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kamtschatka1_large.jpg

듣고 나면 숨이 턱턱 막혀 오는 말이 있다.

꼰대들만 설치던 대한 민국 인문학 지식인 사회에서는

상상할수도 없었던 말들.

애들 숙제 채점이나 하는 강단에서도 들을 수 없던 말들.

그러면서도, 간단하고 명료하게 내뱉어지는 말들.

차라리, 해적이 되는게 당신의 포즈에 맞지 않겠냐는

군복입고, 상사눈치에 아랫사람 눈치에 있는 법 없는 규율 다 따지며

살고 싶냐고.

그렇게 외치는 소리로 들었다.

돌아보면, 미적분학이 주던 시간과 공간 에 대한 '선후관계'도,

맥스웰방정식이 주던 '장'에 대한 이해도,

주기율표가 주던 명료한 물질에 대한 '태도'도,

저렇게 왔다.

아주 간단하고 건조하게 왔다.

왜 그렇게 사냐고.

낭떠러지에서도, 해적의 패기를 가지고,

동아줄 바짝 죄고, 해풍을 맞아야 하지 않냐고.

그렇게 단련된 근육으로 파도를 직각으로 타고,

미지의 세계에 한발 한발 가야하지 않냐고.







[레벨:12]부하지하

2009.09.19 (12:52:21)

 해군이 싫어 해적이 되어도 별무신통이지않소?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09.09.21 (23:17:32)

해적으로 늙어죽는다면, 무신통이지요...

럼주나 마셔대며 마초주의나 파는 그저 그런 절름발이 선장.

어딘가 '보물'있다는 것을 알고, 의기 투합되어,

팀을 짜고, 항해할수 있는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의를 모을수 있는

하지만, 그 모든 것들, 홀로 세상과 맞서겠다는 의지 없이 안되는 일.

시작이 그렇다는 말.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0806
1740 구조론적 언어진화론의 가능성 4 LPET 2009-11-15 6738
1739 진.선.미.주.성에 대한 설명 부탁 드립니다. 7 아란도 2010-08-03 6711
1738 비움과 채움의 균형잡기 image 3 ahmoo 2009-05-14 6709
1737 안녕하십니까? 감히 요청드립니다. 20 나투나 2010-07-21 6706
1736 대중의 한계와 인터넷 2 송파노을 2006-02-27 6679
1735 MSG는 유해한가? 9 김동렬 2013-03-04 6671
1734 구조론으로 본 에너지 장애 진단론 1 -에너지 입구의 문제 4 오세 2010-08-11 6669
1733 이기는 선거 (승전vs패전) vs(전쟁vs평화) ░담 2010-05-25 6660
1732 김동렬님께 질문이 1 나그네 2008-01-26 6632
1731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image 33 김동렬 2014-01-15 6628
» 해군되는것보다는 해적이 되는게 낫다 (It's better to be a pirate than to join the Navy. ) image 2 눈내리는 마을 2009-09-19 6616
1729 같다와 다르다. 2 아제 2010-07-28 6607
1728 깨달음을 그리다 영번역 두 번째 image 15 ahmoo 2010-01-18 6600
1727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 생각의 힘. 6 오세 2009-10-15 6592
1726 한글의 과학성 김동렬 2012-10-30 6577
1725 털 없는 인간의 탈모사 2 LPET 2010-01-09 6572
1724 격투기에 관한 구조론적 해석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1-10-02 6563
1723 질문 -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image 24 김동렬 2013-01-11 6551
1722 사람 노무현 한 결 족보 ░담 2010-01-08 6551
1721 노예의 길, 주인의 길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09-12-15 6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