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41 vote 1 2018.04.18 (10:48:39)

= 검다

개미 = 검다

거미 검다

가마우지 = 검다

까마귀 = 검다


이것을 보면 인간이 언어를 대략 성의없이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민간어원설은 보나마나 틀린 건데 그 이유는 매우 성의있게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예컨대 담배가 왜 담배냐? 

담파고淡婆姑라는 남쪽나라 할머니가 담배로 담질을 치료했기 때문에 


담파고=담파=담바=담배로 되었다고 말하면 그럴듯해보이지만

뭔가 그럴듯 하면 거짓말입니다. 


언어는 단순히 의사전달에 쓰이는 기호에 불과하며

그럴듯한 스토리는 오히려 의사전달을 방해합니다.


말이 말인 이유는 물에서 무리가 나왔고 

말떼의 무리가 물처럼 몰려다니기 때문에 말입니다.


곰과 개미와 거미와 가마우지와 까마귀는 

아무런 논리적 연결점이 없는 별개의 생물 종인데 


색깔이 검은 색이니까 검다고 해서 그런 이름이 붙은 거지요.

곰토템 신앙이 들어가서 위대한 신이라는 뜻으로 곰이라고 한게 아니고


그냥 색깔이 검으니까 검다고 한건데 성의없는 작명입니다.

성의있는 작명은 감동을 주지만 감동 주면 가짜입니다.


감동은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끼치려는 권력적 동기가 들어간 거지요.

그럴듯하면 가짜다라는 사실만 알아도 많은 속임수를 꿰뚫어볼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69 '기술'권력시대의 도래 1 수원나그네 2018-05-28 667
1468 [뉴시스] 사학비리를 비호하는 검찰 - 5개 대학 교수협의회 기자회견 image 수원나그네 2018-05-26 489
1467 쓰레기 기사와 언론은 영구전시 해두어야 1 수원나그네 2018-05-20 776
1466 요즘 한창 검찰 때려 잡고 있는 중인데~ 1 수원나그네 2018-05-15 1059
1465 [좌담] 평화의 열쇠는 판문점, 워싱턴 아닌 광화문에 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8-05-13 811
1464 요즘 들어 조선500년이~ 수원나그네 2018-05-08 1101
1463 4대강 검증 개시 image 수원나그네 2018-05-05 817
1462 '사회주택' 강연 및 토크쇼 image 3 수원나그네 2018-05-03 702
1461 미국의 검사장 선출제도에 대한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4 수원나그네 2018-05-01 845
1460 만날 약자 코스프레 회비기동하는 교육현장에 구조론적 관점으로 일갈 한 번 합니다. 이상우 2018-04-30 585
1459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수원나그네 2018-04-30 369
1458 탄허스님의 예언 image 3 김동렬 2018-04-29 2394
1457 유라시아 라데팡스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9 544
1456 일본의 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5 수원나그네 2018-04-29 682
1455 생명탈핵실크로드 25 - 태양광 시대, 우리 삶은 어떻게 바뀔까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5 457
1454 [제민] 소유의 비극을 넘어 1 ahmoo 2018-04-24 655
1453 삼봉을 기리며 image 5 수원나그네 2018-04-22 839
1452 생명탈핵실크로드 24 - 이원영교수 인터뷰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22 555
1451 구조론 벙개 4월 21일 토요일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19 855
1450 사람은 왜 눈썹이 있는가? image 2 김동렬 2018-04-19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