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0609 vote 0 2002.10.16 (16:09:40)

밥빌어먹기 딱 좋은 철학과 학생입니다.

법대 수업을 하나 청강했는데, 그 교수님이 이회창 선배인 것 같더라구요.
수업 중간중간에 고등학교 대학교 모두 이회창과 동문인 그 교수님이
마치 이회창이 이미 당선이나 된 것 처럼 말씀하시더라구요.

"이회창이 법조인 출신이어서, 이러이러한 것은 잘할 것이다, 그런데 정몽준은 아니다.."
라는 식으로요..

김동렬님!
묻고 싶습니다.

노무현 바람은 6월에 이미 멈춘 것 이었습니까?
저에게는 지금 이 상황에서 아무런 희망도 보이지 않습니다.
노하우 회원들의 희망섞인 말들도 모두 자기 위로로 밖에 들리지 않는군요.

"그랬으면 좋겠는 상황"이 아닌, 객관적인 전망을 알고 싶습니다.
솔직히 아래에 써놓으신 지지율이 답보 상태인 것이 태풍전의 고요란 말도 이해가 잘 안됩니다.
그냥 이대로 굳히기 일것 같은데...

노짱에게 반드시 기회가 돌아온다는 것을 굳게 믿었는데,
어쩌면 제가 노무현 지지자이기 때문에,
한화갑이 몇 십년간 김대중의 당선을 믿었던 것과 같은 것은 아니었는지...
이젠 상황을 보는 제 자신의 눈도 믿을 수가 없습니다.

비관주의에 빠져들어서는 안되지만,
객관적으로 보면서, 최악의 상황도 준비해야 된다고 봅니다.
어설픈 희망을 지녔다간, 12월 19일이 너무 괴로울 것 같군요...

(개인적으로 정도령은 이해충 못지 않은 폭탄이라고 봅니다.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428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4116
5427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763
5426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1350
5425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929
5424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2034
»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609
5422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863
5421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863
5420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811
5419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1068
5418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978
5417 김민석... 드디어.. 철새에 합류... 카카 2002-10-17 12667
5416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757
5415 최용식님의 이 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영호 2002-10-17 11213
5414 Re..양쪽 다 잘못이라서 김동렬 2002-10-17 14306
5413 노무현 대승의 패러다임 skynomad 2002-10-17 14436
5412 딱 한가지만 이야기하라면 이것을 이야기 할 것 김동렬 2002-10-17 11039
5411 음.. **의 친구^^ 2002-10-17 14155
5410 이 틈에 부산을 공략하십시오 아다리 2002-10-17 14782
5409 무슨 소립니까 하나로 전체를 매도해요? skynomad 2002-10-17 11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