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773 vote 0 2018.04.16 (21:26:32)

0564d4ec4885448fc55b26b11c1ae743211848.png


     찬호형이 왜?

 

    정답은 뭘까요? 구조론의 답은 간단합니다. 죽고 사는 문제는 시스템이 결정해야지 개인이 결정하면 안 됩니다. 시스템이 결정한다는 것은 죽게 된 사람은 이미 죽은 사람으로 간주하는 것입니다. 다섯 사람을 살리는 방법은 기술발전에 있으며 개인이 임의로 누군가를 죽이고 누구를 살리는 행동은 기술발전을 저해합니다. 이런건 매뉴얼로 정해놔야지 임의로 판단하면 안 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5626
1473 왜 마이너스인가. 2 아제 2018-06-04 1268
1472 ahmoo님의 사회주택 강연자료 수원나그네 2018-06-03 1011
1471 [세계일보] 현직 교수 "양승태 '재판거래' 눈감은 대법관들 사퇴하라" image 수원나그네 2018-05-31 1308
1470 'MB보다 악질' 양승태 수원나그네 2018-05-29 1133
1469 '기술'권력시대의 도래 1 수원나그네 2018-05-28 1066
1468 [뉴시스] 사학비리를 비호하는 검찰 - 5개 대학 교수협의회 기자회견 image 수원나그네 2018-05-26 1172
1467 쓰레기 기사와 언론은 영구전시 해두어야 1 수원나그네 2018-05-20 1193
1466 요즘 한창 검찰 때려 잡고 있는 중인데~ 1 수원나그네 2018-05-15 1595
1465 [좌담] 평화의 열쇠는 판문점, 워싱턴 아닌 광화문에 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8-05-13 1657
1464 요즘 들어 조선500년이~ 수원나그네 2018-05-08 1498
1463 4대강 검증 개시 image 수원나그네 2018-05-05 1244
1462 '사회주택' 강연 및 토크쇼 image 3 수원나그네 2018-05-03 1162
1461 미국의 검사장 선출제도에 대한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4 수원나그네 2018-05-01 1592
1460 만날 약자 코스프레 회비기동하는 교육현장에 구조론적 관점으로 일갈 한 번 합니다. 이상우 2018-04-30 1052
1459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수원나그네 2018-04-30 784
1458 탄허스님의 예언 image 3 김동렬 2018-04-29 3437
1457 유라시아 라데팡스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9 1268
1456 일본의 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5 수원나그네 2018-04-29 1120
1455 생명탈핵실크로드 25 - 태양광 시대, 우리 삶은 어떻게 바뀔까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5 879
1454 [제민] 소유의 비극을 넘어 1 ahmoo 2018-04-24 1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