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66 vote 0 2021.02.20 (21:58:50)


    담로와 계림


    백제에 지방 제후로 22 담로가 있었다. 왕족을 파견했기 때문에 실제로는 제후국도 아니다. 한의 군현제에 가깝다. 지방의 실력자를 중앙에서 추인하는 일본의 다이묘와 다르고 당의 절도사와 다르다. 담로가 뭘까? 침미다례나 탐라에서 흔적을 찾을 수 있다. 


    담로의 옛 발음은 다로다. 신라에는 탈해가 있다. 대구는 달벌이다. 신라발음은 닭이 아니라 달이다. 신라의 다른 이름은 계림인데 탈해가 지었다. 계림은 달숲이거나 달벌이다. 냉수리비 등을 참고하면 신라인은 우두머리는 죄다 임금으로 불렀음을 알 수 있다. 


    왕과 육부촌장과 지방촌장이 다 임금이었다. 임금들 간의 급을 구분하려고 왕은 매금으로 부른 것이다. 신라인들은 찬, 아찬, 간, 아간, 각간, 대각간, 태대각간, 간지, 한기라고 다르게 표현했는데 어원은 모두 같다. 어원은 칸이다. 투르크어에서 들어왔다.


    간을 한으로 발음하는 나라도 있고 찬으로 발음하는 나라도 있다. 한국을 일본인들이 간국이라고 하는 것은 옛날에 H 발음을 못해서 그런 것이다. 몽골인들은 옛날에는 칸이라고 했는데 지금은 칸을 발음 못하고 X발음을 끼워서 찬에 가까운 발음을 한다고.


    왕을 일금이라고도 하고 매금이라고도 하는데 같은 이름을 다른 한자로 적는 경우는 계급이 다르기 때문이다. 6부왕도 임금이고 지방의 촌장도 임금인데 한자 표기가 다르다. 결론은 담로와 다례와 탐라와 달벌과 탈해와 계림은 뿌리가 같은 말이라는 것이다.


    그중에 몇은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다. 탈해는 원래 왕의 신하였는데 어쩌다 왕이 되었기 때문에 이름이 이상해진 것이며 그 와중에 국명도 바뀐 것이다. 계림은 달숲인데 경주의 숲을 뜻하지만 탈해는 신하가 왕이 되면서 신라를 담로연맹으로 정의한 거다. 


    이상은 나의 추측이다. 시도할 만한 가치가 있는 추론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239 인생이라는 게임의 요령 1 김동렬 2021-03-31 1767
5238 오세훈은 끝났다 1 김동렬 2021-03-30 2343
5237 이겨먹으려고 그런다 김동렬 2021-03-29 1380
5236 구조주의 열린 진보로 갈아타자. 1 김동렬 2021-03-29 793
5235 기세부여가 진짜다 2 김동렬 2021-03-28 947
5234 동기는 거짓이다 김동렬 2021-03-28 826
5233 진화론의 진화 김동렬 2021-03-27 727
5232 민주당이 고전하는 이유 3 김동렬 2021-03-26 1620
5231 인간의 이유 - 기세와 전략 4 김동렬 2021-03-25 1295
5230 이기는게 인간의 목적이다 김동렬 2021-03-24 1126
5229 대중의 선택적인 분노 image 김동렬 2021-03-24 1149
5228 금태섭 두둔한 가짜 진보 쪽팔려 죽어야 image 김동렬 2021-03-24 1162
5227 범죄자의 심리 김동렬 2021-03-23 1003
5226 대구인만 누리는 광주학살의 즐거움 1 김동렬 2021-03-22 1337
5225 유럽의 실패 한국의 성공 1 김동렬 2021-03-22 1310
5224 과학의 힘 김동렬 2021-03-21 908
5223 자연의 시스템 김동렬 2021-03-20 825
5222 자연의 전략 김동렬 2021-03-19 988
5221 우주의 방향은 셋이다 김동렬 2021-03-18 908
5220 윤석열 딜레마 김동렬 2021-03-18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