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read 6443 vote 0 2006.02.27 (20:54:27)

님의 글 많이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제가 일하는데라 도소매 유통회사라  온갖 잡상인, 할머니, 스님,장애인(?),알바생들이 와서 구걸아닌 구걸을 하죠 아무 주는것 없이 돈 얻으로 온사람도 있고,염불이라도 하는 스님도 있고..동렬님 뭔얘긴지 아실겁니다..
돈을 줘야 합니까....

김동렬

2006.02.27 (21:01:22)

주는 것이 좋은 일은 분명 아니지만 사업을 하려면 주는게 낫죠. 타짜 만화에 이런 장면이 있습니다. 사부가 노름판에서 큰 돈을 땄는데 굉장히 많은 개평을 줍니다. 주인공이 묻죠.
"사부님 고생해서 딴 돈인데 왜 그렇게 개평을 많이 주는 거죠?"
사부 왈
"덕분에 살아서 나왔지 않느냐!"
김동렬

2006.02.27 (21:25:56)

자본주의, 윤리, 도덕, 규칙, 법률, 제도 .. 이런건 인간들이 정해놓은 게임의 규칙에 불과하고 사회는 본질에서 정글입니다. 인간사회도 자연의 일부에요. 그 정글에는 해충도 있고 맹수도 있습니다. 그런 다양한 존재들을 인정해야 합니다. 많은 부분이 게임의 룰 바깥에 있는 거에요. 그러므로 윤리나 도덕이나 법률이나 제도나 이런 따위를 들이대는 건 어찌보면 우스운 겁니다. 그런 부분을 초월해서 바라볼 수 있어야 해요. 그것은 자선을 베푸는 것이 아니라 자리세를 뜯기는 거죠. 자연에서 뒹굴다 보면 바위에 부딪히기도 하고 나뭇가지에 긁히기도 하는데 그건 화를 낼 일이 아니지요. 그것들 조차 자연의 일부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다 감안하고 대비를 해야한다는 거죠. 보험료 낸다 생각하는게 맞습니다. 설사 강도가 들이닥친다 해도 강도를 향해 화낼 일이 아니라 미리 보험에 들어놓아야 하는 거죠.
프로메테우스

2006.03.01 (21:19:16)

잘읽었습니다.막연히 생각하던게 정리가 되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3629
20 구조론 부적응 1 아티스 2007-11-18 4772
19 욕망을 혁명하기 6 강도 2006-06-05 7984
18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강도 2006-05-17 8168
17 [re]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1 김동렬 2006-05-17 8022
16 질문있습니다 ^^ 강도 2006-05-06 7802
15 [re] 질문있습니다 ^^ 2 김동렬 2006-05-06 7566
14 굿을 어떻게 이해할수 있을까요? 1 프로메테우스 2006-03-19 8110
13 고수와 하수 김동렬 2006-03-02 8744
12 문명과 지식 1 김동렬 2006-03-02 6907
11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송파노을 2006-03-01 8189
10 [re]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1 김동렬 2006-03-01 7403
» 즐거움이 없는 베품이랄까? 3 프로메테우스 2006-02-27 6443
8 대중의 한계와 인터넷 2 송파노을 2006-02-27 6297
7 동렬님 1 송파노을 2006-02-22 6847
6 '차길진' 이라는 재미있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1 송파노을 2006-02-22 11479
5 동렬님께... 3 kkh 2006-01-24 7595
4 가족 혹은 우리의 결혼제도에 대한 의견... 1 강도 2006-01-17 7879
3 김동렬님..이 사이트의 글 좀 읽어주십시요. 1 날다 2005-12-19 8936
2 김동렬님께 강도 2005-11-29 10441
1 안녕하세요 강도혁입니다 1 강도 2005-10-30 9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