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systema
read 1379 vote 0 2019.02.03 (05:31:49)

전체와 부분사이에 무엇이 있을까? 질서가 있다. 깨지는 점은 부분을 원한다면 전체를 얻어야 한다는 것이다.

부분을 원해서 부분을 가져가려 할때 철저하게 깨진다. 강군을 원하면서 신분제는 철폐하기 싫고.. 그러다가 깨진다.

부분은 그냥 있는 것이 아니라, 질서를 통과하여 있다. 부분을 얻기 위해서는 부분을 엮어낸 질서, 그 질서를 낳아낸 

자궁까지 통째로 얻어야 한다. 전체가 하나의 에너지원을 공유한다.

 공간의 대칭은 게임이론이나 지정학적 전략이나, 내가 죽던지 상대방이 죽던지 하는 제로섬 게임에서 잘 드러난다. 각별한

것은 시간의 호응이다. 공간에서는 경쟁자를 주목하면서 경쟁자의 실책을 역이용할때, 시간에서는 만물을 달고 갈 수 있다.

하나의 에너지원에 공유시키고 토대를 장악한다면, 적도 아군같이 사용할 수 있다. 

 소설이라면 혹은 영화라면, 시작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밀고 갈 수 있는가가 태작과 명작을 가르는 하나의 기준이 될 수 있겠다. 만약 가문의 원수를 갚겠다면, 스승을 찾는데 2년, 무공을 익히는데 3년, 전략을 세우고 동료를 모으는데 5년 도합 10년의

세월이 그럭저럭 이해가 가겠지만, 기르던 강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서라면? 5년간 무공을 익혀 보신탕 장사꾼에게 복수한다? 황당하다. 여기서 패턴발견. 시작안에 끝이 있고 시작의 에너지가 끝을 결정한다. 그렇다면? 사건을 예측할 수 있다.

 시작이 반이다. 왜? 시작에서 전체를 끌고가는 에너지의 크기가 결정되기 때문에. 그렇다면 나머지 반은? 에너지의 운용에서 결정난다. 엄밀하게 말하자면 시작이 전부다. 에너지의 운용은 에너지의 발생이 전제이므로. 호응이다. 인생이라는 사건을 조직하려면 결국 시작을 잘 조직해야 된다는 이야기. 그 사람이 가진 에너지의 크기가 인생이라는 사건을 끌고가는 원동력이 된다.

그냥 있는 것은 없다. 모든 것은 질서를 통과하여 존재한다. 질서를 엮어내니 미학이고, 질서를 풀어내니 역학이다. 이상주의로 얻는 것은 세력이고 세력의 힘으로 현실을 바꾼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18661
1584 일본어로 번역해주실 분 계신지요~ 수원나그네 2019-06-19 1077
1583 원전위험 공익제보센터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17 964
1582 생명로드42 - 6월 하순 동해안길 걷기 image 수원나그네 2019-06-11 943
1581 국어를 망쳐놓은 국립국어원 김동렬 2019-06-10 1305
1580 사회주택과 중간권력의 창출[제민] 2 ahmoo 2019-06-10 919
1579 독립운동세력이 복권해야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07 1200
1578 멋진 번역 - Transforming Han River’s Tail into a Center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06 1352
1577 영문번역 해주실 분을 찾습니다. 3 수원나그네 2019-06-03 1404
1576 한국에서 영국이 멀까, 호주가 멀까? image 1 김동렬 2019-06-03 1692
1575 방향전환의 문제 systema 2019-06-02 928
1574 생명로드41- 일본 전문가 2인의 인터뷰 image 수원나그네 2019-05-27 1001
1573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 1 수원나그네 2019-05-20 1598
1572 생명로드40- ‘지구생명헌장’을 전하러 가는 ‘동방박사’ [가톨릭평론] 제20호 수원나그네 2019-05-15 1224
1571 패턴과 모순. 2 systema 2019-05-13 1299
1570 아무님 사회주택 토크쇼 수원나그네 2019-05-09 1301
1569 좋은 작품의 조건. systema 2019-05-04 1215
1568 포지션의 세계 1 systema 2019-04-25 1267
1567 조경에 좋은 나무 image 2 김동렬 2019-04-23 3187
1566 생명로드 39 - 2013년에 뿌린 씨앗 그리고 일본전문가 강연회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9 769
1565 우리는 모두 여행자다 [제민] 4 ahmoo 2019-04-18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