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988 vote 0 2021.09.12 (13:18:45)


    https://news.v.daum.net/v/20210912113806955


    구조론은 마이너스다. 장사는 앞으로 남고 뒤로 밑진다. 앞으로 남는 것은 눈에 보인다. 기레기가 보도해 주기 때문이다. 뒤로 밑지는 것은 보이지 않는다. 기레기가 보도하지 않기 때문이다. 결정적으로 그것을 알아낼 방법이 없다. 들어올 때는 눈에 띄게 확 들어온다.


    지지율 그래프 솟구치는게 보인다. 인과관계를 알 수 있다. 내가 공약을 플러스 했더니 지지율이 플러스 되는구나. 마이너스는 알 수 없다. 가랑비에 옷 젖듯이 슬금슬금 빠져나간다. 이회창의 삼김청산은 최악의 공약이었다. 그런데 그걸 안철수가 베껴서 또 써먹는다.


    알아야 한다. 이회창의 삼김청산이 바로 안철수의 새정치라는 사실을. 이름만 바꾼 것이다. 안철수가 비판하는 구정치는 87년 체제 곧 삼김정치다. 이회창이 깨진 이유와 정동영이 깨진 이유와 안철수가 깨진 이유는 정확히 같다. 이회창 공약은 한 마디로 국민청산이다.


    삼김청산은 삼김과 국민 사이에 신뢰관계로 만들어진 무형의 자산을 버리겠다는 거다. 국민을 청산한 결과 망했다. 정동영은 노무현을 깠다. 망했다. 안철수는 노무현을 청산대상으로 찍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머리를 썼다. 새정치 하겠다. 노무현 버린다는 뜻.


    이회창의 삼김청산은 한마디로 김영삼 청산이다. 충청출신이므로 김종필은 문제가 안 되고 당이 다르므로 김대중도 상관없다. 김영삼과 대립하다가 망했다. 윤석열은 문재인과 대립하다가 망한다. 후보는 현직과 대립하지 말라. 이건 조중동 기레기들도 잘하는 소리다. 


    현직이 후보를 도와줄 수는 없어도 떨어뜨릴 힘은 남아있다. 조중동 칼럼에서 가끔 보는 내용이다. 삼김을 계승하겠다고 말했으면 이회창 되었을 것이다. 윤석열과 홍준표는 왜 노무현 청산을 공약하지 않는지 모르겠지만 문재인과 대립각을 세우면 멸망을 자초하는 거다.

 

    노무현 건드리면 죽는다는 사실은 홍준표도 아는 모양이다. 봉하마을 참배도 하더라. 김대중 건드리면 죽는다는 사실도 안다. 그런데 문재인 건드리면 안 죽을 거 같지? 죽는다. 노무현의 행동력과 문재인의 신중함을 겸비하겠다고 해야 당선되지. 바보냐? 결론. 바보 맞네.


    삼김청산 구호와 새정치 구호가 결국 김영삼 찍은 국민 절반, 김대중 찍은 국민 절반을 욕하는 말이라는 사실을 유권자가 깨닫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린다. 기레기가 절대 보도하지 않기 때문이다. 빠질 지지율은 천천히 빠진다. 이회창은 왜 졌는지 개표 끝나도 모른다.


   ###


    상단에 링크한 기사에 언급되었듯이 관료들은 고압적인 꼰대라서 정치에 부적합이다. 막스 베버는 관료가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관료는 데마고그(선동가)가 아니며 데마고그의 기능을 위해 만들어진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그가 데마고그가 되려 한다면 대체로 그는 매우 나쁜 데마고그가 되고 만다. 진정한 관료는 그의 본래적 사명에 비춰볼 때 정치를 해서는 안 되고 단지 ‘행정’만 하게 되어 있으며, 무엇보다도 비당파적 자세로 행정을 해야 한다.”


    정치는 변방에서 중심을 치는 것인데 관료는 본의 아니게 중심에서 변방을 치게 된다. 권력을 틀어쥐고 국민을 짓밟게 된다. 망한다.


