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http://www.e-sisa.co.kr/ 시사저널 680호 문화면 서프라이즈 소개 기사

스타 논객들, 사이버 정치 칼럼 사이트 ‘서프라이즈’ 개설

‘서프라이즈’에 참여한 논객들. 왼쪽부터 서영석·장신기·김동렬·공희준 씨.


사이버 세계에서 필명을 떨쳐온 무림의 고수들이 한자리에 뭉쳤다. PC통신 시절부터 스타 논객으로 이름을 굳힌 김동렬씨(38), <우리들의 비밀 암호-노무현을 부탁해> 저자 공희준씨(34), 안티 조선을 표방한 사이트 ‘우리 모두’에서 맹활약한 ‘이름쟁이’ 최기수씨(32), ‘이인제 필패론’의 선두주자 장신기씨(29), 인터넷 신문 <대자보>의 대표 논객 민경진(34)·변희재(29) 씨, 21세기경제학연구소장 최용식씨(51) 등 논객 7명이 지난 10월15일 서프라이즈(http://www.seoprise.com)라는 공동 정치 칼럼 사이트를 개설했다.

이들의 수장은 서영석씨(45·<국민일보> 심의위원). 베테랑 정치부 기자 출신인 서씨는 종이 신문에 못다 한 정치 이야기를 자사 홈페이지에 풀어놓은 ‘서영석의 노변정담’ 시리즈로 장안의 클릭 수를 높여 왔다. 최근 ‘노변정담’을 폐쇄하고 그곳에 실려 있던 컨텐츠를 전부 서프라이즈로 옮긴 서씨는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인 만큼 신문사를 벗어난 공간에서 개인적인 견해를 자유롭게 밝히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서씨의 성(seo)과 영어 단어 서프라이즈(surprise)를 결합한 이름을 내건 이 사이트는 제도권 정치 칼럼이 흉내낼 수 없는 순발력과 패기로 세상을 깜짝 놀래키겠다는 야망에 불타고 있다. 이곳 논객들에 따르면, 서프라이즈는 ‘칼럼계의 컴필레이션 앨범’을 지향한다. 한 장 사면 최상급 음악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는 컴필레이션 음반처럼 한번 접속하면 ‘특A급’ 논객들의 정치 논평을 한데 접할 수 있게 해주겠다는 것이 이들의 호언장담이다.

‘서프라이즈의 칼럼은 물보다 흡수가 빠른 게토레이보다 더 빨리 독자에게 흡수되어야 한다.’ ‘혹여 돈 버는 일이 발생하면 ‘잘난 필자’들을 섭외하는 비용으로 탕진한다.’ 유쾌 발칙한 이같은 강령들이 무색하지 않게 서프라이즈는 개설 초기부터 1일 평균 접속자가 1천5백여 명에 이르는 등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치권 철새들을 빗댄 ‘아행행 정치인 베스트 5’, 이익치 파동을 다룬 ‘날아라, 정몽준’ 시리즈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은남 기자 ken@sisapress.com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319 예술의 본질 김동렬 2008-08-14 16823
5318 지식인의 견제와 노무현의 도전 2005-09-06 16805
5317 유시민의 도발에 사래들려 재채기한 군상들 image 김동렬 2003-05-02 16776
5316 광화문 1만 인파의 외침이 조중동의 귀에도 들렸을까? 김동렬 2002-12-01 16771
5315 이회창이 TV토론에서 헤메는 이유 skynomad 2002-11-08 16771
5314 전체가 먼저 부분은 나중이다. image 9 김동렬 2011-12-20 16763
5313 노무현 죽어야 산다 image 김동렬 2003-08-28 16758
5312 우리들의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모양입니까? 김동렬 2007-09-10 16747
5311 조흥은행 노조 파업 타결의 이면 image 김동렬 2003-06-22 16746
5310 안희정의 경우는 이렇게 생각하세요. 김동렬 2003-03-26 16743
5309 우리 어디로 가야하는가? 김동렬 2005-10-05 16730
5308 그림설명 image 김동렬 2010-07-03 16729
5307 구조론의 완전성 김동렬 2010-04-02 16729
5306 노무현호의 개혁철학 image 김동렬 2003-01-10 16724
5305 Re..태풍 루사에 저항하고 있는 거인의 손 image 김동렬 2002-09-14 16724
5304 후보 선택권을 유권자가 가지는 방식으로 조사해야 한다 SkyNomad 2002-11-18 16720
5303 추미애 너 까지도? image 김동렬 2004-03-06 16706
5302 소리 지르는 자 2005-09-02 16694
5301 노무현의 지지율 50프로가 의미하는 것 김동렬 2003-06-01 16677
5300 Re.. 확실한 패전처리입니다. 김동렬 2002-12-09 16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