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536 vote 0 2019.09.08 (21:51:12)


    테트라포드의 이동


    태풍이 불면 64톤 무게의 테트라포드가 공중으로 날아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세상에 이런 일이. 구조론으로 보면 간단하다. 대칭이다. 64톤을 움직이는 것은 64톤이다. 테트라포드에 다른 테트라포드가 날아와 부딪히면 어떻게 될까? 가장 중요한 힘은 가속도다. 무거운 돌기둥을 쓰러뜨리려면 지그시 밀어야 한다. 이는 차력사의 기술이다.


    기차를 끄는 차력사가 있다. 세게 힘을 쓰면 안 된다. 시간을 두고 지그시 당겨야 한다. 밀기만 하면 안 된다. 일정한 파동을 만들어야 한다. 작용과 반작용의 주파수가 맞을 때 돌기둥은 쓰러진다. 이 과정은 닫힌계를 만드는 과정이다. 작용한 힘이 끝까지 갔다가 돌아온다. 되돌아오는 힘이 작용한 힘의 제 2파와 충돌하여 코어를 만들게 된다.


    그 코어를 움직이면 기차가 움직인다. 기차가 움직이지 않는다면 힘이 약해서가 아니라 코어가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갑자기 세게 밀면 코어가 만들어지지 않는다. 지그시 밀어야 코어가 만들어진다. 파도가 쳐서 테트라포드가 살짝 흔들렸을 때 옆으로 다른 파도가 치면? 들린다. 그때 제 3의 파도가 치면? 다시 제 4파가 밀어닥치면?


    그런 식으로 테트라포드들이 와글거리며 서로 충돌한다. 그러다가 오지게 정통으로 맞으면 부두 위로 날아가기도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원리를 반대로 사용하여 테트라포드들이 서로 충돌하지 못하게 하는 방법으로 방파제가 무너지지 않게 설계할 수도 있다. 발이 네 개인 것은 위험하다. 거꾸로 선 형태가 될 수 있으므로 쉽게 움직여진다. 


2eeb954.jpg


9f26868d383891c6ef358.jpg


21a06.jpg


c26a.jpg


ee95bd.jpg


maxresdefault.jpg


    관성이 실린 세월호의 수천 톤 에너지를 움직이는 것은 세월호 자신이다. 무엇인가? 테트라포드를 움직이는 것은 테트라포드다. 차력사가 기차를 끄는 원리가 그러하다. 최초에 조금 움직이는 것이 힘들지 그다음은 쉽다. 처음 기차를 조금 움직이는 것은 가속도를 사용한다. 한꺼번에 힘을 몰아쓰면 안 되고 가속적으로 힘을 쓰면 조금 흔들린다.


    그때부터 기차가 기차를 끄는 것이다. 무게중심이 도출되어 살짝 흔들리다가 부딪혀 파도를 타고 공중에 뜨게 된다. 어떻게든 테트라포드를 조금 흔들어야 한다. 만약 테트라포드가 모래 위에 묻혔다면 파도에 밑바닥의 모래가 쓸려나가면서 테트라포드가 살짝 허공에 뜬다. 한 번 미세하게 흔들리면 대세는 결정된 셈이다. 취약해진 것이다.


    이후 흔들리는 테트라포드들이 서로 충돌하면서 공중에 날아다니는 테트라포드를 볼 수 있다. 타격하여 미세한 균열을 낸다음 적들끼리 서로 충돌하게 하면 완강한 적을 무찌를 수 있다. 적의 힘으로 적을 칠 수 있다. 그것이 대칭의 원리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19.09.09 (02:28:41)

"타격하여 미세한 균열을 낸다음 적들끼리 서로 충돌하게 하면 완강한 적을 무찌를 수 있다. 적의 힘으로 적을 칠 수 있다."

http://gujoron.com/xe/1122003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13 사건의 구조론 1 김동렬 2019-11-11 1257
4612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의 진실 image 3 김동렬 2019-11-09 1996
4611 메기효과와 역 메기효과 4 김동렬 2019-11-08 1835
4610 구조의 눈 1 김동렬 2019-11-07 1041
4609 구조와 자연 3 김동렬 2019-11-07 1004
4608 구조는 에너지의 구조다. 1 김동렬 2019-11-06 1036
4607 구조의 탄생 1 김동렬 2019-11-05 1185
4606 구조론의 정의 1 김동렬 2019-11-04 1507
4605 에너지의 형태획득 절차 2 김동렬 2019-11-02 1283
4604 다윈의 성선택설은 허구다 3 김동렬 2019-11-02 1321
4603 사건을 재는 수학 구조론 1 김동렬 2019-10-31 1206
4602 사건의 수학 구조론 2 김동렬 2019-10-30 1192
4601 이제는 다윈을 넘어설 때 1 김동렬 2019-10-30 1352
4600 문제는 언어다 1 김동렬 2019-10-29 1333
4599 구조론은 도구다 1 김동렬 2019-10-28 1275
4598 구조론은 정답이 있다 1 김동렬 2019-10-27 1237
4597 모든 문제에 답은 있다. 1 김동렬 2019-10-26 1411
4596 1은 없다. 2 김동렬 2019-10-25 1426
4595 원자와 양자 3 김동렬 2019-10-24 1087
4594 원자론과 구조론 4 김동렬 2019-10-23 1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