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016 vote 0 2009.12.14 (17:20:24)

깨달음은 집단지성 문화의 세력화1 : http://www.youtube.com/watch?v=Hg3AZklhJEI

깨달음은 집단지성 문화의 세력화2 : http://www.youtube.com/watch?v=-9Y9o_im3jw


동영상은 즉흥적인 녹화입니다. 종교에 관한 평에서 일부 오해될 수 있는-그러나 솔직한 표현이 있습니다. 오해될 수 있지만, 되도록 이해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진보적인, 급진적인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소승적 태도에 빠져서 오히려 보수적인 행동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기독교, 불교, 유교 뿐 아니라 어느 집단이든 흔히 있는 일입니다.

(아래는 추가입니다.)

###

개썰매 운전의 백미는 커브돌기라 하겠다. 실력있는 대장개는 16마리 썰매개들을 잘 지휘하여, 가속이 붙은 상태로 읍내 사거리에서 속도를 늦추지 않고 멋지게 코너를 돌아보이곤 한다.

코너돌기를 성공시켰을 때 개들의 희열감은 대단한 것이다. 개들의 표정과 낑낑대는 소리로 알 수 있다. 대장개의 자부심 또한 대단하다. 대장개들의 의젓한 태도와 당당한 태도는, 주인이 던져주는 먹이에나 신경쓰는 비굴한 보통개들의 얼굴에서는 결코 찾아볼 수 없는 것이다.


썰매개들은 자신에게 임무가 주어져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으며 그것을 잘 해내고 싶다는 욕망을 가지고 있다. 좋은 혈통의 타고난 대장개들이 있다. 다른 개들에게서 볼 수 없는 특별한 기질이 있다.


주인의 칭찬이나 뼈다귀 보상이 아니라도 무언가 임무를 주면 잘 해내려고 하는 열의로 충만해 있다. 누구 알아주는 사람이 없어도, 작품 그 자체의 결을 따라 멋지게 완성해내려고 하는 예술가들의 열의와 같다.


신출내기 개들은 곧잘 수선을 피워서 줄이 엉키게 하거나, 혹은 줄을 맬때 자기 자리가 아닌 남의 자리에 가 있거나, 달려가다가 갑자기 우뚝 서거나, 한눈을 팔아서 썰매가 엎어지는 빌미를 제공하곤 한다.


그럴 때 성난 대장개의 단호한 응징이 볼만하다. 사고뭉치 개들의 목덜미를 물어 혼을 내고 큰소리로 짖어서 꾸짖는다. 위험한 커브가 가까워지면 대장개는 벌써 고문관으로 찍힌 사고뭉치개에게 신호를 보낸다.


공연히 귀를 물어서 긴장을 불어넣는다. 사나운 눈빛을 하고 으르렁 댄다. 문제는 개들의 딜렘마다. 잘못된 행동을 지적할 수는 있어도 바른 행동을 알려줄 수는 없다는 것이다.


우연히 바르게 커브를 잘 돌았을 때 주인의 칭찬과 그에 화답하는 대장개의 낑낑대는 소리로 눈치챌 뿐이다. 요령있는 대장개들은 주인이 생각지도 못한 방법으로 개들을 잘 지휘하여 멋지게 코너를 돌아보인다.


그렇다. 개들도 충분히 생각하고 있다. 인간의 깨달음이나 개의 깨달음이나 본질은 같다. 언어로 전달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체험으로만 알 수 있다. 모든 개들이 대장개처럼 신중하고 사려깊은 것은 아니다.


대장개니까 그러하다. 임무를 가졌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개들은 대장개가 보여주는 의젓한 태도나 당당한 자세를 한번도 보여주지 않는다. 그것은 대장개의 특별한 자부심에서 나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깨달음도 마찬가지다. 신과 대면한 자 만이, 임무를 가진 자만이, 성취를 경험한 이들만이, 작품 자신의 결을 포착한 예술가들이 가지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다. 그것은 다른 것이다.


번뇌를 벗고야 말겠다는 소승적 태도는 주인에게 잘보여 뼈다귀를 얻겠다는 보통개들의 표정과 같다. 대장개의 눈빛은 다른 것이다. 주인의 명령과 무관하게 어떤 임무든 멋지게 해낼 수 있다는 열의와 자부심이 있다.


무리를 통솔하는 자부심을 나타내는 대장개들만의 특별한 표정이 있다. 카리스마가 있다. 그것이 대승적 태도이다. 


[레벨:3]굿길

2009.12.14 (19:49:50)

대승의 길에서 한걸음, 한걸음...
길은 멀고 날은 어두웠어도.. 가야겠지요..뚝심있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453 Re..오홋!! Y 2002-12-22 14017
4452 조중동 탑에 오르지 말기 운동을 하자 김동렬 2004-04-02 14016
4451 라디오21 칼럼 김동렬 2003-03-03 14015
4450 LG 이겼음 스피릿은 노무현에 만원 낼것 김동렬 2002-11-01 14015
4449 우리는 스님을 잃었다 image 김동렬 2005-01-25 14011
4448 탈DJ는 하되 DJ 전면 공격은 절대 안된다. skynomad 2002-10-31 14011
4447 구조를 파악하는 방법 김동렬 2007-11-05 14004
4446 노무현, 올인을 안해서 문제이다. image 김동렬 2004-01-23 14004
4445 김혁규는 아니다 김동렬 2004-05-09 14001
4444 10프로 이상 크게 차이를 벌리는 수 밖에 김동렬 2002-11-22 14001
4443 역사는 반복된다. 반복되지 않는다. 김동렬 2003-05-23 14000
4442 노/정은 과감한 개헌공약으로 정면돌파하라! image 김동렬 2002-11-18 13996
4441 사람을 살려주세요. image 김동렬 2004-04-13 13995
4440 노무현이 정말 계산해서 낸 결론일까? 과자 2002-11-03 13995
4439 대구 부산은 디비졌슴다. image 김동렬 2003-08-22 13993
4438 노구를 끌고 다시 길거리에 나서는 심정으로 김동렬 2004-03-09 13992
4437 정말 시너지 효과가 날까요? 탱글이 2002-11-18 13989
4436 추미애의 괴력 image 김동렬 2004-01-03 13988
4435 미쳐야 미친다 김동렬 2006-03-18 13987
4434 진짜 미칠 것 같습니다. 빼빼로데이 2002-11-11 13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