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 형과 아우를 생각하며 <<<
-김민웅과 김민석

나에게는 3살터울의 남동생이 하나 있습니다. 만약 우리동생이 민석이의 상황에 처한다면 나는......
화두를 물고 늘어졌습니다.

말지 기고가 김민웅은 내 운동권시절 제국의 본질 그리고 한반도의 역학관계를 시원하게 열어주었던 세상으로 열린 창문이었습니다. 이영희 교수의 노성이 터질 때, 100분토론에 서서 민족평화생존의 논리를 뿜어 내는 그의 모습(http://www.imbc.com/tv/culture/toron/review_01.html)은 참다운 사제의 영혼이었습니다.

얄팍한 호사가들의 관심과 세상사람들의 의심어린 냉소의 화살은 형도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이 문제와 관련한 모든 상처, 실망, 분노 그리고 안타까움은 제 아우 민석이 자신이 철저하게 스스로 그리고 홀로 책임져야 할 것입니다. 그것은 이제 본인의 정치적 숙명이 된 것입니다"
(http://news.empas.com/show.tsp/20021031n04561/?s=1739&e=1918)

몇일전 술에 취한 내 동생의 회한을 떠올려봅니다.
"혀~ㅇ, 난 언제나 말야 형을 이기고 싶었어~ 형 그거 알아...형 때문에 내가 데모 못한거
형 때문에 착한 PD선배누나 왕따시킨거~,형~ㅇ,사랑하는 형 미안해"
생각만해도 눈물이 나오는군요 음...
혹 울 민석이는 잘난 민웅이형을 이기고 싶어하지 않았을까요?
세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더 많이 받으면 형을 이긴다고 생각했던건 아닐까요?
중독의 이병헌처럼 눈물을 흘리며 형한테 배신을 때린 정말 나쁜종자일까요?
형은 씨앗을 뿌린 원죄를 느낍니다. 사실은 내가 카인이었어 미안해 동생아~사랑한다...
민웅이 형의 말을 듣기위해 그분의 홈페이지를 찾았습니다.
"누군가 용기를 내서 그 동안 마음을 다해 연모(戀慕)해온 이에게 "당신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라고 했는데 그 말이 상대의 영혼과 육신 모두에 떨림을 주지 못한다면 그 사랑의 고백은 아직 무언가 힘이 없습니다."
(http://www.gillbott.org/jubo/oct6_2002.htm)

어제 새벽1시 동생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우렁아~요즘 힘들지 않니?
형 갑자기 왠일이야?
응 그냥...재수씨 건강 잘 챙기라고 해라...
응 우리 형도 ^^...ㅠ.ㅠ

회성이 복수는 하늘이 두쪽나도 한다는 비뚤어진 얼치기사랑,
가문의 영광식 룸싸롱 형제사랑,
여동생을 위해 몇번이나 골수를 기증하는 어린 오빠의 사랑
우리 무현님의 형제사랑이 문득 궁금해지네요...

민웅이형...세상이 그를 잊는다해도 님은 동생 많이 사랑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540 돈오는 역산방식이다 image 2 김동렬 2012-11-26 32694
5539 개구리소년의 총알 맞은 두개골 image 김동렬 2002-09-30 31138
5538 구조론과 그 적들 image 4 김동렬 2015-04-11 29437
5537 놀라운 지혜 image 김동렬 2003-06-09 29383
5536 황수정 아나운서 O 2002-12-01 28925
5535 계단을 오르는 휠체어 image 김동렬 2003-04-28 27873
5534 신당을 창당한다면 image 61 김동렬 2012-02-13 27454
» 형과 아우를 생각하며...김민웅과 김민석 2002-11-01 27376
5532 깨달음 시험문제 image 2 김동렬 2016-03-16 27027
5531 소승적인 문제 6 김동렬 2014-04-08 26312
5530 여자의 가슴이 예쁜 이유 image 9 김동렬 2014-06-26 25695
5529 숫자란 무엇인가? image 1 김동렬 2012-04-02 25310
5528 무신론자의 신이 있다 image 4 김동렬 2013-03-07 25209
5527 개구리소년은 총살되었나? 김동렬 2002-09-30 24855
5526 모르면 모른다고 하라 1 김동렬 2014-06-23 24654
5525 아줌마옷 수수께끼 image 8 김동렬 2009-06-11 23868
5524 "개구리소년들 둔기로 타살"-법의학교실(종합) image 김동렬 2002-11-12 23730
5523 시계의 구조 image 김동렬 2009-02-02 22667
5522 편집마감 image 김동렬 2010-11-16 22469
5521 노무현과 광종황제의 기이한 만남 image 김동렬 2002-11-30 22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