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눈내리는 마을
read 4945 vote 0 2009.04.28 (23:17:41)

IMG_3743.JPG

누구에게나 그렇겠지만,
제게도, 성장통이라는게 있었습니다.

세상이 한없이 작게 보여지던, 종로 교보문고 문학편 어느 서가의 구석자리에서,

담배를 한대 물고, 섰던 보신각옆의 벤치에서,

첫사랑을 그냥 그렇게 보냈던 섭씨 38도를 넘어가던 아스팔트의 열기에서,

하지만, 이것들은 제 개인의사치일뿐...

제게 진심어린 배반을 준건, 제가 태어난 이땅에,

당당한 등뼈 구실을 해주는 사람이 없었다는 사실입니다.

군인이 지도자였던 어느나라도, 떳떳한 나라는 없습니다.

그럼에도, 그들은 안으로 군림하고, 속보이는 프로퍼갠다를

그들의 노예적인 언론으로 전파합니다.

아무것도 모르면서, 야간자율학습하고, 아무것도 모르면서

서로를 증오하고, 일주일 50시간 노동을 자랑스러워합니다.

그렇게, 자본주의의 첨단국가들의 '개노릇'을 하면서

조금 못한 나라들을 경멸합니다.

전 그런 등뼈를 가진 나라에서 나온 사람임이 너무나도 부끄러워졌습니다.

그럼에도,

과학은 인류의 집단지능인 과학은 늘 빛이었고,

거창하게 들리지만,

사람들 현혹하는 부채도사가 되길 거부하고,

역량이 부족하더라도, 자연이 새로운 생명을 낳듯

분석하고 예측하는 쪽에 서기로 한겁니다.

알량한 지식을 사고파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인식은 너무도 주관적이어서, 사물을 삐뚫게 봄을 자각하고,

시스템안에서 현상을 분석하고, 모델링하는 쪽에 서기로 한겁니다.

그것이, 내게 주어진 '신의 본령'임을 자각하고,

스스로의 캔버스에 그림을 그립니다.

그건, 가슴시렸던 첫사랑에 대한 예우도 아니고,

구석자리, 79년도 동인문학상에 꽂아둔 책갈피에 대한 연민도 아니며,

피워도 채워지지 않던 담배피던 가슴의 청춘도 아닙니다.

다만, 신에 대한 저의 '스타일'일 뿐. 혹, 그의 '형상'.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04.29 (07:48:27)

좋구료.
[레벨:15]르페

2009.04.29 (09:29:16)

더 높은 곳에 올라 크게 웃어줍시다!  배반에 대한 최고의 복수로서..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6334
1479 가슴하나에 시크릿 하나씩 image 눈내리는 마을 2010-11-06 4966
» 성장통 image 2 눈내리는 마을 2009-04-28 4945
1477 나이들면 알게 되는 비밀 image 6 김동렬 2014-12-17 4945
1476 15개월 아기도 공정성 판단? 2 김동렬 2011-10-11 4939
1475 용력을 과시하는 시골 용사가... 2 읍내리 2009-04-10 4930
1474 진실이 밝혀지는 원리를 묻습니다. 9 양을 쫓는 모험 2010-04-18 4925
1473 과학의 25가지 난제들 2 김동렬 2012-04-19 4919
1472 아우디가 뛰어난 이유 image 김동렬 2013-01-14 4914
1471 완전함에 의해서. LPET 2010-02-22 4912
1470 검파형 암각화의 비밀 image 1 김동렬 2015-11-04 4905
1469 공간이란 뭘 까요? 8 율리 2008-10-07 4904
1468 글을 쓸수도 책을 읽을수도 없습니다 1 눈내리는 마을 2009-05-30 4903
1467 글을 잘 쓰는 방법 image 김동렬 2013-12-15 4900
1466 질문 - 너무 쉽소. 6 김동렬 2013-01-09 4897
1465 [일 이야기] 착취하라. 5 ░담 2011-02-19 4892
1464 시조새는 새가 아니다? image 3 김동렬 2011-07-28 4887
1463 한국 고대사의 비밀 image 1 김동렬 2015-11-24 4885
1462 CEO의 동기부여 image 11 냥모 2014-02-10 4882
1461 중국과 한국의 차이 image 김동렬 2015-04-30 4881
1460 뭘까요? image 17 김동렬 2013-08-16 4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