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예전 영화코너에서 에일리언을 이야기하셨는데요.
가족으로 인한 고통과 그 복원을 위한 고통감수라고 잘 표현해주셨더군요 ^^

저도 소위 적령기가 다가오다 보니, 결혼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항복하듯이 결혼해서는, 혹, 정말 사랑했다고 해도
한사람과의 결혼제도라는 것 자체가 인간의 개개인의 자유에 부합되는것인지
의문입니다.

동렬님 자신도, 일종의 생계연합이라는 방식으로 갈등을 해소하려고 하시는것 같은데요.
늘 말씀하신 한국의 지독한 가족주의와도 배치가 되는 일이라, 선뜻 나서기가 힘드는군요.
동렬님의 개인적인 의견이 어떤지 듣고 싶습니다.
그럼 건필하십쇼.

파이팅~

김동렬

2006.01.17 (16:10:19)

제게 있어서는 삶의 비밀을 풀어보는 하나의 방식일 수 있지요. 결혼이라는 것이 '완전한 사랑'에 방해물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성격이나 환경에 따라 다르겠지만. 삶의 어떤 극점을 밟아보는 방법으로 인간에게 허용된 삶의 바운더리의 크기를 확인해 보고 싶다면 모험도 해볼만한 거지요.

제 생각엔 이후로도 결혼제도는 유지되겠지만 그 구체적인 양상은 상당히 변할 것이며 대략 6 대 4 비율로 결혼하거나 결혼하지 않거나를 택할 걸로 봅니다. 6은 결혼, 2는 결혼에 가까운 동거형태, 2는 독신으로 다양화 되지 않을까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3629
20 구조론 부적응 1 아티스 2007-11-18 4772
19 욕망을 혁명하기 6 강도 2006-06-05 7984
18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강도 2006-05-17 8168
17 [re]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1 김동렬 2006-05-17 8022
16 질문있습니다 ^^ 강도 2006-05-06 7802
15 [re] 질문있습니다 ^^ 2 김동렬 2006-05-06 7566
14 굿을 어떻게 이해할수 있을까요? 1 프로메테우스 2006-03-19 8110
13 고수와 하수 김동렬 2006-03-02 8744
12 문명과 지식 1 김동렬 2006-03-02 6907
11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송파노을 2006-03-01 8189
10 [re] 문명과 대중 그리고 지식 1 김동렬 2006-03-01 7403
9 즐거움이 없는 베품이랄까? 3 프로메테우스 2006-02-27 6444
8 대중의 한계와 인터넷 2 송파노을 2006-02-27 6297
7 동렬님 1 송파노을 2006-02-22 6847
6 '차길진' 이라는 재미있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1 송파노을 2006-02-22 11479
5 동렬님께... 3 kkh 2006-01-24 7596
» 가족 혹은 우리의 결혼제도에 대한 의견... 1 강도 2006-01-17 7879
3 김동렬님..이 사이트의 글 좀 읽어주십시요. 1 날다 2005-12-19 8936
2 김동렬님께 강도 2005-11-29 10441
1 안녕하세요 강도혁입니다 1 강도 2005-10-30 9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