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096 vote 0 2005.09.06 (18:14:49)

 


퇴계는 넘치나 율곡은 없다


퇴계는 풍기군수 등 말직을 전전하다가 곧 벼슬을 버리고 낙향하였다. 조정이 부르면 마지못해 응했다가 곧 핑계를 대고 물러났다. 그러기를 무수히 반복하였다.


말년에 있었던 퇴계의 큰 벼슬은 대개 문서상으로만 이루어진 명목상의 것이다.


퇴계는 조정에서 별로 한 일이 없지만 그의 존재 자체가 정치에 큰 영향을 미쳤다. 훗날 퇴계가 키운 유림이 조정을 장악했음은 물론이다.


반면 율곡은 중앙관서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선조를 다그쳐 무수한 개혁안을 내놓았다. 불행하게도 그의 개혁안은 대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여기서 대비되는 두 인물의 정치스타일. 퇴계는 벼슬을 마다하고 물러남으로서 할 말을 했고, 율곡은 적극적으로 개혁안을 제시하고 임금을 가르쳤다.


어느 쪽이 더 나을까? 필자의 견해로는 둘 다 좋지만 율곡이 더 옳다. 참여지성의 전범은 퇴계가 아니라 율곡에 있다.


비록 선조가 율곡의 개혁안을 다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율곡이 끊임없이 조정에 긴장을 불어넣었기에 그나마 조선이 망하지 않고 500년간 해먹은 것이다.


오늘날 지식인 중에 퇴계는 많고 율곡은 없다. 물러나서 뒷말하는 자는 많고 나서서 개혁안을 제시하는 이는 없다.


완고한 원칙가는 많고 유연한 협상가는 없다. 왜인가? 율곡의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대단한 스트레스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긴장의 연속이다.


퇴계는 문제가 발생하면 책임을 지고 자신을 반성하며 물러났다. 율곡은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한걸음 먼저 내다보고 문제의 발생지점을 폭파하였다.


정치는 스트레스 그 자체다. 정치의 스트레스를 잘도 견뎌내는 뻔뻔스러운 인간들은 죄 악당이고, 그 스트레스를 못견뎌 하는 착한 인간들은 퇴계처럼 도망치고 만다.


퇴계는 쉽고 율곡은 어려운 것이다. 본래 그렇다. 정치 신경쓰다 위장병 걸려버린 필자 역시 퇴계처럼 도망치고만 싶으니.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362 최병열 등신의 당선을 두손모아 기도하며 image 김동렬 2003-06-25 16128
5361 구조론의 출발점 image 김동렬 2014-04-05 16115
5360 골때리는 정몽준식 정치 김동렬 2002-11-12 16115
5359 자본주의 길들이기 김동렬 2009-04-05 16113
5358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할 사람들 김동렬 2002-09-10 16113
5357 김용갑, 김대중보다 더한 꼴통이 나타났다. 두둥.. 이영호 2002-11-07 16111
5356 어이없는 전쟁 김동렬 2003-03-21 16109
5355 경주 남산의 세가지 보배 image 2005-08-30 16106
5354 영어와 한자의 학습원리 김동렬 2007-10-11 16098
5353 분청사기의 충격 김동렬 2007-10-07 16098
» 퇴계는 넘치나 율곡은 없다 2005-09-06 16096
5351 진정한 사랑은 김동렬 2008-11-17 16070
5350 웃긴 조영남 김동렬 2003-05-24 16067
5349 씹새발굴은 계속되어야 한다. image 김동렬 2003-03-11 16065
5348 마음의 구조 image 1 김동렬 2010-11-01 16061
5347 펌 - 김길수 후보의 가공할 법력 김동렬 2002-12-21 16053
5346 발정난 개새끼들의 정치공학 스피릿 2003-04-16 16047
5345 4차원의 이해 image 2 김동렬 2010-07-15 16043
5344 노무현과 추미애의 시대를 여는 서프라이즈 김동렬 2002-12-16 16042
5343 Re..오 아다리님 윤카피 2002-11-24 16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