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41 vote 0 2020.04.08 (15:16:47)

1177.jpg

 우주 안의 모든 존재는 사면체이며 풀어놓으면 천칭저울 모양이 되고 

            W자나 M자 혹은 S자 혹은 용수철모양이 된다. 

                    이보다 복잡한 구조는 없다. 

      하나를 추가하면 반드시 하나가 이탈하기 때문이다.

  안철수가 인재 한 명을 영입하면 반드시 한 명이 나가는 이치다.

복잡은 중복과 혼잡이며 같은 것의 반복인 중복과 이질적인 것의 혼잡을 제거하면

            존재는 언제나 모래시계이거나 구멍 뚫린 콘돔이다. 

모래시계 속을 모래가 관통하듯이 중력이 혹은 외력의 작용이 항상 흐르고 있다.

     손으로 잡아서 차원을 추가하면 반드시 뒤로 하나가 이탈한다.

차원의 이해는 면이 아닌 각을 중심으로 해야 하는 이유는 각의 꼭지점이 멈추기 때문이다.

      모든 존재는 반드시 멈춤점을 가지며 사격선수가 호흡을 멈추고 

                 단거리 주자가 무산소운동을 하듯이 

    모든 변화는 멈춤에 의해 격발된다는 사실을 파악하기 쉽기 때문이다. 

         면은 귀납적 접근이며 귀납하면 이러한 본질이 은폐된다. 

            멈춤점을 파악하지 못하면 대상을 통제할 수 없게 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463 도구를 다루는 것이 철학이다 2 김동렬 2020-08-26 1328
5462 원인은 에너지의 수렴이다 김동렬 2021-05-03 1333
5461 자연은 전략이다 김동렬 2021-07-08 1335
5460 타인에게 말걸기 김동렬 2021-10-06 1337
5459 구조는 에너지의 구조다. 1 김동렬 2019-11-06 1339
5458 구조론과 원자론의 차이 1 김동렬 2019-12-24 1339
5457 마이너스의 방향성 1 김동렬 2020-03-18 1339
5456 구조론의 길 김동렬 2021-05-02 1340
5455 닫힌계 코어 대칭 방향 위치 김동렬 2020-12-16 1341
5454 인간의 권력의지 김동렬 2021-03-17 1341
» 모든 존재는 사면체다 image 김동렬 2020-04-08 1341
5452 인간선언 김동렬 2021-10-18 1344
5451 원자론과 구조론의 세계관 차이 2 김동렬 2021-02-12 1346
5450 불변의 이데아, 변화의 구조론 김동렬 2021-08-24 1346
5449 구조론 간단정리 image 김동렬 2020-12-22 1347
5448 진화론의 진화 김동렬 2021-03-27 1348
5447 신의 입장 김동렬 2021-08-09 1350
5446 구조의 눈 1 김동렬 2019-11-07 1353
5445 왜 진화론이 문제인가? 김동렬 2020-11-24 1353
5444 사건의 통제 1 김동렬 2020-03-18 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