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708 vote 0 2004.03.06 (15:58:07)

카이사르를 배신한 브루투스 이하 14인의 악당들 중 단 한 놈도 살아남 지 못했다. 그 중에는 친구 따라 강남간 순진한 녀석도 있었다. 가엽게도.. 모두 죽었다.

『 '미틴 넘들.. 이거나 먹어!'  ...이미지 원판은 '라이브이즈'입니다.』

승산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당시만 해도 상황은 유동적이었다. 카이사르의 전횡에 대한 견제여론이 높았다. 여론은 대략 반반이었다. 언제나 그렇듯이 선수를 치는 쪽이 이긴다. 브루투스가 일단 승기를 잡았다.

시민들은 일시적으로 쿠데타를 인정할 듯 했다. 그러나 사태는 일변하고 만다. 안토니우스의 연설에 감동한 시민들이 쿠데타세력 타도에 나선다는 이야기는 세익스피어의 희곡이다.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

브루투스와 안토니우스가 시민들을 모아놓고 웅변대결을 벌인 것은 아니고, 사실은 치열한 세 대결이 있었다. 중립을 표방하던 외부세력이 일제히 쿠데타에 반기를 들므로서 브루투스 일당은 세불리기 경쟁에서 진 것이다.

룰에 관한 문제.. 만장일치가 아니면 안된다
이 상황에서 민중의 선택은 정해져 있다. 곧 행동통일이다. 브루투스를 지지하는 쪽으로는 원초적으로 행동통일이 가능하지 않다. 그 반대의 경우는 행동통일이 가능하다. 처음 시민들은 부르투스의 힘을 파악하기 위해 일단 그를 밀어주는 척 한다.   

탄핵안도 마찬가지다. 여론은 일시적으로 탄핵정국을 인정할 듯 보인다. 3일천하다. 일단 그쪽의 의견을 경청해 본 후, 그 반대쪽으로 액션을 취하게 된다. 그 3일은 시민들이 쿠데타의 진정성과 세의 규모를 파악하는 기간이다.

탄핵.. 이런건 원래 만장일치가 안되면 안되는 거다. 민중은 처음 혹시라도 만장일치가 되는지 지켜보다가 곧 원초적으로 만장일치가 안되는 사안임을 깨닫고, 그 반대편에서 만장일치를 꾀하게 된다. 과감한 행동으로 나서는 거다.

역사에서 이런 일은 수도 없이 반복되었다.

탄핵에 찬성하면 3대가 빌어먹는다.
친일파 색출작업.. 해방후 무려 60년이 지났는데도 끝나지 않는다. 이런거 원래 오래 간다. 그러므로 애초에 누구와 원수질 일은 해서 안되는 것이다.

파병안도 그렇다. 우리당 의원들 중 젊은 의원들만 반대표를 던졌다. 파병에 찬성했다가 당장은 몰라도 5년 후, 10년후 통일시대, 자주시대가 오면 정치적 미래가 없는 것이다.

탄핵도 그렇다. 당장은 어떻게 넘어갈지 몰라도, 평생의 오점으로 따라다닌다. 탄핵안 발의에 찬성한 의원들 중 젊은 의원들은 4년후 낙선대상에 오름은 물론이고, 그 이상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 국헌을 유린한 죄.. 이건 치명적이다.

'살처분 밖에 없다.'

사안의 중대성을 그렇게 모르겠는가? ‘아 다르고다른’ 것이다. 탄핵할 수도 있다고 으름장을 놓는 것과 실제로 탄핵을 강행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다.

카이사르의 독재에 대한 불만은 시민들 사이에 광범위하게 조성되어 있었다. 브루투스와 14인의 무리는 오판한 것이다. 그것이 카이사르에 대한 ‘견제심리’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그들은 알지 못했다. 노무현을 견제하는 것 까지는 허용하지만 그 이상은.. 죽음이다.

그래서 역모는 대개 성공하지 못하는 것이다. 반대로 봉건왕조가 권력을 강화하는 수단이 바로 역모를 방조하는 거다. 탄핵질을 하도록 내버려 두었다가.. 기어이 그 역적질이 발각되면 그걸 치는 방법으로 권력을 강화한다.

간사한 조조만 그런 수법을 쓰는 것이 아니라 누구라도 그렇게 한다. 근데 역사책도 한줄 안읽은 넘이 턱 하니 걸려들고 있는 것이다. 무식해도 유분수지.

탄핵.. 하려면 만장일치가 되어야 한다. 만장일치가 안되는 사안은 애초에 말도 꺼내지 말아야 한다. 살처분 되지 않으려면 말이다.

 

노무현의 전략

Drkimz Home

Cafe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5326 Re..김근태의원과의 협력이 지도력회복의 분기점 image 무당벌레 2002-10-22 12383
5325 Re..인터넷 덕분에 솔솔 새나오지 않을까요 김동렬 2002-10-22 12246
5324 이회창 개그 (펌) 김동렬 2002-10-23 12105
5323 노무현 비판자들이 간과하고 있는 것.. 시민K 2002-10-23 14974
5322 역시 손문상 화백~! 압권입니다. image 캬캬 2002-10-23 12692
5321 몽준을 조질 것인가? 김동렬 2002-10-23 17052
5320 정몽준 베이스캠프 철수하려나? image 김동렬 2002-10-23 15043
5319 동렬박사에게 감사한다. 조미숙 2002-10-23 15009
5318 몇 가지 단상... ^^ 스피릿 2002-10-23 14019
5317 병역비리대책회의 사실로 확인 image 김동렬 2002-10-23 15651
5316 정형근이에다가... 지만원이까지... 하하하! 2002-10-24 12384
5315 북한 핵문제에 대한 생각 김동렬 2002-10-24 14373
5314 똥줄 타는 이회창 후보.. ^^ 시민K 2002-10-24 13413
5313 "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 희박" 김동렬 2002-10-24 13891
5312 Re.. 쭝앙스럽도다 무림거사 2002-10-24 13507
5311 Re.. 그렇죠..이회창을 5년동안 보고 살수는 없죠..-.- 하지만.. 음냐음냐 2002-10-25 13612
5310 노후보의 점을 보다 무림거사 2002-10-25 12999
5309 鄭 후보가 밝혀야 할 것들(한국일보10.24) -퍼옴 무당벌레 2002-10-25 14321
5308 사막을 건너온 지도자 노무현 김동렬 2002-10-25 12585
5307 동렬박사님, 단일화는 안되는 건가요? 뽕뽕이 2002-10-25 1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