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수원나그네
read 542 vote 0 2020.05.11 (05:32:15)

세상이 바뀌었다.

예측이 안 통하는 세상이다.

코로나가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주었다.

귀납적 방식이 안 통하는 판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연역으로 갈 수밖에 없고, 연역은 앞일을 만들어 가는 일이다.


'연역' 하면 구조론이다.

구조론의 질 입자 힘 운동 량 가운데

힘으로 대결하던 시절이 지나고 있는 것이다.

질이 바뀌고 있고 입자가 바뀌고 있어서 힘은 자리가 없다.

지구촌에 질적인 변화가 일어나면서 가보지 않은 길을 만들어가야 한다.


이게 '아리랑'이다.

미래만들기라면 '통일'부터다.

통일은 예측이 아니라 '만들기'로 간다.

통일된 시점의 남북한을 상상하고 시나리오를 만든다.

그런 다음, 가능한 방안을 여러 가지로 검토해서 선택해서 실행에 옮긴다.


약자의 보호가 우선이다.

약한 고리가 보호되면 균질해진다.

북한이 기꺼이 문을 열 수 있고 통일후에도 안심이다.

약자와 빈자를 보호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강자가 이에 기여한다.

한반도가 포용하고 시범을 보이면 지구촌에서 이를 본받는다. 낳음이 있다.


이런 길이 열리고 있다.

지구촌의 숙제를 풀 기회가 왔다.

잘 나가던 지구촌 주먹들을 일거에 잠재운 코로나.

이런 기회는 잘 오지 않는다. 마치 시간이 일시 정지된 장면.

미래를 만들어가는 연역의 잔치를 열어갈 기회다. 우리에겐 구조론이 있다.






[레벨:5]나나난나

2020.05.11 (13:54:16)

아리랑에 이런뜻이??

옛날 사람들이 아리아리~~ 하길래 무슨 뜻인가 했더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5.11 (15:29:47)

전혀 근거없는 민간어원설입니다.

아리는 여울이 합류하며 수심이 깊어지는 곳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2171
1708 인상주의 시대 음악가에 대한 구조론적 해석 3 오민규 2020-07-09 253
1707 구조론 목요모임(홍대입구역 ,강남역 아님) image 오리 2020-07-09 100
1706 사유의 방법과 철학 오민규 2020-07-08 135
1705 박인환상 공모전(7월31일까지) 수피아 2020-07-08 111
1704 일본의 에너지 고립. image 아나키(÷) 2020-07-08 213
1703 내일 7월 9일 목요모임 장소 변경 안내 image 3 오리 2020-07-08 203
1702 이해찬과 김병준 3 수원나그네 2020-07-06 683
1701 허영만 '주식 만화' 25% 손실! 아나키(÷) 2020-07-05 492
1700 진정한 시장경제를 위한 토지정책 image 수원나그네 2020-07-05 150
1699 국가가 경제하는 뉴노멀 시대 이금재. 2020-07-04 254
1698 월별 정기후원내역 게시판 1 오리 2020-07-01 421
1697 '과학하고 앉아있네'와 라그랑주 역학 3 이금재. 2020-06-29 514
1696 영감을 주는 단편영화, Curve 2016 1 이금재. 2020-06-27 519
1695 학문에 대한 해석 2 오민규 2020-06-27 256
1694 학문에 대한 생각 4 오민규 2020-06-26 468
1693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1 오리 2020-06-25 211
1692 세상은 프로세스 1 systema 2020-06-19 408
1691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2 오리 2020-06-17 393
1690 예전에 올린 기본소득 관련자료들을 소개합니다~ 2 수원나그네 2020-06-17 255
1689 이번 주 구조론 목요모임은 취소 되었습니다. image 2 오리 2020-06-10 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