 안심할 수 없겠네요. 우한시장은 체포되었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5]현강   2020.01.27.

https://news.v.daum.net/v/20200127003124100
우한시장이 기자회견에서 말한 거 보면 500만명 맞는 거 같네요.

중국은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받자 지금껏 산업생산 끌어올리느라 국민 보건 포기하고 미세먼지 확대 생산, 국내 자본 떨어지니 에너지비용 아낀다고 석탄 신규채굴도 최근 재승인 하고있죠.


아마 이번 사태 초기에서도 공산당의 내수시장 활성화에 목메던 기조가 한 요인이지 싶습니다. 중국 춘절은 누가 뭐래도 주요한 소비시즌이니까요. 물론 근본적인 원인은 의사결정구조의 후진성이죠.


이와중에 WHO는 참. 이 외에도 IMF나 UN이나 WTO나 하여튼 국제기구들은 힘이 없어서인지 대개 뒷북쟁이들 이네요.



겨우 우승

원문기사 URL : https://sports.media.daum.net/sports/video/405944517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7


파울을 잘 유도하고

194cm 장신을 이용한 점프력으로 해결했군요.


역시 체력이나 체격, 보디밸런스, 스피드와 같은 기본이 중요합니다.

노력이나 정신력 타령은 얼빠진 봉건주의 사고입니다. 


감독의 전술도 물론 중요하지만 중국팀이라면 이런 기본부터 갖추어야 합니다.

13억 중국인을 모두 모아서 한 줄에 정렬시키면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내가 중국팀 감독이고 공산당의 절대권을 부여받았다면 


1) 13억 중국인을 모두 테스트

2) 백미터 11초 안 되는 사람은 전부 아웃.

3) 한국팀과 같은 키높이 위주로 1천명 선발, 

4) 히딩크식 체력강화, 전원 호날두 수준으로 근육강화

5) 강훈련 6개월에 괄목한만한 성과, 1년 내로 월드컵 진출할 실력 갖춤.


물론 이것만 가지고 월드컵 8강은 못하지만 16강은 가능합니다.

중국인 쪽수가 얼만데. 2차대전 미군의 물량빨처럼 자원빨 절대 무시 못합니다.



BTS가 뜬 이유

원문기사 URL : https://www.youtube.com/watch?v=LTTt_fUkMK8 
프로필 이미지
이금재.  2020.01.26

전형적인 K-POP이라서. 즉 특이한게 없어서입니다. 싸이도 비슷한데, BTS가 아니라 K-POP이 뜬 겁니다. 대중음악과 주식의 공통점은 현재가 아니라 미래에 배팅한다는 겁니다. 아직은 가지지 않은 것에 가치를 부여하는게 예술과 경제입니다. 그들이 뜬 것은 외내부가 연결되어 에너지가 성립하기 때문입니다. 외부의 것이 내 안에 없으면서도 연결될 수 있는게 가치가 있다는 거죠. 

90년대, 00년대 한국에서 뜬 대중 음악을 보면 죄다 미국 따라한 건데, 문화가 대단한게 아니고 이국적 완성도를 베끼어 자국어로 복제하면 먹히는 겁니다. 미국의 흑인 랩이나 소울을 한국식으로 베끼면 주로 성공했던게 한국 음악이죠. 서태지가 정점. 대신 미국에서는 전혀 안 먹혀. 미국에서는 어른 흉내내는 초딩처럼 보일 거.

10년대부터는 일본을 주로 따라하다가 점점 한국의 색을 갖추기 시작합니다. 대표적인게 빅뱅인데, 빅뱅의 붉은노을등은 거북이(사계)에 영향받았고 이후의 음악도 약의 힘 때문인지 한국에서는 드물게 예술성과 완성도를 가집니다. 지드래곤이 정점에 서있고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당시 유행하던 여기에 영향을 받았지만 빅뱅에 못미친다는게 놀계의 정설입니다.

이런 흐름에서 일본과는 다른, 한국적 군무로 다듬어진게 방탄소년단입니다. 방탄소년단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는게 그냥 흔한 아이돌 중에 하나였습니다. 처음 들었을 때 느낌은 "남자 소녀시대?"입니다. 동방신기의 감성에 영향을 받은 느낌이고 해외를 타겟팅한 이름이 전혀 아니에요. 노래가 완성도는 있지만 빅뱅처럼 반걸음 앞서 나가는 것도 아니죠.