[레벨:24]스마일

2021.09.12 (13:34:26)

모래시계 홍준표검사는 과거에 노무현에 대한 막말을 거칠게 쏟아 냈습다.

과거에 아방궁에 자살에 막말을 퍼 붓다가

윤석열이 더 덩치도 크고 더 거친말과 카메라에 대고 눈을 부라리니

홍준표는 그 정도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지

아니면 윤석열과 차별화하려고 점잖은 척 하는 거라고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징기스

2021.09.12 (15:08:34)

글을 읽어 보면....

구조론은 간단하다 못해 민망하다

핵심 골조만 남는다.

하나 둘 셋만 알면 대화가 되기 시작 한다. 


그러나  작업공정 중  전라도분과는 조시( 세게 약하게 ....강도나 유격등의 미세 조정 }까지는 마추는게 힘들다. 그들의 언어가 넘 짧다. "거시기 알지"하나다...

적어도 셋은 되는 구조론이 좋다...명쾌한 글 무슨말인지 알겠다.


순간 노무현대통령의 목소리가  들린다. 역대 국방장관 장군들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

나만 알고 있는 나쁜놈을 정확하게 보여  준다.



건데 저  생양아치  일전에 말한 길에 라이타 던진 양아치 같은 윤석열은 그렇게 쉬워 보이질 않는다. 

부끄러움을 모르면 사람 아닌데....  중독된게 맞다. 호르몬에...

윤석열은 내주위에 있는 정상적인 사람같지가 않다.


반기문은 말 했다

지킬게 있어,...

유엔 사무총장으로써 명예와 가족들을 생각 하며....

대권을 포기 한다.


노가다 현장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은  지킬것이 없는 사람이다,

가진게 없기에 지킬게 없다.

윤석열이는 가진게 없다. 딸도 아들도 없다. 예수도 부처도 없다. 머리 나쁜건 다 알려졌고 ,


한마디로 노가다판에서 하는 말이 있다 ,,

"이판사판 공사판" 이런 새끼가 제일 겁난다.. 

밑져야 본전인 판에서도 사람들은 판떼기를 돌린다

여기서 밑질게 하나도 없는 윤석열이는 물러  이유 없다.

밑으로도 끝이 없는데....감방 가는것 보다는 버티기만 해도 안철수 정도는 가능 하다.

답은 나와 있다..

끝까지 가서 감방까진 추락 하지 말자.


칼질 하는 방법도 흉내는 낸다. 흉칙한 새끼다.


이번에 우리가 이길수 있을까?.....

헌법이  이길수 있을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33 윤석열 가면을 벗긴 조성은 1 김동렬 2021-09-11 1912
132 지적 설계의 문제 14 김동렬 2021-09-12 1562
» 이고반윤의 멸망학 2 김동렬 2021-09-12 1988
130 상호작용에 답이 있다 김동렬 2021-09-13 1268
129 하루에 1초만 생각을 하자 김동렬 2021-09-13 1385
128 핸들을 놓치지 말라 김동렬 2021-09-13 1222
127 체와 용의 관계 김동렬 2021-09-13 1316
126 의리를 알아야 인간이다 김동렬 2021-09-14 1548
125 생각을 잘하자. 9 김동렬 2021-09-14 2080
124 몰락의 강준만 김동렬 2021-09-15 1641
123 제자와 의리 김동렬 2021-09-15 1656
122 스승은 없다 1 김동렬 2021-09-16 1897
121 세상은 상호작용이다. 1 김동렬 2021-09-17 1489
120 진리의 기쁨 5 김동렬 2021-09-17 1710
119 사유의 프로페셔널과 아마추어 2 김동렬 2021-09-18 1535
118 진리에 의지하라 1 김동렬 2021-09-18 1284
117 진리는 연결이다 3 김동렬 2021-09-18 1654
116 진리를 이야기하자. 1 김동렬 2021-09-19 1424
115 진리의 의미 1 김동렬 2021-09-20 1238
114 완전한 진리 1 김동렬 2021-09-21 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