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못말리는 한국인

원문기사 URL : https://www.yna.co.kr/view/AKR20190619001600077?input=fb 
프로필 이미지
수원나그네  2019.06.19

http://m.cafe.daum.net/earthlifesilkroad/iZgh/339?svc=cafeapp
히말라야산맥 기슭인데 제가 걸어갔던 곳이군요~



곰이 너무 많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63300349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지리산에 원래부터 살던 사나운 곰이 

새로 방사된 곰들을 습격하자 그 중 한 마리가 


수도산으로 도망쳤다가 구미 금오산까지 줄행랑을 놓은 것이지요.

교통사고를 당했는데도 계속 도망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암컷이라면 공격받지 않으므로 도망가지 않습니다.

수컷 곰들만 당하는 걸로 봐서 원래 살던 터줏대감 토종곰이 


갑자기 불어난 곰들의 숫자에 스트레스를 느끼고

새로 방사되는 곰들을 잇달아 습격하고 있는 것입니다.


지리산에 적정 숫자는 30마리 정도일 것입니다. 

원래부터 있던 곰이 실제로는 숫자가 더 많았을수도 있고요.



로켓맨 발견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211015815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고거이 참 재미지네요.



하버드, 인종차별 발언 합격생 합격 취소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90110481 
프로필 이미지
ahmoo  2019.06.18

이런 건 좀 따라 합시다. 점수만 보고 뽑지말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14]해안   2019.06.18.

무식하게 차별해야지--네 안방에서 !

유식하게 차별-발언 하니 - 합격 취소!



은하충돌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53719132?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은하철도 999는 끝났나요?



따깨비 떼달라니까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71604121?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말귀를 못 알아먹네.

하긴 고래 말을 사람이 어떻게 알것어?



천하명검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53506010?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역사의 이면에는 항상 생산력의 변화가 있습니다.

보통은 생산력이라는 본질을 모르고 막연히 사람탓을 하지요.



로봇의 반격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50103566?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무식하게시리 CG를 했군요.

예전보다 키가 커진게 진보의 핵심입니다.


구조론으로 보면 로봇은 무조건 하체가 길어야 중심을 잡을 수 있습니다.

골반은 아직 인간의 골반이 아닌 


조류의 골반에 가까운데 연구를 더 해야 할듯.

한쪽 다리에 체중을 싣고 360도 턴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제자리서 360도 돌기는 인간이 쉽게 할 수 있는데

만약 이걸 해낸다면 아 짜식들이 공부 좀 했구나 하고 인정.


프로필 이미지 [레벨:8]챠우   2019.06.18.
CG입니다. 기사에 있는데용.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06.18.

고쳤습니다. ^^



벙커에서의 죽음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43633654?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정신병자의 살인이 한국에만 있는게 아니군요.

기생충 리메이크 영화를 찍으려고 했남?


북한 핵공격은 핑계고 

아무도 모르는 자기만의 놀이공간을 가지려고 했던 거지요.



탈출마술 실패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20236641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교안나베 국회탈출 마술도 위태롭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수원나그네   2019.06.18.
익사가 제일 쉬웠어요~


노무현의 유산을 까먹는 민주당

원문기사 URL : http://naver.me/xiAEf6y7 
프로필 이미지
수원나그네  2019.06.18
그런다고 그 표들이 이쪽으로 올 리는 없잖아.
니덜 재산 축날까봐 오도방정 떠는 거.


독 안에 든 교안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05952180?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탄핵국면에 황교안이 눈치를 본 것은 확실하지요.

모두가 황교안을 때리는 교안잡이 시즌.



화성의 속살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04101492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땅을 파볼 필요도 없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수원나그네   2019.06.18.
얼음이라면 대박


미국의 삽질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100220801?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사실여부를 떠나 증거도 없이 함부로 떠들어대는게 70억 인류를 짜증나게 하는 짓거리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눈마   2019.06.18.
구조론 승
세계가 위태롭군요


사냥철인데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8040305745?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8

교안사냥이 시작되었소.



성희롱대국 일본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7204312607?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7

갑질대국은 중국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7184201161?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7

역사의 대세를 피할 수는 없소이다. 저항은 무의미한 것이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눈마   2019.06.17.
당근 입고 해야지.


말하지 않는 중국인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7164209286?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7

한국인은 생각나면 말한다.

일본인은 혼네와 다테마에를 두고 돌려서 말한다.

중국인은 절대 말하지 않는다.

중국인은 절대 말하지 않으므로 본심을 알 수 없다.

중국인들이 절대 말하지 않았기 때문에 위안스카이는 

일부 중국인의 지지를 받아 중화제국 초대황제가 되었다.

왜? 아무도 반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중국의 언론은 모두 위안스카이의 권력을 두려워하여 군주제를 찬성했는데 [나무위키]"


위안스카이가 황제가 되자 중국인들은 일제히 반발했다.

위안스카이와 군벌의 실세 단기서(돤치루이) 사이에 틈을 발견한 것이다.


위안스카이는 순식간에 토벌되었다.

왜 중국인들은 이런 괴상한 눈치보기 행동을 했을까?


어떻게든 일본을 끌어들일 친일파의 꼼수 때문이다.

당시는 잘 나가던 일본을 끌어들이는 쪽이 대륙을 먹을 수 있는데


일본으로 도망간 손문이냐 일본에 굴욕의 21개조 합의를 한 위안스카이냐

다들 일본과 손을 잡으려 했고 상대방이 일본과 손잡은게 명백해지자 토벌한 것이다.


