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906 vote 0 2002.12.06 (11:54:30)

딴지일보에서 이현세가 회창만화를 그렸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이문열이나 이현세나 제가 평소에 싫어하던 사람들은 왜 하나같이 못된 짓을 하는지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제 홈페이지 옛날 게시판을 검색해보니 요몇년 동안 제가 이현세를 열번 쯤 욕했더군요. 왜 내한테 밉상인 사람들은 다들 알아서 미운 짓만 골라서 하는지 원. 에휴~!

하여간 이문열이나 이현세나 그 사람들은 자기들끼리 뭔가 통하는 것이 있는가 봅니다.


[아래는 제 홈페이지 게시판에서 발췌한 이현세 욕 모음]

-이발소식 상투적인 그림을 그리는 이현세류의 만화에서 흔히 발견되는 기법을 두루 사용하고 있다.

- 미술로 말하면 데생이 안되고 있다는 거죠. 만화로 말하면 그림은 잘 그리는데 모든 인물이 똑같이 생겼어요(이현세)

- 물론 이현세 그림 잘 그리죠. 근데 중세 화가가 아무리 잘 그려도, 김홍도가 아무리 잘 그려도 소실점 이론이 없이 그리면 그건 아니죠. 이문열문학이나 이현세만화는 기본이 안되어 있어요. 그것은 중세화가가 그림은 기똥차게 잘 그리는데 소실점이론이 없는 것과 같죠

- 이현세수준에서는, 이문열수준에서는 절대 가작이 안나옵니다.

- '마초의 신화'를 만드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사람은 만화가 이현세이다. 이현세의 "난 네가 원하는 것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는 모든 만화가들에게 전파되어 하나의 이데올로기가 되었다.

- 이현세의 아마겟돈과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를 비롯한 일본 애니메이션들은 기본설정이 유사하다. 그런데 최종적인 메시지는 정반대다. 한국의 공상과학만화들은 허무주의가 없기 때문에 결말을 짓지 못한다.

- 정찬용의 "영어공부 절대로 하지마라"는 언뜻 과학적으로 보여지나 맹목적 반복을 강조하는 점에서 중세의 도제식 미련곰탱이 수법과 유사하며 또 이현세의 외인구단식 지옥훈련을 연상하게 한다.

- 이현세의 아마겟돈도 드래곤볼을 베끼다가 드레곤볼식으로 우주적으로 강해져서 우주적으로 대결하다가 결말을 못짓는다.

- 이현세만화에 엄지처럼 까치처럼 마동탁처럼 감정과잉 자의식과잉 치기과잉 넘치는 주제, 겉잡을수 없는 오바함, 환상을 쫓다가 부나비처럼 죽는 비극적인 삶, 바보같은 삶이 아닐 수 없다.


덧글 -
제가 이문열을 얄미워하는 것이나 이현세를 엿으로 보는 것이나 원리는 같습니다. 재능은 넘치는데 겉보기일 뿐이고 알맹이가 없다는 것입니다. 허영만에게 있는 것이 이현세에게는 없어요. 한국문학, 한국만화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장애물들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182 개구리소년 얼어죽은 것이 확실한 듯 김동렬 2002-09-28 18244
5181 차원의 정의 image 김동렬 2011-09-28 18243
5180 된장녀와 한류녀 그리고 왜색녀 김동렬 2006-08-07 18189
5179 해방 50년사를 돌아보며 김동렬 2003-05-15 18171
5178 8등신은 미녀 6등신은 ? image 김동렬 2003-06-11 18156
5177 노무현의 옛날 사진(중앙일보) image 김동렬 2003-06-09 18092
5176 휘발유통에 라이터를 켜대는 난폭자의 등장 image 김동렬 2003-02-19 18085
5175 베르누이 효과 image 4 김동렬 2010-07-28 18008
5174 왜 사는가? 7 김동렬 2009-07-31 17962
5173 허재와 이명훈의 만남 image 김동렬 2002-10-04 17962
5172 광대역 웹캠 최신버전 김동렬 2003-06-10 17958
5171 탤런트 이유진의 고백 김동렬 2003-05-30 17924
» 이현세라는 인간에 대한 환멸 김동렬 2002-12-06 17906
5169 탑 포지션을 차지하라. image 2 김동렬 2011-08-10 17881
5168 동영상 강의 김동렬 2010-01-25 17866
5167 까뮈의 이방인 김동렬 2006-07-14 17772
5166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 학문의 역사 김동렬 2006-02-11 17757
5165 눈치보기 image 김동렬 2003-05-25 17750
5164 박정희의 슬로건 - 중단없는 전진 김동렬 2002-12-15 17741
5163 손호철, 임지현, 문부식, 진중권들과 변절의 공식 김동렬 2003-06-08 17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