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545 vote 0 2018.09.27 (14:32:07)

      
    방향성의 이해


    ‘더 셰프’라는 영화가 있다. 미슐랭가이드 별점에 관한 영화인데 흥행이 망해서 아마 본 사람이 많지 않을 것이다. 영화에 대략 이런 대사가 나온다. 싸구려 햄버거와 고급요리의 차이가 뭐냐? 햄버거는 질 나쁜 고기에 질 나쁜 빵에 질 나쁜 서비스라고 여주인공이 대답한다. 남주인공은 그게 아니라고 말한다. 


    어차피 파리사람들은 다 그런 고기에 그런 빵을 먹고 있어. 그럼 우리가 만드는 고급요리는 질 좋은 고기에 질 좋은 빵에 질 좋은 서비스일까? 그게 전부가 아냐. 미슐랭가이드 별 셋을 받는 고급요리는 전에 없던 새로운 시도를 한 창의적인 요리여야 하는 거라구. 햄버그가 싸구려인 것은 죄다 똑같기 때문이지. 


    공장에서 찍어낸 거잖아. 반면 우리는 언제나 새로운 모험과 도전을 멈추지 말아야 해. 까먹었지만 영화가 주장하는 것은 대략 이런 음식철학인데 여기서 방향성이 드러난다. 유명 셰프를 고용하는 고급식당들은 언제라도 새로운 시도를 추가할 수 있다. 반면 햄버거집이나 피자가게는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없다. 


    뭔가 시도할 때마다 프랜차이즈 본사가 직원들을 다시 교육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메뉴 하나 추가하기도 쉽지 않다. 반면 영화의 주인공은 그날의 메뉴를 현장에서 곧바로 결정하기도 한다. 그날 새벽에 들여온 재료를 보고 메뉴를 정하는 식이다. 방향성이 있느냐 없느냐로 판단해야 한다. 위하여는 방향성이 없다. 


    목표에 도달하면 그걸로 끝이다. 의하여는 방향성이 있다. 여진이 계속되기 때문이다. 외부에서 에너지가 지속적으로 공급되기 때문이다. 관성의 법칙이 작동하기 때문이다. 그걸로 사건이 끝나는 것이 아니고 다른 버전으로 갈아타고 계속 가주는 것이다. 반면 위하여는 닫혀 있고 획일적이며 꽉 막혀서 답답하다. 


    의하여는 열려 있고 다양하며 풍성하게 계속 가는 것이다. 우리는 위하여라는 말에서 답답함을 느껴야 한다. 의하여라는 표현에서 뻥 뚫리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막힌 콧구멍에서 왕건이 코딱지를 발굴해낸듯한 상쾌한 기분을 느껴야 한다. 느끼지 못하는 사람과의 대화는 무의미하다. 느끼려고 노력해야 느낀다. 


    어떤 주장이든 혹은 견해든 에너지원을 끼고 가고 방향성을 달고 가야 한다. 언어는 전제와 진술로 조직되어야 하며 전제는 에너지원을 제시해야 하고 진술은 방향성을 제시해야 한다. 전제도 없고 진술도 없는 잘못된 언어사용에는 불편함을 느껴야 한다. 그냥 이게 좋다거나 저게 나쁘다거나 하는 식은 곤란하다.


    유아틱한 언어구사라면 슬픈 거다. 좋건 나쁘건 그건 지 사정이지 나더러 어쩌라고? 나와 상관없잖아. 에너지원이 있고 방향성이 있어야 내가 끼어들 건덕지가 있는 것이다. 내게 한마디 투척할 발언권이 돌아오는 것이다. 왜? 복제되니까. 복제되지 않는 언어는 필요 없다. 어디 가서 써먹지 못하는 정보는 가치 없다. 


   


    POD 출판 신의 입장 .. 책 주문하기 


    POD출판이므로 링크된 사이트를 방문하여 직접 주문하셔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380 정말 시너지 효과가 날까요? 탱글이 2002-11-18 13951
4379 진짜 미칠 것 같습니다. 빼빼로데이 2002-11-11 13950
4378 인생의 BCD image 4 김동렬 2011-07-24 13946
4377 유시민과 멧돼지가 골프를 치면 김동렬 2007-09-05 13945
4376 이회창 리로디드 대 최병렬 레볼루션 image 김동렬 2003-10-30 13942
4375 주간신문을 사서 봅시다 우리도 언론플레이 합시다 아다리 2002-11-15 13939
4374 언어의 구조 image 2 김동렬 2011-01-17 13936
4373 한나라당의 무뇌를 재검표해야 김동렬 2003-01-27 13932
4372 김은비 사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9 김동렬 2010-02-05 13928
4371 월드컵 심리 그리고 3 김동렬 2010-06-14 13927
4370 식은 감자 추미애 image 김동렬 2003-11-13 13926
4369 죄 많은 김근태여 떠나라! 김동렬 2002-11-04 13925
4368 영천에도 희망이 있나? 김동렬 2005-04-18 13919
4367 배짱이가 30마리도 안된단 말이오? 파브르 2002-12-04 13919
4366 정확하지만 제대로 읽을 줄을 알아야 합니다. skynomad 2002-10-18 13917
4365 박정희 죽음에 박근혜는 책임없나? 김동렬 2005-10-25 13915
4364 스와핑도 죄가 됩니까? image 김동렬 2003-10-16 13914
4363 나가 죽어라, 열우당. 스피릿 2004-12-13 13913
4362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후보는 누구? 황인채 2002-12-16 13913
4361 일단은 완성 이단은 계속 김동렬 2008-10-23 13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