위안스카이는 자신이 속은 것을 알고 쪽팔려서 죽었다.

위안스카이가 믿었던 신문은 자신 한 명을 속이려고 만든 가짜 신문이었다.


나는 일본과 손을 잡고 싶지만 반대파가 일본과 손을 잡는 행동은 절대 못 받아들인다는 이중행동이다.

손문을 중심으로 한 공화파와 돤치루이를 중심으로 한 북양군벌이 똑같은 생각을 한 것이다.


문제는 이런 바보짓이 되풀이 된다는 거다.

왜? 중국인이 본심을 털어놓지 않고 눈치보기를 하기 때문이다.


중국의 그 많은 언론사 중 단 하나도 위안스카이의 황제즉위를 반대하지 않았다.

이 과정에 헷갈려서 집권한 사람이 선통제 푸이다.


신해혁명 이후 황제에서 물러나 자금성에서 잘 살고 있었는데 

뜻밖에 위안스카이가 황제가 되더니 또 쫓겨나더니 정국이 헷갈리는 것이었다.


그럼 중국 인민들이 내가 황제가 되기를 바라고 있구나 하고 

가 아니라 사실은 부하인 장쉰이 아무것도 모르는 푸이를 복위시킨 것이다.


며칠 후 푸이는 토벌되었고 장쉰은 얼마 후에 쪽팔려서 죽었다.

왜 이런 황당한 일이 거듭 일어났을까?


아무도 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의견을 말하지 않고 기회를 노리다가 


상대가 실수하면 응징 들어가는게 중국인의 방법이다.

왜 시진핑은 독재를 하고 무리수를 두는 것일까?


공산당 중에 아무도 말하지 않기 때문이다.

13억 중국인 중에 말하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2]kizuna   2019.06.17.
"가령 말일세, 창문도 없고 절대 부술 수도 없는 철(鐵)로 된 방이 하나 있다고 하세. 그 안에는 많은 사람들이 깊이 잠들어 있네. 머잖아 모두 숨이 막혀 죽겠지. 그러나 잠든 상태에서 죽어가니까 죽음의 비애는 느끼지 않을 걸세. 그런데 지금 자네가 큰 소리를 질러 비교적 의식이 뚜렷한 몇 사람을 깨워서, 그 소수의 불행한 이들에게 구제될 길 없는 임종의 고통을 겪게 한다면 자네는 그들에게 미안하지 않겠는가?"


  "그러나 몇 사람이라도 일어난다면, 그 철로 된 방을 부술 희망이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지 않은가?"

- 루쉰 -


바보야. 탈당이 맞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7154702028?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7

구조론으로 보면 자한당은

세력전략이 아닌 생존전략을 채택하는 것이 맞습니다.


민주당도 과거 어려운 시절을 보내면서

김한길, 박지원, 안철수, 정동영 등이 외연확대를 주장했지만 


친노 중심으로 뭉친 것이 정권획득을 가능케 했습니다.

섣부른 외연확장 시도는 죽도 밥도 안 되는 콩가루집안이 되게 할 뿐입니다.


자한당의 집권을 위한 최선은


1) 중도파를 쫓아내고 친박 중심으로 똘똘 뭉친다.

2) 총선을 참패하고 결과에 승복한다.

3) 대선을 참패하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4) 10년쯤 후에 참신한 기업인을 영입하여 환골탈태한다. 

5) 민주당이 차기 총선과 대선을 너무 쉽게 이겨서 나사가 빠져 부패하기를 기다린다.


역사의 큰 물결이 자한당에 불리하므로 

새로 물이 들어올때까지 하염없이 기다리는게 정답입니다.


당장 문재인정권의 실정을 비판해서 

반사이득으로 집권하겠다는 식은 망상입니다.


망할 때 확실하게 망해야 언젠가 살아날 희망이 있는 법입니다.

당장 기세를 올리면 잠시 행복하겠지만 미래가 없습니다.



관종일 뿐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0617152135988?f=p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06.17

사실여부를 떠나서 

이런 사건이 보도되면 네티즌은 

1) 관심없다.

2) 관심있다. 김신혜가 억울하다는 편에 선다. 왜냐하면 최소 공권력에 저항한 상징이 되니깐.

3) 관심있다. 인간의 행동양식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댓글 다는 사람은 대부분 2번을 찍습니다.

왜냐하면 거기에 권력이 있으니까.


그렇지만 그것은 길거리에 널린 보통사람의 경우이고 

적어도 구조론사람이라면 진지하게 인간을 탐구해야 합니다. 


길거리에 굴러다니는 권력 좀 없나 하는 태도로

누구를 때려주고 불만을 표출할 건수를 찾아 움직인다면 


음모론을 추종하는 지구평면설 패거리와 다를바 없습니다.

거기에 권력이 있으니까 그렇게 하는 거.


누가 무한동력 영구기관을 발명했다고 구라를 쳐도

거기에 달리는 댓글은 영구기관 발명 지지댓글이 많습니다.


왜냐하면 학교다닐 때 과학시험 0점 맞은 데 대한 분풀이인 거지요.

과학이 나를 슬프게 했기 때문에 복수하겠다는 식으로 말이죠.


사실에는 관심이 없이 자기 불만을 표출할 구실을 찾아

썩은 고기를 찾아다니는 하이에나 행동을 하는 것.


그게 하지마라는 자기소개 행위.

누구든 사회를 갖고 놀 수 있는 카드가 있다면 


반드시 그 카드를 사용합니다.

사회를 타격할 기회가 있는데 하지 않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