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78 vote 0 2020.04.08 (15:16:47)

1177.jpg

 우주 안의 모든 존재는 사면체이며 풀어놓으면 천칭저울 모양이 되고 

            W자나 M자 혹은 S자 혹은 용수철모양이 된다. 

                    이보다 복잡한 구조는 없다. 

      하나를 추가하면 반드시 하나가 이탈하기 때문이다.

  안철수가 인재 한 명을 영입하면 반드시 한 명이 나가는 이치다.

복잡은 중복과 혼잡이며 같은 것의 반복인 중복과 이질적인 것의 혼잡을 제거하면

            존재는 언제나 모래시계이거나 구멍 뚫린 콘돔이다. 

모래시계 속을 모래가 관통하듯이 중력이 혹은 외력의 작용이 항상 흐르고 있다.

     손으로 잡아서 차원을 추가하면 반드시 뒤로 하나가 이탈한다.

차원의 이해는 면이 아닌 각을 중심으로 해야 하는 이유는 각의 꼭지점이 멈추기 때문이다.

      모든 존재는 반드시 멈춤점을 가지며 사격선수가 호흡을 멈추고 

                 단거리 주자가 무산소운동을 하듯이 

    모든 변화는 멈춤에 의해 격발된다는 사실을 파악하기 쉽기 때문이다. 

         면은 귀납적 접근이며 귀납하면 이러한 본질이 은폐된다. 

            멈춤점을 파악하지 못하면 대상을 통제할 수 없게 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516 방향성과 차원 1 김동렬 2020-02-28 1351
5515 진리에의 초대 김동렬 2021-10-07 1352
5514 우주가 5인 이유 1 김동렬 2020-04-25 1354
5513 사건과 사물 김동렬 2021-10-29 1357
5512 전부 거짓말이다 김동렬 2021-11-21 1359
5511 3축짐벌 구조론 김동렬 2020-11-01 1362
5510 주체냐, 대상이냐? 1 김동렬 2019-12-19 1367
5509 에너지의 합기원리 김동렬 2021-05-05 1371
5508 생각의 기술 김동렬 2021-10-15 1371
5507 도구를 다루는 것이 철학이다 2 김동렬 2020-08-26 1374
5506 구조의 탄생 김동렬 2021-08-31 1374
5505 에너지의 다섯 차원 김동렬 2020-12-14 1376
5504 구조는 에너지의 구조다. 1 김동렬 2019-11-06 1378
» 모든 존재는 사면체다 image 김동렬 2020-04-08 1378
5502 공자의 길 김동렬 2021-11-10 1379
5501 구조론과 원자론의 차이 1 김동렬 2019-12-24 1382
5500 마이너스의 방향성 1 김동렬 2020-03-18 1383
5499 닫힌계 코어 대칭 방향 위치 김동렬 2020-12-16 1385
5498 원인은 조절장치다 김동렬 2021-05-02 1386
5497 구조의 눈 1 김동렬 2019-11-07 1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