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32 vote 0 2020.01.06 (22:20:10)

      
   이중의 역설

   
    단순히 찢어진 상처는 잘 봉합해 놓으면 쉽게 아물지만 진피층의 섬유조직이 떨어져 나가면 잘 아물지 않는다. 상처에 딱지가 생기면 상처가 덧나고 감염되는 것을 막아 치료를 돕는다. 아니다. 상처에 딱지가 생기면 산소 유입이 차단되고 세포재생이 중단되어 잘 낫지 않는다. 딱지가 앉은 채로 완전히 낫지 않고 몇 달을 끄는 수가 있다. 


    상처 부위에 모여든 백혈구가 성장인자를 자극하고 육아조직을 발달시켜 세포재생을 돕는 절차가 있다. 딱지는 상처의 진물을 제거하여 그 과정을 방해한다. 상처에 연고를 바르는 이유는 진물을 유지하여 백혈구의 활동을 돕기 위해서다. 세포재생이 시작되면 딱지를 제거해야 한다. 어떤 상처든 2주가 지나면 빠르게 새 살이 돋아난다. 


    잘 넘어지는 다섯 살 꼬맹이는 정강이나 팔꿈치에 딱지 대여섯 개는 달고 사는 법이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가렵다. 딱지를 떼고 싶다. 무리하게 떼면 피가 난다. 그래도 가능하다면 조심스럽게 제거해야 한다. 딱지는 좋지만 좋지 않다. 치료를 돕지만 돕지 않는다. 이것이 이중의 역설이다. 세상은 항상 이런 식이다. 좋다가도 좋지 않다.


    진보는 오히려 진보의 방해자가 된다. 우리는 혁명을 해야 하지만 동시에 그 혁명을 혁명해야 한다. 우리는 진보를 해야하지만 동시에 그 진보를 진보해야 한다. 우리는 딱지를 씌워 상처의 감염을 막아야 하지만 동시에 그 딱지를 제거해서 새살을 자라게 해야 한다. 세상은 항상 이런 식으로 돌아간다. 보다 정밀한 대응이 요구되는 것이다.


    적절한 때에 엘리트 진보에서 대중의 진보로 갈아타야 한다. 처음부터 그렇게 안 된다. 진보가 진보의 방해자가 되는 시점이 있다. 우리는 옳기 때문에 진보하는 것이 아니라 역량이 있기 때문에 진보하는 것이다. 처음은 옳음으로 시작하지만 나중은 옳음이 역량을 방해한다. 그 반대로 생각할 때도 있다. 역량이 부족해도 옳으면 가야 한다.


    가다 보면 역량이 생긴다. 우리는 역량이 부족하니까 일단 관망하며 기회를 보자는 세력과 우리는 옳으니까 일단 가보자는 세력이 충돌하는게 보통이다. 지금은 진보가 행정권력을 장악하고 의회권력과 실질권력을 넘보는 시점이다. 이런 때는 좌우의 갈림길에서 옳고 그름의 판단보다 고저의 오르막 내리막에서 역량의 문제가 제기된다.


    처음은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하므로 옳고 그름의 판단이 중요하다. 그러나 한 번 탄력이 붙으면 방해자의 제거가 중요하다. 기세로 밀어야 한다. 역량의 제고가 중요하다. 지금은 상처를 보호하는 피딱지를 제거하고 백혈구를 활성화시켜 진피층의 섬유조직 재생을 도와야 한다. 엘리트 진보를 탈피하고 대중적 진보로 저변을 넓혀가야 한다.


    딱지가 오히려 상처의 회복을 방해하는 것이 역설이라면 큰 틀에서 볼 때 그 딱지의 제거과정에서 역량이 강화되는 것이 이중의 역설이다. 엘리트 진보가 도리어 대중적 진보를 방해하는 것이 역설이라면 엘리트 진보를 타격하면서 대중적 진보가 세련되어지는 것이 이중의 역설이다. 엘리트 진보는 제거되는 것이 그들에게 주어진 역할이다.


    진보는 두 번 이겨야 한다. 한 번은 적의 삽질에 기대어 타력으로 이기고 두 번은 대중적 진보가 엘리트 진보를 극복하면서 보다 세련되어져서 자력으로 이긴다. 모든 것이 이런 식이다. 첫 번째는 상대방을 이기고 두 번째는 자신을 이긴다. 첫째는 상대방의 실수를 추궁해서 운으로 이기고 두 번째는 스스로 역량을 강화시켜 실력으로 이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20.01.07 (08:38:52)

"한 번은 적의 삽질에 기대어 타력으로 이기고 두 번은 대중적 진보가 엘리트 진보를 극복하면서 보다 세련되어져서 자력으로 이긴다."

http://gujoron.com/xe/1155747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254 공자의 권력과 노자의 이득 김동렬 2020-12-22 1219
253 자기소개의 문제 1 김동렬 2019-06-18 1218
252 복장 박영선 1 김동렬 2021-02-06 1217
251 인간은 원래 보수다 김동렬 2020-10-18 1217
250 껍질이 알맹이다 1 김동렬 2020-09-29 1213
249 있는 것은 있고 없는 것은 없다. 1 김동렬 2020-05-03 1213
248 세상은 대칭으로 이루어져 있다 1 김동렬 2020-09-16 1212
247 사건과 게임 김동렬 2020-11-30 1210
246 엔트로피는 확률이 아니다 1 김동렬 2019-06-18 1209
245 철학과 인간 1 김동렬 2020-12-23 1208
244 차원의 이해 1 김동렬 2020-02-25 1208
243 사건을 재는 수학 구조론 1 김동렬 2019-10-31 1206
242 효율의 증가와 감소 2 김동렬 2019-07-21 1205
241 모든 숭배는 우상숭배다 1 김동렬 2019-12-31 1202
240 최적화 원리 1 김동렬 2019-08-12 1200
239 에너지의 수렴원리 1 김동렬 2019-08-11 1199
238 유대인이 흥하는 이유 1 김동렬 2020-04-29 1198
237 에너지의 통제가능성 1 김동렬 2019-06-09 1198
236 자기 대상화가 문제 image 김동렬 2021-04-06 1195
235 귀납은 없다 1 김동렬 2019-08-22 1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