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39 vote 0 2018.04.19 (15:54:41)


    왜 인간에게는 특별히 눈썹이 있을까? 눈썹의 용도는 무엇일까? 과학자들은 오래 논쟁해 왔다. 


2f06d8b7_resizedScaled_740to555.jpg


    눈썹은 감정표현에 요긴하게 쓰인다. 그러나 감정표현을 위하여 눈썹이 있는 것은 아니다. 과학자들은 감정표현설에 무게를 싣지만 그것은 부수적인 것이다. 위하여 들어가면 일단 가짜다. 구조론은 위하여를 배제한다. 그렇다면?



3VP754-1_1.jpg


    구인류는 눈두덩이 돌출되어 있다. 이건 눈썹이 없다는 의미일 수 있다. 눈두덩은 눈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다. 즉 인류의 눈썹은 구인류의 돌출된 눈두덩이 퇴화하고 흔적이 남은 것이다.



14557731343747.jpg


    사피엔스와 네안데르탈인 .. 오른쪽 네안데르탈인은 치열로 볼때 앞으로 숙여져 있다. 잘못된 배치다.  바로잡으면 아래와 같이 된다. 


1455773134374gyt7t6.jpg


    치열기준으로 바로잡으면 이렇게 된다. 네안데르탈인은 입과 눈두덩이 돌출했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는 것은? 이마가 없다는 거다. 


cb0990f25.jpg


    이마가 없다면 머리칼이 눈을 가리지 않을까? 두개골이 이런 모양이 되면 머리카락이 짧아야 한다. 


SAM_p1438.jpg


    이마가 없는 네안데르탈인.. 머리카락이 눈을 가리게 된다. 그렇다는 것은? 머리칼이 없다는 말이다. 사피엔스는 이마가 높은 대신 긴 머리칼을 얻었다. 구조론의 밸런스 원리로 보면 서로 연결되어 있다. 이마와 눈두덩과 눈썹과 머리카락은 세트다. 



e60db511.jpg


    사피엔스는 원인에게 없는 긴 머리칼이 있다. 이 사진은 잘못된 것이다. 원인들의 눈두덩이 돌출한 이유는 이마가 없기 때문이다. 이마가 없으면 머리칼이 길게 자랄 수 없다. 눈을 가리기 때문이다. 


    결론. 눈두덩과 눈썹과 머리칼과 이마는 세트로 진화한다. 네안데르탈인은 머리카락이 짧거나 없었으며 눈과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 높은 눈두덩을 가지게 되었다. 사피엔스는 긴 머리카락이 등장하고 대신 높은 이마로 머리카락을 눈으로부터 떼어놓았다. 높은 이마가 간격을 벌린 것이다. 


    사피엔스는 높은 이마와 긴 머리카락이 머리를 보호하게 되었다. 물체가 위에서 떨어지면 이마에 맞을 확률이 높다. 이마가 없는 네안데르탈인은 공중을 쳐다보다가 새똥을 맞거나 티끌이 떨어져 눈에 먼지가 들어갔을 것이다. 눈과 머리를 보호하려면 높은 눈두덩이 필요하다. 


    결정적으로 사피엔스가 긴 막대기로 네안데르탈인을 공격했을 때 네안데르탈인은 높은 눈두덩이 없으면 눈을 찔릴 확률이 높다. 사피엔스는 이마가 높은데다 머리카락이 보호하므로 살짝 고개만 숙여도 안전하다. 


   인간의 눈썹은 눈두덩이 높았을 때의 흔적이다. 눈썹이 있는 이유 중의 하나는 머리에 가마가 있는 것과 같다. 털이 나는 기준점과 경계선이 있는데 눈두덩이 경계였다. 그런데 이마가 높아지며 이마의 털이 없어지자 눈두덩이 경계의 의미를 잃어먹은 것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수원나그네

2018.04.19 (18:09:07)

땀이 곧바로 눈에 들어가면 따가우니까
눈썹에서 머물면서 증발할 시간을 갖는 것 아닌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4.19 (18:25:57)

네안데르탈인을 비롯해서 

사피엔스가 등장하기 전 까지는 


눈두덩이 크게 돌출해 있으므로 

땀이 눈으로 들어가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마에서 땀을 흘리는 것도 이상합니다.

이마로 땀을 안 흘리면 되잖아요. 


인간이 특별히 이마로 땀을 흘리는 이유는

땀의 소금기로 눈을 따갑게 해서 


수분보충을 하라는 신호를 보내는 겁니다.

역시 눈두덩이 돌출해 있다면 땀을 무시하고


미친듯이 달리다가 체온상승으로 죽을 확률이 높지요.

눈썹이 땀을 일부 조절하는건 맞지만 반대로 봐야 합니다.


땀이 눈으로 들어가도록 눈두덩이 들어갔다는 거지요. 

디자인적 요소는 보조적이고 본질은 눈두덩의 퇴화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69 '기술'권력시대의 도래 1 수원나그네 2018-05-28 666
1468 [뉴시스] 사학비리를 비호하는 검찰 - 5개 대학 교수협의회 기자회견 image 수원나그네 2018-05-26 488
1467 쓰레기 기사와 언론은 영구전시 해두어야 1 수원나그네 2018-05-20 775
1466 요즘 한창 검찰 때려 잡고 있는 중인데~ 1 수원나그네 2018-05-15 1058
1465 [좌담] 평화의 열쇠는 판문점, 워싱턴 아닌 광화문에 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8-05-13 810
1464 요즘 들어 조선500년이~ 수원나그네 2018-05-08 1100
1463 4대강 검증 개시 image 수원나그네 2018-05-05 816
1462 '사회주택' 강연 및 토크쇼 image 3 수원나그네 2018-05-03 701
1461 미국의 검사장 선출제도에 대한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4 수원나그네 2018-05-01 844
1460 만날 약자 코스프레 회비기동하는 교육현장에 구조론적 관점으로 일갈 한 번 합니다. 이상우 2018-04-30 584
1459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수원나그네 2018-04-30 368
1458 탄허스님의 예언 image 3 김동렬 2018-04-29 2394
1457 유라시아 라데팡스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9 542
1456 일본의 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5 수원나그네 2018-04-29 681
1455 생명탈핵실크로드 25 - 태양광 시대, 우리 삶은 어떻게 바뀔까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5 456
1454 [제민] 소유의 비극을 넘어 1 ahmoo 2018-04-24 653
1453 삼봉을 기리며 image 5 수원나그네 2018-04-22 838
1452 생명탈핵실크로드 24 - 이원영교수 인터뷰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22 554
1451 구조론 벙개 4월 21일 토요일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19 854
» 사람은 왜 눈썹이 있는가? image 2 김동렬 2018-04-19 1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