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444 vote 0 2002.12.19 (19:51:15)

팍삭 늙어버린 느낌입니다.
이번 선거전에서 저는
웃기고 자빠진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너무 많이 보았습니다.
배신, 약속, 배신, 약속, 배신 또 배신
갈데 까지 가서 변명도 필요로 하지 않는 뻔뻔스런 군상들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너무 많이 보아서
이제는 저의 본래의 모습을 잃어버렸는지도 모릅니다.
민석이의 배신이야 그렇다손치더라도
2시간 남겨놓고 몽이 배신 때렸을 때는 정말이지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전차안에서 휴대폰으로 연락을 받고
"야! 농담하지마."
이런 일은 진짜 911 테러 이후 처음이었습니다.
911 테러날도 저는 말했거든요.
"야 장난 그만쳐! 썰렁하다구! 하하하"
그날 저는 늦잠을 잤는데
9시 30분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몰랐습니다.
출근해서야 그 사건이 밤새 일어난 사건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으아~!

2시간을 남겨놓고 몽의 배신
철저한 작전입니다.
우발적으로 삐쳤다?
저는 절대로 인정하지 않습니다.
애들 장난하자는 겁니까?
완벽하게 계산된 것입니다.
그보다 더 좋은 타이밍은 절대로 있을 수 없습니다.

인간이라는 존재에 대한 환멸!
이 세상이란 것이 과연 내일 하루를 더 살만한 가치가 있는 것인지
환멸 그 자체였습니다.

오늘 이렇게 닳아버린 것이
언젠가 재충전이 될 수 있을는지
아니면 영영 닳고 닳은 인간으로 빛 바래어
쓸모없는 인간이 되어버릴지도 모르겠습니다.

게으로규의 25시적 상황,
믿지 말라!, 기대하지 말라!, 차라리 체념하라!, 냉정하게 현실을 보라!
최저의 기대치로 기준을 세우라!
안다 다 안다구!
거듭 자신과 약속을 하지마는
나모 모르게 은근히 기대하게 되고
철없는 신뢰를 보내게 되고
그 기대는 또 다시 냉정한 배신으로 돌아오고..!

그래도 오늘 승리했으니 되었습니다.
이런 승부는 아마 내 인생에 두번 더 없을 것입니다.

노태우 김영삼 때 저는 투표도 안했습니다.
기대할 것도 없었지요.
김대중 때는 처음 투표했지만
지역대결이 거의 결정하였고
네티즌은 선거전에 별로 기여는 하지 못했습니다.

이번은 진짜 네티즌이 만든 대통령이겠습니다.
아마 이 정도로 관심을 가지고 몰입하는 승부는
내 인생에 두번 다시는 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이제는 제가 신경쓰지 않아도
대한민국 저절로 다 잘 되겠죠.

어련히 알아서 하겠습니까?
노무현인데 뭐!

몽도 떼내었겠다.
겁날 것도 없고!

자부심을 가져도 좋습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를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304 오자병법과 손자병법 김동렬 2011-10-24 17767
5303 인지부조화와 확증편향 6 김동렬 2014-07-21 17738
5302 '신은 없다' 호킹 발언 김동렬 2010-09-12 17722
5301 인터넷 글쓰기의 폐단인가?(펌) (노혜경) 2003-06-12 17722
5300 맥아더의 동상을 철거하라 2005-09-17 17682
5299 학문의 역사 - 쫓겨다니는 문명, 매혹당하는 문명 김동렬 2006-01-25 17666
5298 "`고맙다 김대중`이라고 말하라" 김동렬 2003-01-10 17659
5297 "우유 많이 마시면 살 빠져요" 김동렬 2002-09-30 17636
5296 죄송한데여... 노원구민 2002-12-15 17595
5295 구조론 개념도 image 김동렬 2008-08-25 17555
5294 학문이란 무엇인가? 김동렬 2007-10-22 17554
5293 40代 엽기 마누라의 '남편 죽이기' 김동렬 2003-07-23 17531
5292 박노자의 글을 읽는 법 김동렬 2003-01-10 17502
5291 매트릭스 3탄 서프라이즈 레볼루션이 온다 image 김동렬 2003-07-03 17480
5290 유시민에게 공업용 미싱을 선물하며 image 김동렬 2003-04-25 17471
5289 노무현 대통령이 잘못한 것들 김동렬 2006-08-19 17464
» 여러분 고생많았습니다. 김동렬 2002-12-19 17444
5287 누가 정몽헌을 죽였나? image 김동렬 2003-08-05 17403
5286 그림풀이 image 김동렬 2010-03-05 17380
5285 Re..그의 선택이 비난받는 이유.. 스피릿 2003-06-07 17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