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7072 vote 0 2011.10.27 (18:28:49)

 

세상의 작동은 얽힌 구조가 풀리는 과정이며 세상은 마이너스 한 방향으로만 풀린다.

 

스포츠 경기의 승부조작은 점수를 잃어주는 방법으로만 가능하다. 의도적인 실점은 가능하나 의도적인 득점은 불가능하다.

 

디자인은 심플해야 한다. 레드카펫을 밟는 여배우의 심플한 노출에는 한계가 있지만 화려한 의상의 풍성한 장식에는 한계가 없다. 한계가 있어야 합리적인 평가가 가능하다.

 

권투선수는 상대를 코너로 몰아 운신할 공간을 빼앗고 소나기 펀치를 퍼부음으로써 상대의 판단할 시간을 빼앗는 마이너스로 승리한다.

 

가진 자의 뺏기지 않으려는 에너지는 못 가진 자가 빼앗으려는 에너지의 두 배라고 한다. 가진 자의 마이너스는 하나의 관문만 지키면 되므로 의사결정이 쉽기 때문이다. 반면 못 가진 자의 플러스는 중도에 여러 개의 관문이 있어서 거듭된 의사결정 과정에서 지치고 만다. 못 가진 자가 먼저 포기한다.

 

성공의 요체는 먼저 탑 포지션을 차지하고 그 자리를 지키면서 적절히 마이너스를 행하는 것이다. 선동렬의 지키는 야구와 같다. 마이너스는 의사결정이 쉽고 답이 명확하며 방향이 분명하다.

 

마이너스를 행하려면 탑 포지션을 차지해야 한다. 먼저 지극한 완전성의 극점에 도달한 다음 적절히 조율하며 마이너스를 행하는 것이 인생의 정답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134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3702
5133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374
5132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0942
5131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556
5130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1668
5129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317
5128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500
5127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521
5126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438
5125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0740
5124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582
5123 김민석... 드디어.. 철새에 합류... 카카 2002-10-17 12304
5122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352
5121 최용식님의 이 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영호 2002-10-17 10859
5120 Re..양쪽 다 잘못이라서 김동렬 2002-10-17 13939
5119 노무현 대승의 패러다임 skynomad 2002-10-17 14064
5118 딱 한가지만 이야기하라면 이것을 이야기 할 것 김동렬 2002-10-17 10707
5117 음.. **의 친구^^ 2002-10-17 13816
5116 이 틈에 부산을 공략하십시오 아다리 2002-10-17 14415
5115 무슨 소립니까 하나로 전체를 매도해요? skynomad 2002-10-17 11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