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513 vote 0 2021.09.15 (11:03:26)

https://youtu.be/fvuqcJsG3hI





밥을 챙겨주는 자가 상전이다. 결국은 물주를 따라가게 된다. 젊어서는 명성을 탐하고 늙어서는 푼돈을 탐한다. 천하에 대한 관점이 없는 자는 반드시 배신한다. 미션이 없는 자는 반드시 배신한다. 강준만 진중권은 누구를 지지할 수 없다. 모두까기를 시전할 수밖에. 강준만은 안철수 지지하다가 바보 되었고, 진중권은 윤석열에 귀순했지만 아직 지지선언을 못하고 있다. 속마음으로는 노무현을 지지했지만 겉으로 지지한다고 말을 못했다는 고백을 무수히 들었다. 이유가 있다. 추미애 지지선언을 한 사람은 사실 이재명을 지지하는 것이다. 노무현을 지지해도 지지한다고 말을 못하고, 이재명을 지지해도 추미애를 지지한다고 돌려서 말해야 한다. 왜냐하면 쪽팔려서. 가짜 지식인의 한계다. 누구를 지지하려면 큰 싸움판을 열어야 한다. 과거에는 군사독재와의 싸움판이 있었기 때문에 강준만도 김대중을 지지할 수 있었다. 민주화 이후 전쟁이 없어져서 누구도 지지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천하와의, 서구문명과의, 시진핑과의, 아베와의, 김정은과의 큰 싸움판을 연 사람은 노무현을, 이재명을 돌격대장으로 부려먹을 수 있다. 동양문명으로 서양문명을 제압하는 큰 싸움판을 제안하고서야 비로소 누군가를 지지한다고 말할 수 있다. 큰 싸움판의 주인이라면 성격에 결함이 있는 패튼장군도 적재적소로 부려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상황에 따라 이재명도 부려먹을 수 있어야 진정한 지식인이다.



윤석열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노동자 비하, 인종차별 혐오행동 

한 타석에 두 홈런, 박찬호의 한만두를 능가하는 거장의 혼



멸망의 강준만



솔직한 이준석


우리는 지고 있다. 바른 말 

국힘이 믿는 여론조사 공정은 가짜뉴스 전문업체 정규재 운영

윤돌석이 되어도 이돌석은 지는 거다. 

너는 분위기 띄우려고 팔려온 어릿광대일 뿐 

스카이 댄서와 함께 춤 추는 이벤트 도우미 주제에 나불대네.



홍준표의 착각.. 이명박근혜 사면이 공약


이명박근혜의 존재가 국힘당 집권을 막을 것. 그거 상식적으로 모르겠냐?

에너지의 기세가 국힘당을 철통방어하고 있다는거 모르냐? 

바보냐?

진정한 보수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는다.

노무현 문재인을 계승하면서 해결사 역할을 하는게 보수다.

진보는 판을 짜고 보수는 그것을 완성한다.

보수는 진보와 반대편으로 가는게 아니다.

진보가 돈을 빌려주고 다니면 보수가 수금하러 다니는 것이다. 

진보가 투자를 하면 보수가 이익실현 하는 것이다. 

진보가 씨앗을 뿌리면 보수가 병든 것을 솎아내는 것이다.

보수는 진보가 가는 길을 조금 더 단호하게 정리하고 가는 것이다.

진보는 사귈 친구를 사귀고 보수는 끊을 친구를 끊는다. 

진보와 보수는 체와 용의 관계다. 

진보는 밥을 먹고 보수는 군살을 뺀다. 

진보는 원칙을 세우고 보수는 유연성을 발휘한다.


이명박 - 노무현을 계승할 것처럼 사기쳐서 당선

박근혜 - 이명박이 죽여놓은 세종시 살려서 당선

트럼프 - 진보의 가치를 보수의 방법으로 해결한다고 사기친 것.


중도로 가면서 노무현을 계승할 것처럼 사기쳐서 당선.

문재인을 계승할 것처럼 사기라도 쳐야 당선 가능성 있음.




어떤 사탄의 죽음


매독선생이 죽었다는데. 

사진으로 쓰는 얼굴 보면 구토가 나온다.

저런 얼굴사진을 쓰는 사람이나 그걸 지켜보고 구토하지 않는 똥들이나 환장한다.

구토, 환멸, 인간에 대한 회의 그 자체. 

자신이 신이라고 떠드는 자. 

한세대학교. 한국에 세계를 다스리는 신이 산다는 뜻

목숨 걸고 기도하고 악을 쓰고 기도하고 세시간 연속 기도하고 

그런 걸로 사람을 제입하고 마누라 두들겨 패고.. 최악의 인간

문선명, 이만희, 정명석에 가려서 욕을 덜 먹었나.

저 얼굴로 천국 간다고? 천국 가도 천국 화장실 청소나 하겠지. 

때가 되면 갈 사람은 가는 거지만 큰 악마 조용기 비판하는 양심적인 언론은 하나도 없네. 

전두환이 사망해도 죽은 사람 욕하면 뭐하냐 하고 전두환 찬양하는 기사 쓰겠지.



체와 용의 관계



핸들을 놓치지 말라



의리를 알아야 인간이다



제자와 의리



생각을 잘 하자



[레벨:9]토마스

2021.09.16 (12:37:59)
*.42.147.68


그럴리는 없겠지만 윤석열이 대통령 된 다음에 필리핀, 인도, 아프리카에 외교사절을 보내면 그쪽 나라에서

당신과의 외교는 '사절' 합니다 라고 할 판이네요.   외교는 실패하고 일본에 나라 헌납할 인간

그럼 일본맥주 안판다고 땡깡부리는 나경원이 좋아하겠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3 탕탕전야 대선 한일전 update 김동렬 2021-10-25 364
872 개판 윤석열 설계 진중권 김동렬 2021-10-23 733
871 전두환 충신 윤석열 1 김동렬 2021-10-20 862
870 이재명 사이다 윤석열 독배 2 김동렬 2021-10-18 1318
869 김대중의 문화강국 예견 김동렬 2021-10-16 837
868 윤석열 방지법 필요하다 image 김동렬 2021-10-13 1338
867 이재명 천재와 윤석열 바보 1 김동렬 2021-10-11 1521
866 망신도사 윤석열 1 김동렬 2021-10-09 1275
865 항문정치 윤석열 1 김동렬 2021-10-06 1534
864 쥴리의 저주 윤석열 image 3 김동렬 2021-10-04 1646
863 우왕좌왕 윤석열 김동렬 2021-10-02 1347
862 공부의 신 강성태 1 김동렬 2021-09-29 1486
861 문재인의 결단 김동렬 2021-09-27 1734
860 박근혜와 윤석열의 무식함 김동렬 2021-09-25 1498
859 이재명 유리한 포지션 선점 2 김동렬 2021-09-22 1691
858 장제원 노엘 범죄자 가족 김동렬 2021-09-20 1350
857 독재자의 개 윤석열 김동렬 2021-09-18 1789
» 강준만 진중권의 먹고사니즘 1 김동렬 2021-09-15 1513
855 노무현 문재인이 살린 해운 조선 철강 김동렬 2021-09-13 1357
854 윤석열 가면을 벗긴 조성은 김동렬 2021-09-11 1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