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잡스도, 건희도, 몽구도 분발하오.

컴이 나에게로 와 나의 역할을 나누어 사오.
개인컴 이라면 이래야 하오.

개인카 라면 이래야 한다도 나와 줘야 하오.

기대하오.

바탕소 자게에서 재펌  : 아무님의 정신 번쩍나는 시청평 있소^^>


(위에 view subtitles를 클릭하면 한국어 자막을 켤 수 있다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2.19 (09:24:57)

데이비드 카퍼필드 형은 딱하게 되었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양을 쫓는 모험

2010.02.19 (11:23:22)

그닥... 끌리지 않소.
그것이 시작이 되어서 어떻게 더 발전할지는 모르지만...
왠지 사람을 위한 컴퓨터라기보다는 컴퓨터를 위한 사람이라는 느낌이오.
작동하는데 힘이 많이 들어가있소. 손동작을 자세히 보면 손가락 마디마디에 힘이 잔뜩 들어가있소.
아이디어는 신선하긴 하지만 힘이 많이 들어가면 귀찮아서 안하게 된다오.

카퍼필드도 분발해야 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2.19 (13:07:21)

^^ 잡스와 건희에게 아직 시간이 있는 이유죠.
이 방향이 일정 규모 이상의 사람을 끄는 때가 오면, 분발해도 늦소.

잡스나 건희가 못하는 것이 아니라,
안하는 것을 저 인도출신 청년이 치고 나간다는 거.

저 청년이 구조를 좀 안다는 거.
개인컴은 저래야 했었소.

처음 설정을 마우스, 키보드, 모니터, 본체로 한 거.
그 결을 따라 잡스도 건희도 걍 달리다 번쩍한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2.19 (19:01:56)

한다 (O)면, 하는 거요. 확인하면 그만.
사람이 뭔가 한다는 건 (의사O, 능력O)
기회는 안한다에 있소. 혁명, 혁신, 개혁, 개선 다 안한다에서 나오.

안한다(의사X, 능력O), 못한다는(의사O or X, 능력X)

못하던 걸 하게되는 일은 엄밀히 보면 없소. 있으면 기적이오. 대개는 착각.

기회는 안하는 것에 있소. 능력이 있으나 의사가 없는 것. 아이디어 없는 것. 욕망이 없는 것. 안목 없음, 감 없음.

안하는 것에는 나름 이유가 있게 마련이오.
안하는 것을 하는 것은 시작이 미미하오. 별거 없어 보이오.
그러나 보이는 게 다가 아니오.

가끔식 진짜가 나오오.

세상을 송두리째 바꾸는 진짜가 나오오.
일이 난 것.

안하는 목록에 민감해야 뭘 아는 거.
끝까지 달려 안하는 근본을 짚어 두는 것.
짚다보면 기회가 보이오.

무진장의 문짝이 열리오. 무한에 가까운 에너지의 샘이 열리오.
전에 없던 세상이 열리오.

아래 영상은 세상을 울리는 넘이 눈의 띄여 올려 보오.

동영상 바로가기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0481
1895 남자들이 버섯머리를 싫어하는 이유 image 7 김동렬 2014-07-13 34525
1894 흑인 부부가 백인 아기 낳아 image 15 김동렬 2010-07-20 24232
1893 이소룡과 이연걸 image 3 김동렬 2017-03-27 20644
1892 쿠르베, 성기의 근원 image 16 김동렬 2014-06-09 19945
1891 625때 중공군 사상자 숫자 7 김동렬 2013-07-15 19872
1890 적정기술의 실패 4 김동렬 2016-07-24 19833
1889 세잔의 사과 image 3 양을 쫓는 모험 2009-05-08 19486
1888 양직공도 신라사신 image 9 김동렬 2013-02-06 18907
1887 이방인, 이정서가 틀렸다. image 8 김동렬 2014-04-29 18315
1886 독수리 오형제의 실패 image 김동렬 2013-07-15 17868
1885 뜨거운 물이 찬물보다 빨리 언다. 13 김동렬 2011-01-04 17645
1884 창의적 사고의 단계들 lpet 2011-02-27 17239
» 개인용 컴을 만든다면, 이 정도가 기본. 4 ░담 2010-02-19 14915
1882 감자탕은 감자뼈? 1 김동렬 2010-10-20 13887
1881 김조광수 김승환 커플 image 5 김동렬 2013-10-02 13604
1880 스노우보드 타는 요령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6-15 13490
1879 깨달음을 그리다 영번역 첫 번째 image 1 ahmoo 2010-01-18 13472
1878 눈동자의 크기 image 18 김동렬 2014-04-11 13205
1877 좆의 어원 image 8 김동렬 2013-04-01 13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