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923 vote 0 2003.05.30 (18:42:23)

혼혈이라는 말은 『피가 섞였다』는 뜻이다. 이 말은 두가지 전제를 깔고 들어간다. 첫째 피가 존재한다는 것, 둘째 피가 섞여서 안된다는 것이다.

여기서 혈통은 곧 lineage다. 이는 왕국이나 부족의 재산권 및 상속권의 승계를 의미한다. 이는 재산권을 비롯한 각종 법적 권한의 상속에 있어서 누군가를 차별한다는 의미이며, 혼혈인은 재산이나 권력이나, 법적 지위의 상속에서 배제됨을 의미한다.

요는 혼혈이라는 단어가 가지는 두가지 함의가 과연 정당한가이다. 첫째 재산권 혹은 상속권의 불평등한 승계는 정당한가? 둘째 재산권 혹은 상속권의 승계에 있어서 혼혈인의 배제가 정당한가?

우리는 혼혈이라는 단어를 비판없이 사용함으로써, 이 정당성이 의문시 되는 두가지 전제의 함의를 부지불식간에 수용하고 있지 않은지가 질문되어야 한다.

결론부터 말하자. 첫째 피는 존재하지 않는다. 즉 lineage는 인정되지 않는다. 재산권이나 상속권의 차별적 승계는 그 정당성이 인정될 수 없다. 그것이 여자와 남자의 성별에 따라서 차별되어서 안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인종에 따라서 차별되어서도 안된다.

둘째 피(lineage의 차별적 승계)가 인정되지 않으므로, 혼혈인을 구분하여 명시할 이유 역시 소멸한다. 그러므로 혼혈이라는 단어는 폐기되어야 한다. 이유진은 혼혈인이 아니라 단지 생부가 한국 국적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일 뿐이다.

공동체의 규범이라는 측면에서 볼 때, 혼혈이라는 단어를 무비판적으로 수용하는 것만으로도 정치적 소수자에 대한 집단적 가해행위에 해당한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179 “인간쓰레기 박근혜” image 김동렬 2004-12-30 18243
5178 개구리소년 얼어죽은 것이 확실한 듯 김동렬 2002-09-28 18243
5177 된장녀와 한류녀 그리고 왜색녀 김동렬 2006-08-07 18186
5176 해방 50년사를 돌아보며 김동렬 2003-05-15 18171
5175 8등신은 미녀 6등신은 ? image 김동렬 2003-06-11 18156
5174 노무현의 옛날 사진(중앙일보) image 김동렬 2003-06-09 18086
5173 휘발유통에 라이터를 켜대는 난폭자의 등장 image 김동렬 2003-02-19 18085
5172 베르누이 효과 image 4 김동렬 2010-07-28 18006
5171 왜 사는가? 7 김동렬 2009-07-31 17961
5170 광대역 웹캠 최신버전 김동렬 2003-06-10 17958
5169 허재와 이명훈의 만남 image 김동렬 2002-10-04 17954
» 탤런트 이유진의 고백 김동렬 2003-05-30 17923
5167 이현세라는 인간에 대한 환멸 김동렬 2002-12-06 17906
5166 탑 포지션을 차지하라. image 2 김동렬 2011-08-10 17880
5165 동영상 강의 김동렬 2010-01-25 17865
5164 까뮈의 이방인 김동렬 2006-07-14 17771
5163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 학문의 역사 김동렬 2006-02-11 17755
5162 눈치보기 image 김동렬 2003-05-25 17747
5161 박정희의 슬로건 - 중단없는 전진 김동렬 2002-12-15 17739
5160 손호철, 임지현, 문부식, 진중권들과 변절의 공식 김동렬 2003-06-08 17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