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906 vote 0 2005.09.17 (16:45:12)

 

500여척의 배를 동원하여 백제를 도우려한 왜병을 물리쳐준(?) 빌어먹을 소정방의 동상은 어디에 세워져 있는지 모르겠다.


임진왜란 때 조선을 구해준(?) 명나라 장수 이여송의 동상은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


50만 대군을 동원하여 북한을 구원해 모택동의 동상도 북한 어딘가에 세워져 있을까? 슬픈 일이다.


맥아더는 300만의 한국인의 죽음과 관련되어 있다. 그는 3차 세계대전을 획책했다. 원자탄으로 한국을 희생시켜 소련의 개입을 유도하고 그걸로 지구촌 전체를 정복하려 했다.


그에게서 300만 한국인의 죽음은 스탈린을 전쟁에 끌어들이기 위한 미끼에 지나지 않았던 것이다. 내가 알고 있는 맥아더는 그런 인간이다. 스탈린을 잡기 위해 한국인을 원자탄이라는 떡밥에 매달아 미끼로 쓰려 한 자.


미국이라는 나라. 그들은 처음 필리핀을 얻기 위해서 일본의 침략을 방조했다. 다음에는 일본을 공격하기 위해 소련을 끌어들였다. 38선 이북을 소련에 넘겨준 것이다. 다음에는 소련을 공격하기 위해 한국을 3차대전의 미끼로 쓰려 했다.


조선을 일본에 넘겨준 다음에 일본을 치고, 38선 이북을 소련에 넘겨준 다음에 소련을 친다. 그것이 그들의 방식이다.


300만의 죽음 중에서 억울한 죽음은 그 얼마나 많았겠는가? 그 300만의 죽음 중에서 맥아더가 책임져야 할 죽음도 적은 숫자는 아닐 것이다.


그 원혼들이 내려다 보고 있다. 그 희생된 이의 후손들이 두 눈 뜨고 살아있다. 그런데도 맥아더는 삼전도비처럼 인천을 억누르고 있다.(왜 삼전도비는 철거하지 않는지 모르겠다. 바보 아닌가?)


그곳에 그 동상이 있다는 사실을 생각할 때 마다 내 가슴 한켠이 아프다. 그치만 나는 덜 아픈 것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나보다 백배 천배 아플 것이다.


이승만의 동상은 철거되었다. 박정희의 흉상도 철거되었다. 김일성의 동상도 철거되어야 한다.


한국인의 다수는 동상의 철거에 찬성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 동상이 거기에 있어도 무방하다는 90명과, 동상이  거기에 있으면 아프다는 10명의 말 중 누구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할까?


참된 사회는 그 소수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사회다.


빌어먹을 그것이 역사라면 그 또한 철거되어야 할 역사가 아니겠는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450 정말 알고싶습니다 지역감정 아다리 2002-10-09 11249
5449 대선을 딱 두달 앞둔 마음^^ Y 2002-10-09 10858
5448 강교주 오늘 무기 하나 하사하시다 아다리 2002-10-09 11147
5447 Re..지역감정은 실체가 있는 것입니다. 김동렬 2002-10-09 13191
5446 Re..옛날 의리의 김영배가 skynomad 2002-10-09 13042
5445 전 지역감정의 생산과정에 더 주목했습니다 아다리 2002-10-10 11305
5444 Re..그게 다 조직의 생리에요. 김동렬 2002-10-10 13255
5443 Re..써둔 글인디 재미로 함 보시구랴 무림거사 2002-10-10 12659
5442 어차피 총대매는 거 뿐 무림거사 2002-10-10 12905
5441 안웃기는 이야기 김동렬 2002-10-11 14303
5440 국익 해치는 자들에게 국가 맡길 수 있나? 김동렬 2002-10-11 11186
5439 노하우에 쓰신 글... 감직이 2002-10-11 12252
5438 Re..이회창은 조기 낙마해야 김동렬 2002-10-12 12688
5437 개혁정당 모임을 다녀와서 아다리 2002-10-12 12265
5436 Re..오늘 토론회 어땠나요? 까웅아빠 2002-10-13 12903
5435 제안 하나 (한겨레신문에 전단지 끼워 돌립시다) 아다리 2002-10-13 12585
5434 씽.. 너무 속상하다.. ㅠㅠ 키쿠 2002-10-13 11678
5433 토론은 보지 못했습니다만 김동렬 2002-10-14 10263
5432 Re..위로의 말 한마디..^^ Y 2002-10-14 12543
5431 개혁 국민정당에서 김동렬 2002-10-14 107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