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emoticon_11
신과 나를 이렇게 명확하게 정리한 글을 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노무현 관련도 '개인'의 중요성을 말씀하셨는데 정말 중요한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까지 좌/우의 사상은 모두 '집단'의 힘, 집단의 이념, 집단의 논리로 이루어져 왔습니다. 그런데 그 집단이 원하는 비전을 달성한 이후에는 항상 허탈함과 내부 알력, 구성원들의 타락으로 이어졌지요.

한반도의 우파는 말할 것도 없고, 평등을 강조한 마르크스의 이념이 소비에트라는 현실로 나타났을 때에도, 개인 차원에서는 전혀 깨달음을 얻지 못했기에, 그리고 개인 차원에서 인간의 탐욕을 벗어나지 못했기에 저렇게 지리멸렬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개인의 깨달음, 개인이 '신과 나'의 관계를 생각하고, 어떻게 자유할 것인가(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는 말에서의 자유는 믿으면 된다는 것이 아니라 진리를 알면 너희가 자유케 되리라는 말이 아닐까 합니다)가 진정한 문명의 진보일 것입니다.

여하튼 동렬님의 글 수시로 챙겨보고 있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오늘도 자유하십시오.

김동렬

2008.10.06 (11:43:10)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0691
58 허전함과 뻑적지근함 2 르페 2009-01-16 4780
57 만나기 1 ahmoo 2009-01-14 4136
56 큰넘을 잡았구려. image 2 dallimz 2009-01-14 4427
55 파일업로드 테스트 image 1 김동렬 2009-01-14 4311
54 아무님의 교육 5단계론에 대한 생각. 3 르페 2009-01-11 4143
53 문화발전의 5단계 1 르페 2009-01-11 4867
52 구조론이란 무엇인가? 1 김동렬 2009-01-11 4083
51 구조분석의 문제. 2 김동렬 2009-01-08 4200
50 과제물 제출 2 꼬치가리 2009-01-07 3975
49 질 입자 운동 량 찾기 image 2 dallimz 2009-01-06 5947
48 [질문] 개념도에 나오는 모래시계의 사례에서. 3 르페 2009-01-06 4575
47 질문합니다. 4 도플솔드너 2009-01-03 4221
46 거짓말에 대하여 2 빨간풍차 2009-01-01 4022
45 <연구공간 수유+너머>라는 공간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가요. 1 빨간풍차 2008-12-30 4227
44 이건 수준이 낮은 이야기인지도 모릅니다. 1 빨간풍차 2008-12-30 4073
43 대표적인 지성인을 꼽아주시겠습니까. 2 빨간풍차 2008-12-29 4180
42 백년해로할 배우자를 만나는 방법 1 빨간풍차 2008-12-28 4536
41 지성인이 되고 싶습니다. 1 빨간풍차 2008-12-28 3976
40 퇴계에 관한 글을 읽으며... image 1 푸른호수 2008-12-26 4363
39 만유척력에 관하여.. 1 노란고양이 2008-12-10 5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