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미국은 현재의 국가적인 체제를 갖추기 전에 헌법이 먼저 나왔다독립전쟁후 유럽으로부터 독립을 인정받고서 헌법부터 만들었다1789년 당시 동부지역 11개연방이 있을 때 만들어진 것이다헌법이 만들어지고서야 미대륙전체의 영토확장이 진행되었다." 

예전에 구조론의 김동렬선생의  글속에 있던 구절이다.


지금은 각나라 각기업 각주체의 의사결정이 지구라는 토대에 위해를 가하고 있다

사전조정이 필요하고 그 원칙이 필요하다. 제대로 하자면 지구정부가 나오기 전에 지구헌법이 필요하다

그 실현에 얼마가 걸릴지 모른다. 현실적으로 주어진 문제를 합의되는 국가끼리 협약을 맺고 확대하는 식으로 가는 방식도 있다.


생명헌장은 그 협약의 기준이 된다.

그리고 그러한 목적의 종교계 연대체가 만들어지는 것을 촉진할 수 있고, 또 만든 후에도 그 조직의 규범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일종의 기둥이다.

건물본체는 천천히 짓더라도 짓고자 하는 의지와 가능성과 비전을 표출하는 이정표이자 초석의 역할을 하는 기둥이다.


미국의 모델로서의 역할이 한계에 달했다는 징후가 드러나고 있는 만큼 지구촌 권력의 재조직화가 긴요해졌다.

1)권력 재조직의 방향과 2)실현해가는 길의 연착륙의 방안, 둘 모두 중요한 시대가 되었다.

미국덕분에 권력투쟁의 피비린내를 겪지 않아도 되었던 부분이 있는데, 이젠 장담할 수 없다.


누가 주도할 것인가?

한국밖에 없다

남북연합시대가 본격화되면, 한국은 지구촌에서 유력한 도덕적 경제적 모델이자 리더십을 갖춘 나라다.

종교계도 한국만이 평화롭게 공존하고 있다.

모든 나라가 따라 하고 싶은 나라가 될 수밖에 없다.


그리고 한국중에서도 '구조론'이라는 강력한 무기를 장착한 그룹이 리드할 수밖에 없다.



PDFtoJPG.me-1 (3).jpg PDFtoJPG.me-2 (1).jpg PDFtoJPG.me-1 (2).jpg PDFtoJPG.me-2.jpg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6 오리 2020-06-05 18097
1580 사회주택과 중간권력의 창출[제민] 2 ahmoo 2019-06-10 919
1579 독립운동세력이 복권해야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07 1193
1578 멋진 번역 - Transforming Han River’s Tail into a Center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06 1349
1577 영문번역 해주실 분을 찾습니다. 3 수원나그네 2019-06-03 1400
1576 한국에서 영국이 멀까, 호주가 멀까? image 1 김동렬 2019-06-03 1680
1575 방향전환의 문제 systema 2019-06-02 926
1574 생명로드41- 일본 전문가 2인의 인터뷰 image 수원나그네 2019-05-27 1000
1573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 1 수원나그네 2019-05-20 1593
1572 생명로드40- ‘지구생명헌장’을 전하러 가는 ‘동방박사’ [가톨릭평론] 제20호 수원나그네 2019-05-15 1222
1571 패턴과 모순. 2 systema 2019-05-13 1296
1570 아무님 사회주택 토크쇼 수원나그네 2019-05-09 1296
1569 좋은 작품의 조건. systema 2019-05-04 1213
1568 포지션의 세계 1 systema 2019-04-25 1265
1567 조경에 좋은 나무 image 2 김동렬 2019-04-23 3161
1566 생명로드 39 - 2013년에 뿌린 씨앗 그리고 일본전문가 강연회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9 767
1565 우리는 모두 여행자다 [제민] 4 ahmoo 2019-04-18 1137
1564 트레일러 파크 보이즈 image 1 김동렬 2019-04-12 3807
1563 생명로드 38 - The Second Schedule (2019 July~ 2020 Aug)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2 763
1562 수학의 기원 2 - pi image 눈마 2019-04-11 989
1561 바깥으로 난 창을 열어라. 1 systema 2019-04-05 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