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974 vote 0 2004.11.24 (21:34:23)









첫눈같은 당신







간밤에 눈이 내렸습니다.

서걱이는 눈길,

토끼 발자국 하나 없는 추운 길 걸어

성당과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능선에 서 있습니다.



비는 내려 바다를 모으고

내린 눈은 가슴에 쌓이는 것일까요

첫눈 밟으며

첫 마음을 생각했습니다.



움푹 페인 곳에

더 깊이 쌓일 줄 아는 당신이라는 첫눈,

행동하는 양심의 첫 마음처럼

그 눈길을 걸어갔습니다.



가도 가도 발자국 하나 보이지 않은

그 길 위에

당신이 동행하고 있음을 보았습니다,

당신이 앞장서고 있음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당신은 언제고 그랬듯이

빈 바람 빈 손이 아니었습니다.

누군가 버린 십자가 등에 지고

절름 절름,철책을 넘고 있었습니다.

철책에 찢긴 십자가에는

당신의 심장 같은 헌혈이

뚝뚝 흐르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빨갱이라 부르는

당신의 십자가가 너무 커서

귀퉁이 한 켠 잘라내어

나눠도 져 봤건만

내 십자가는 매번 작았습니다.

그 십자가, 마저 잘라낼 수 없는

한반도의 어두운 하늘

한으로 뒤덩킨

삼천리금수강산 이었습니다.



첫눈의 마음으로

첫눈의 사랑으로

그 시린 삼천리를

흰빛으로 덮어버린 당신,


당신은

첫 순정,

첫 마음입니다.






* 문정현, 문규현 신부님

한겨례통일문화상 수상에 부처 *





글 : 사랑수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84 김두관, 참여정부가 암흑기였다? 김동렬 2007-06-28 17131
5083 Re.. 조갑제는 최병열과 공작 한나라당 인수작업돌입 김동렬 2002-12-09 17130
5082 군대가서 좋은 점 image 김동렬 2003-07-14 17125
5081 저항을 넘어서 자유를 바라보기 2005-08-05 17121
5080 먹는거 가지고 장난치지 맙시다. image 김동렬 2003-12-02 17120
5079 나사풀린 대통령 노무현 김동렬 2003-05-28 17102
5078 김대중 전 대통령 CBS창사 50주년 대담 김동렬 2004-10-22 17090
5077 DJ가 한번 더 평양을 다녀와야 한다 image 김동렬 2003-06-16 17052
5076 마이너스가 정답이다. 김동렬 2011-10-27 17033
5075 정몽준 최악의 시나리오 김동렬 2002-11-07 17029
5074 럭스와 카우치 2005-08-03 17005
5073 당신은 이미 구조론 안에 있다. 김동렬 2010-03-04 16999
5072 사색문제 image 김동렬 2011-09-12 16982
5071 18 금 유감 2005-08-04 16978
» 사랑수님의 시 김동렬 2004-11-24 16974
5069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는 말은..길은정이 편승엽에게 김동렬 2002-09-08 16974
5068 '살인의 추억' 화성연쇄사건 김동렬 2003-05-12 16941
5067 신과 인간의 관계 김동렬 2009-02-18 16937
5066 미녀 응원단을 환영하며 image 김동렬 2003-08-20 16931
5065 김동길의 기구한 팔자 김동렬 2002-12-18 16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