아이돌이 패거리로 나오는 건 일본이 원조고 한국은 그걸 따라했는데, 일본은 지고 한국만 뜬 이유는 한국이 뜨는 해라서 그런거죠. 한국이 뜨니깐 모든게 관심집중. 넷플릭스 좀 보신 분이라면 알겠지만 배우도 뜨고 감독도 뜨고 영화도 뜨고 다 뜨고 있는 겁니다. 물론 일본이나 중국과는 다른 한국 특유의 냄새가 있습니다. 


한국인 입장에서는 전형적일수록 외국인이 보면 더욱 다르게 느껴집니다. 그게 방탄소년단입니다. 미국에서 수입한 감성으로 미국에 들이대면 망하는 걸 잘 보여준게 원더걸스고. 원더걸스란 이름은 한국에서나 먹히지 미국에 먹힐 리가 없잖아요. 영화도 그렇고 가수는 이름이 중요한게 대개 맥락을 상징하기 때문입니다.


결국 국내와 아시아에서는 원더걸스(미쓰에이, 2ne1)와 빅뱅이 뜨고, 북미에서는 싸이와 방탄소년단이 뜬 거. 재밌는 포인트는 싸이와 방탄소년단 모두 군무를 사용한다는 겁니다. 서양인들은 두 뮤지션을 모두 군무로 인식할듯. YMCA 꼭지점 댄스같은 느낌. https://youtu.be/Sb_apoJfrDk?t=1468 원래 인간은 내가 남을 따라하고 남도 나를 따라할 때 오르가즘을 느끼는 거. 


https://www.youtube.com/watch?v=HpY7sg95K4U 


방탄소년단의 군무는 마이클잭슨 느낌도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QnfTCqROFoM 둘다 정장을 입고 군무를 하는 측면에서 유사한데, 차이점은 마이클 잭슨 쪽은 좀 더 개인을 강조하고, 방탄은 좀 더 집단을 강조하는 거. https://www.youtube.com/watch?v=fE0-wvrOZYA 유튜브에서 한국음악 상위 클릭은 모두 군무를 강조하는 아이돌.




곰 대 사람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201550867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6

용가만 아주머니군요.



디지털 화폐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2081647788 
프로필 이미지
현강  2020.01.26

화폐라는 건 집단의 중앙당국이 구성원들을 한데 묶어냄으로서 통제가능성을 조달하는 대표적인 수단 중 한 형태입니다.


본원통화가 승수효과를 거쳐서 시중 유동성으로 복제되는 것은, 이틀테면 중앙권력이 지방분권화를 통해 복제되는 것과 마찬가지인 셈이죠.


꼭 돈이 오가지 않더라도 경제적인 의미로서의 동원권력은 인류 사회 곳곳에 발휘되는 아주 기본적인 권력입니다.


현대에 도래한 현상은 기존에 중앙이 운용하는 계좌 중심의 화폐시스템 외에, 암호화폐 등을 통한 각종 경제적 동원권의 장이 확장되기 시작한 것이라 봅니다.


이러한 자연적인 흐름은 물리적이므로 부정할 것이 아닙니다. 차라리 기존 계좌 중심 금융시스템을 넘어서 디지털 형식을 중앙 당국이 제도권 내로 통제하에 두는 것이 맞는 것이겠죠.


큰 흐름에서 보면 디지털 화폐의 운용은 과거 실물화폐에서 신용화폐로 의사결정구조가 확장된 것과 마찬가지의 맥락에서 해석해야 합니다.


우리가 역사적으로 알고 있듯이 경쟁력이 있어보이지만 당장엔 모험적인 부문을 누군가 시작해버린다면 나머지 역시 따라갈 수 밖에 없죠.



이젠 따지고

원문기사 URL :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9183 
프로필 이미지
수원나그네  2020.01.26

쫓아낼 때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2020.01.26.

이라크는 백만명이 미군철수 시위를 했다는데

우리는 천만 촛불로..



우매한 대만인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155530412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6

이러지 맙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2020.01.26.

