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4003 vote 1 2007.11.05 (17:56:08)

구조를 파악하는 방법


세상의 모든 존재는 주어+동사다. 주어에 주목하면 동사(형용사)로 표현되고 동어반복의 오류에 빠진다. 반면 동사에 주목하면 관계가 보인다. 관계는 메커니즘이고 이는 명사로 표현된다.


바람이 불다. ‘불다’를 명사로 바꾸면 ‘불음’이 된다. 불음이 바람이다. 바람과 불다는 명사냐 동사냐일 뿐 본질에서 같다. 바람에 주목하면 불다에 도달하고 끝난다. 불음에 주목하면 밀도차 곧 기압의 존재를 발견할 수 있다. 


입으로 바람을 불어본다. 입속이 입 바깥보다 공기의 밀도가 높다. 기압의 차이에 의해서 공기가 특정 방향으로 이동한다는 동역학적 메커니즘이 발견된다. ‘~이면 ~이다’를 충족하는 방정식의 확립이다.


비로소 답을 찾았다. 가만이 관찰해 보면 세상의 모든 법칙이 결국 이와 같은 한 가지 패턴으로 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것으로 세상의 모든 문제를 풀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발췌)

***.. 제가 얻어낸 모든 지혜는 이 하나의 방법에서 나온 것이오. 나는 이것을 초등학교 4학년때 고안해서 이후로 무수히 써먹고 있소. 이 내용은 아래 구조론의 착상에 추가한 부분이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451 Re..오홋!! Y 2002-12-22 14016
4450 깨달음에 대한 태도 1 김동렬 2009-12-14 14014
4449 라디오21 칼럼 김동렬 2003-03-03 14013
4448 LG 이겼음 스피릿은 노무현에 만원 낼것 김동렬 2002-11-01 14012
4447 우리는 스님을 잃었다 image 김동렬 2005-01-25 14011
4446 탈DJ는 하되 DJ 전면 공격은 절대 안된다. skynomad 2002-10-31 14006
» 구조를 파악하는 방법 김동렬 2007-11-05 14003
4444 노무현, 올인을 안해서 문제이다. image 김동렬 2004-01-23 14004
4443 김혁규는 아니다 김동렬 2004-05-09 13999
4442 역사는 반복된다. 반복되지 않는다. 김동렬 2003-05-23 13997
4441 10프로 이상 크게 차이를 벌리는 수 밖에 김동렬 2002-11-22 13997
4440 노/정은 과감한 개헌공약으로 정면돌파하라! image 김동렬 2002-11-18 13996
4439 사람을 살려주세요. image 김동렬 2004-04-13 13992
4438 노구를 끌고 다시 길거리에 나서는 심정으로 김동렬 2004-03-09 13992
4437 노무현이 정말 계산해서 낸 결론일까? 과자 2002-11-03 13991
4436 대구 부산은 디비졌슴다. image 김동렬 2003-08-22 13990
4435 추미애의 괴력 image 김동렬 2004-01-03 13987
4434 정말 시너지 효과가 날까요? 탱글이 2002-11-18 13987
4433 미쳐야 미친다 김동렬 2006-03-18 13986
4432 새 구조론이란 무엇인가? 4 김동렬 2010-05-19 13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