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눈내리는 마을
read 4830 vote 0 2009.05.30 (05:55:31)

그러고 보면, 광장에서 시작했습니다.

2002년광장에서의 붉은 악마의 모습에

우리만 즐거운게 아니라, 세계가 놀랐고,

늘 조소하던 일본극우는 놀랐습니다.

탄핵의 위기도 재신임도, 이라크 파병도

슬픔도 기쁨도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처음으로, 중고딩들이 해찬들세대의 오명을 벗고

거리에 나와, 야간자율학습이 아니라, '민주학습'을 하던 시절입니다.

그런데, 이제 우리의 '광장'을 보십시요.

꽉꽉 막혀서 미어터질 지경입니다.

군대가라고 보낸 우리 젊은이들 전경되어 방패되어 그렇게

막혀 있습니다.

참담합니다.

글을 쓸수도, 책을 읽을수도 없다는 말이...

미국에 와서, 술친구가 없어 외로운지 알았습니다.

그 좋아하던 노래방조차 2시간 차타고 가야 하였기에

외로운지 알았습니다.

하지만, 진짜 외로운건 자신의 '뜻'을 함께할

동지가 없어서 외로우서 죽을수 있음을 깨닫습니다.

그 동지가 없어서, 노대통령이 돌아가셨다는 김동렬님의 말씀에 동감합니다.

그는 일관되게, 정의를 외쳐왔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일해왔습니다.

거짓말하지 않고 열심히 일하지만,

누구보다도, 성별, 학력, 지역에 차별없이 꿈을 이루기 위해

살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세상을 꿈꾸었습니다.

만들어진 꿈만 이야기한게 아니라,

만들어갈 꿈을 그는 꾸준히 이야기해왔습니다.

구차해지지 않으려고, 삶을 스스로 중단한것입니다.

비열한 개들에게, 수치를 당하지 않으려고,

'저라도 그리했을 겁니다' 라고 김대중대통령이 말씀하시지 않습니까.

==========================================================

'디지털 조선일보'의 주식값이 떨어졌다고 합니다.

이미 그들은 10년전부터 방송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무슨 방송이 깨끗하랴만, 어떤 언론도, 견제되지 못하면

타락합니다.

다들 기자들이 처음부터 룸싸롱에서 뒹구는게 아닙니다.

처음에는 선배니, 후배니 하다가, 한잔 술에 나뒹구는겁니다.

있어야할, 상부에서의 경쟁은 존재하지 않으니,

그들은 양아치 근성으로 기자끼리, 국회의원끼리, 검사끼리도

같이 양주먹고 뒹구는 겁니다.

그렇게 근엄해보이던, 편집국장 김기자도,

원내 총무 이의원도, 대검의 박검사도,

뒹굴며 양주먹는 겁니다.

==========================================================

준비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자신있다고 말할수 없지만,

방법은 '그'가 제시해주었습니다.

삶을 일관되게, '완성'시키는 것입니다.

그리고, 동지들과 '소통'하는 것입니다.

위로는 삿대질로 싸워 이기고,

아래로는 늘 어깨동무로 일으켜 세워주시는 겁니다.

다시 한번 말합니다.

그의 정신과 함께,

'국민이 대통령입니다.'


[레벨:15]르페

2009.06.04 (16:29:17)

옳소~ 각자의 대통령이 되어 정상회의에서 만납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4216
117 토론의 차원 7 통나무 2009-07-14 4115
116 '어떻게'를 어떻게 이해하면 좋을까요.(구조론291~300p 관련) 7 통나무 2009-07-13 3965
115 <상상력>에 대한 질문입니다. 3 마법사 2009-07-13 4064
114 질문입니다. 2 마법사 2009-07-13 3545
113 독배 혹은 독백 2 마법사 2009-07-13 3742
112 에너지의 조달방법?? 4 천왕성 편지 2009-07-12 3892
111 중국의 소수민족 위구르 시위를 보며 1 눈내리는 마을 2009-07-12 4282
110 구조론으로 가짜 미네르바 증명하기. 9 양을 쫓는 모험 2009-07-12 4095
109 무르팍에 나온 '안철수'를 보고 4 눈내리는 마을 2009-07-08 5238
108 낳는 일이 존재의 가장 고귀한 목적이다. 3 ahmoo 2009-06-29 4126
107 징병제가 낫다. 1 양을 쫓는 모험 2009-06-16 7556
106 지역주의의 구조론적 해결방안 질의 1 천왕성 편지 2009-06-15 6174
105 궁금한데요... 2 다원이 2009-06-15 4328
104 뿌듯한 느낌 6 ahmoo 2009-06-14 3946
103 구조론이 생각하는 '조직관리'가 듣고 싶습니다 3 눈내리는 마을 2009-06-11 4491
102 삶의 일관성을 일깨우는 교육 image 5 ahmoo 2009-06-10 4645
101 스타일에 구속당하는가? 스타일을 주도하는가? 1 양을 쫓는 모험 2009-06-10 4298
100 진짜와 가짜 눈내리는 마을 2009-06-10 4166
99 시스템에서 감각으로 5 양을 쫓는 모험 2009-06-04 4386
» 글을 쓸수도 책을 읽을수도 없습니다 1 눈내리는 마을 2009-05-30 4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