우한에서 교민들 전세기로 데려온다는 건 어찌되었나? 말나온지 좀 된거 같은데



갈등유발이 필요해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070104742 
프로필 이미지
이금재.  2020.01.26

갈등을 잘 봉합하려는 것보다는 휘발유를 붓는게 실제의 갈등을 효과적으로 줄입니다. 소집단이 전제하는 사회의 상부구조가 작동하게 하는 거죠. 더 많은 사람들을 끌어들여야 갈등은 해결되는 겁니다. 그게 갈등의 목적이기도 하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2020.01.26.

딜도, 바이브등 여성 성인용품이 잘 팔리겠네요.



박근혜 아바타 안철수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145448731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6

전문가에게 맡겨놓고 놀다가 

말아먹은 박근혜 잘 따라하는구먼.


전문가는 권한이 없으면 움직이지 않습니다.

권한은 정치인이 주는 것이고 특히 이런 문제는 


물리력을 사용할 때가 많으므로

정치인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이제는 가는 게 이득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123741383 
프로필 이미지
이금재.  2020.01.26
중앙 기사라서 백퍼 믿을 수는 없지만,
장기적으로 외국 여행은 무조건 이득입니다.
그게 설령 일본일지라도.

다만 표정관리는 필요합니다.
정부가 틀면 민간이 붙고, 민간이 틀면 정부가 붙고 하는 식으로 관계를 만드는 거.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2020.01.26.

굳이 간다는 사람 특히 2,30대 여성들을 말릴 수 없는 노릇이지만

처가가 일본에 있거나 친정이 일본에 있지 않는한 안가는게 맞습니다.



제3자의 존재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171517168 
프로필 이미지
이금재.  2020.01.26
물리적 폭행은 일단 접촉하면 사후에도 제3자가 확인 가능하므로 제3자가 사건 현장에 있었는지 여부보다는 직접 접촉 여부를 중요하게 따지지만,

언어적 폭행은 녹음하여 유포하지 않는 이상, 사건 당시에 제3자가 현장에 직접 있었는지 여부가 유죄 판결에 중요하게 작용합니다.

판사들은 이를 감으로 아는 거죠. 물리건 언어건 단 둘 사이에만 성립하면 범죄 사건은 공인되지 않습니다. 어떤 식으로건 제3자 앞에서 권력 손실이 발생해야 법적 사건이 됩니다. 연애도 마찬가지. 친구들 술자리에 파트너를 굳이 부르는게 이유가 있는 겁니다.


지목대상의 공급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145448731 
프로필 이미지
이금재.  2020.01.26
우한 폐렴 관련 정부 대처에 대한 댓글 흐름이 재밌는게,
네티즌끼리만 댓글로 의견을 나눌 때는 정부 비판이 소수지만 주류였다가,
안철수가 한마디 떠들자 정부 옹호로 흐름이 완전히 전도.
고맙다 철수형. 의사결정을 도와줘서.


물러나라 시진핑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6121051175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20.01.26

전제국가는 완전장악 완벽통제를 할수 있지만 너무 자주 그러면 인민들이 고달프므로 봐주는데 이런데서 헛점이 드러나는 거지요.
간부들 행차 때마다 주민통제. 전염병은 통제실패.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2020.01.26.

우한시장이랑 간부 몇명으로는 안될거고 수십명을 엄히 사형시키면 됩니다. 공개총살은 약하므로 마약 먹이고 살점을 뜯어 천천히 죽이는 스펙타클을 보여주면 좋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5]나나난나   2020.01.26.
황당한 발상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2020.01.26.

미개한 중국에서는 적절한 방법입니다. 갑자기 시진핑이가 물러난다든가 혹여나 민주주의 흉내내거나 하면 곤란합니다. 현재 베이징 외부(지방)에서 들어오는 교통을 통제할거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귀향한 사람들 베이징에 바이러스 가지고 오지말고 그냥 고향에 머물러라는 거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5]현강   2020.01.26.

이란이나 중국이나 자체모순으로 정권이 여론의 역풍을 맞는 건 마찬가지네요.
그런 와중에 시대가 나아감에 따라 시민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조짐은 좋아보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126140604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