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read 5042 vote 0 2008.10.07 (22:28:58)

어렸을때 참 많이 고민했던 내용인데 과연 공간이란게 존재 할까? 아니면 공간속에도 어떤 원자나 그런물질로 꽉채워졌을까?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공간이란게 존재할거 같지만 그게 쉽게 단정되어지지 않네요

글 찬찬히 읽다보니 이쪽에도 관심이 있으셨을거 같아서요.
우주에서 공간의 의미는 무엇이고 정말 공간이란건 있을까요?

김동렬

2008.10.07 (22:48:59)

반갑습니다.

엄밀한 의미에서 공간은 없습니다.
다만 물질운동의 공간성과 시간성이 있을 뿐.

공간은 물질의 짝짓기 법칙입니다.
시간은 그 짝지어진 물질의 짝풀기 법칙입니다.

공간은 그 물질이 운행하는 그 순간 성립합니다.
물질은 매 순간 모든 방향으로 우주를 창조하고 있는 것입니다.

저 하늘에 허공이 넓은 것은
그 지점에 무언가가 작용하여 그 지점을 그 순간에 창조했기 때문입니다.

저 넓은 우주공간에 무언가 꽉 채워져 있는지를 탐구하기 보다
눈앞의 0.0001밀리의 작은 점 안에 우리우주보다 더 큰 거대한 우주가 들어있고

또 그 우주 속의 어느 작은 점 속에
또다른 우주가 들어있는지가 더 중요한 관심사가 아닐까요?
김동렬

2008.10.07 (22:51:20)

만약 저 우주의 어느 지점에 아무것도 작용하지 않는다면 순수한 진공이 성립하고 그 곳에는 빛도 튕겨버립니다. 즉 빛이 그 지점에서는 무한대의 속도가 되는 거지요. 그러나 우리우주 안의 모든 공간에는 중력과 파동과 암흑물질 등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지점은 찾아낼 수 없지요. 그러나 가상적으로는 있을 수 있습니다. 우주바깥은 그런 형태로 되어 있지요.
율리

2008.10.07 (23:00:23)

어설픈 질문이지만 답변주셔서 감사합니다. 빅뱅이론에 의하면 우주가 계속 팽창하고 있다고 하고 팽창속도는 더 빨라지고 있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제가 듣기로는 공간에 있는 암흑물질 운동에 의해 속도가 빨라진다는 사람도 있고 어쨋든 빅뱅이란것도 하나의 가설에서 행성간격이 멀어진다는 것을 실증해내고 그럴듯해보여서 그런거지만 이론자체가 언제가는 바뀔지도 모르죠. 제가 잘못이해 했는지 모르지만 동렬님의 공간에 대한 이야기도 이 암흑물질운동과 비슷한 느낌이 있군요.
김동렬

2008.10.07 (23:01:25)

어떤 A가 존재한다면 곧 포지션의 존재다. 포지션은 짝짓기법칙에 의해 곧 전후좌우상하 그리고 중심과 주변을 창조해낸다. 물질의 자기복제다. 공간은 물질에 의해 포지션이 복제된 것이며 물질의 파동이 만들어낸 것이다. 물질이 사라지면 공간도 사라진다.
김동렬

2008.10.07 (23:04:17)

그러므로 허공에 아무 것도 없는 것은 아무 것도 없는 것이 아니라 어떤 있는 것의 영향이 전해지고 있는 것입니다. 순수하게 아무 것도 없는 것도 우리 우주 안에서 우리의 관측범위 안에는 (왜냐하면 관측 자체가 영향을 미쳐서 공간을 창조하니까) 없지만 이론적으로 있을 수 있습니다.
율리

2008.10.07 (23:14:10)

물질과 에너지는 사라지지 않고 어디인가는 존재한다고 들었는데 인간이 사고하는 생각의 관념이란 에너지도 어디인가는 지속적으로 존재한다고 보면 될까요? 아니면 사고란건 에너지가 아닐까요? 혹은 사고자체도 물질이 될수있을까요? 애매한 이야기인가요?
김동렬

2008.10.08 (09:22:28)

생각은 정보입니다. 정보는 무한복제와 무한소멸의 특징을 갖습니다. 정보는 사라집니다. 에너지도 사용할 수 없는 형태로 변하기 때문에 결국 사라집니다. 에너지 보존은 일정한 조건 안에서만 성립합니다.
율리

2008.10.08 (10:47:13)

답변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 이해되는건 아니지만 아 그럴수도 있겠구나 하는생각에 마음이 시원해집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0691
58 허전함과 뻑적지근함 2 르페 2009-01-16 4780
57 만나기 1 ahmoo 2009-01-14 4136
56 큰넘을 잡았구려. image 2 dallimz 2009-01-14 4427
55 파일업로드 테스트 image 1 김동렬 2009-01-14 4311
54 아무님의 교육 5단계론에 대한 생각. 3 르페 2009-01-11 4143
53 문화발전의 5단계 1 르페 2009-01-11 4867
52 구조론이란 무엇인가? 1 김동렬 2009-01-11 4083
51 구조분석의 문제. 2 김동렬 2009-01-08 4200
50 과제물 제출 2 꼬치가리 2009-01-07 3975
49 질 입자 운동 량 찾기 image 2 dallimz 2009-01-06 5947
48 [질문] 개념도에 나오는 모래시계의 사례에서. 3 르페 2009-01-06 4575
47 질문합니다. 4 도플솔드너 2009-01-03 4221
46 거짓말에 대하여 2 빨간풍차 2009-01-01 4022
45 <연구공간 수유+너머>라는 공간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가요. 1 빨간풍차 2008-12-30 4227
44 이건 수준이 낮은 이야기인지도 모릅니다. 1 빨간풍차 2008-12-30 4073
43 대표적인 지성인을 꼽아주시겠습니까. 2 빨간풍차 2008-12-29 4180
42 백년해로할 배우자를 만나는 방법 1 빨간풍차 2008-12-28 4536
41 지성인이 되고 싶습니다. 1 빨간풍차 2008-12-28 3976
40 퇴계에 관한 글을 읽으며... image 1 푸른호수 2008-12-26 4363
39 만유척력에 관하여.. 1 노란고양이 2008-12-10 5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