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아다리님의 글을 읽고 느낀점 입니다.)

공포의 반복, 연장상영, 혹은 시리즈화를 고통이라고 부를 수 있지않을까?
그런 점에서 에이리언 시리즈는 정말 고통스럽다.
이 공포는 결코 대항할 수 없는 절대우위적 파워를 지닌 자(에이리언)의 침략에서 상정되며,
절망과 희망의 극단을 오르내리면서 우리의 생존력을 시험한다.

그냥 이대로 뛰어내릴까..
요란한 겉포장과는 달리 유달리 생존력이 약한 우리의 미해병대들은 공포에 질린 나머지 자진해서 절망의 신에게 자신을 헌납해버린다.
물론 이 대목은 공포의 가공할 파워를 홍보하기 위한 장치일테이지만..

에이리언은 우리에게 마지막, 궁극의 한가지 질문을 던진다.
너, 이래도 계속 까불거니?
봉쇄된 절망과 지칠줄 모르는 고통의 변주를 듣고서도, 나름의 희망을 동원한 정돈된 삶을 동경하니? 하고 되뇌인다.
영화는 우리의 삶에 대한 조잡스러움과 죽음앞에서의 비겁함을 마음껏, 끊임없이 조롱한다.
값비싼 댓가를 치르며 2시간동안 스크린의 볼모로 앉아있을 수 밖에 없는 우리가 마침내 더없이 초라해질때, 영화는 본래의 의도된 목적을 달성한다.

너희의 그 고상한 권리 따위는, 기껏 죽음하나 어쩌지 못하는 비루한 생명알갱이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무자비한 공포채널로 경고하고 있는 것이다.

고통은 결코 소통되지 않는다.
고통은 우리의 모든 감각과 사고를 기능정지시키며 무의미의 세계로 내팽개쳐버리기 때문이다.
이 절망적인 순간에 우리의 취할바가 무엇인가?의 질문을, 한편의 영화도 부족해서 시리즈로 던지고 있다.

결국 이 영화에서 내가 찾은 소통의 방법은, 고통과 소통하기 위해서는 고통 자체가 될 수 밖에 없다는 거다.
고통을 옹호하고 고통을 자기속에 함유하며, 마지막 안전지대마저 내놓는 것..
이것만이 고통으로부터 나를 지킬수 있다는 메시지다.
그래서 마침내 그녀는 마지막 작품에서 고통의 신으로 부활했다.

고통을 적대하건 광신하건,
그것과 대립하여 안전을 구하는 순간 절망의 골짜기로 굴러떨어질 수 밖에 없다.
그런점에서 에이리언은 고통(또는 미지)를 끌어안기 위해 모색하는 영화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428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4116
5427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763
5426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1350
5425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929
5424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2034
5423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610
5422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863
5421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863
»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811
5419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1068
5418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978
5417 김민석... 드디어.. 철새에 합류... 카카 2002-10-17 12667
5416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757
5415 최용식님의 이 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영호 2002-10-17 11213
5414 Re..양쪽 다 잘못이라서 김동렬 2002-10-17 14306
5413 노무현 대승의 패러다임 skynomad 2002-10-17 14436
5412 딱 한가지만 이야기하라면 이것을 이야기 할 것 김동렬 2002-10-17 11039
5411 음.. **의 친구^^ 2002-10-17 14155
5410 이 틈에 부산을 공략하십시오 아다리 2002-10-17 14782
5409 무슨 소립니까 하나로 전체를 매도해요? skynomad 2002-10-17 11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