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그 에너지라는게 꼭 종이 태울 때 나오는 에너지 같단 말입니다
처음엔 마치 다 삼킬것 처럼 타오르다가 금새 죽어버리거든요
나무처럼 오래 태우고도 나중에 숯이 되어 또 타는 그런 에너지가 아닙니다
대개 생각이 제대로 박힌 사람이라면 타고 남은 종이를 보고 챙피해 하면서
자신을 정리해보고 다른 이의 나무타는 에너지를 부러워 하면서
세상에 조심스러워 지고 더 나이지기 위해 노력하는데
이 여자는 편하게 금방 잊어버리고 또 다른 종이를 태운다니까요
이런 사람들 보면 정말 짜증나지 않습니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 손문상화백의 부산일보 만평 image 김동렬 2002-10-28 14165
214 盧 인터넷으로 초대 총리감 물색 ‘화제 ’ 김동렬 2002-10-28 12778
213 다이하드 노무현편 아다리 2002-10-28 12983
212 이회창 벌써 치매증세가 왔다는데 김동렬 2002-10-28 15183
211 昌뚜와네뜨! 어이가 없네요... ㅡㅡ; 어이 2002-10-28 13834
210 [서프라이즈 펌] 이회창 후보, 고아들에게 어머니 자랑.. ^^ 시민K 2002-10-28 12160
209 혹시 정몽준이 머리가 나쁜 게 아닐까요? 아이큐 2002-10-28 13350
208 정몽준은 이 쯤에서 철수하는 것이 옳다. 김동렬 2002-10-27 15648
207 개그콘서트의 명장면 image 김동렬 2002-10-27 12171
206 노무현의 12억이 의미하는 것은? image 김동렬 2002-10-26 10508
205 왜, 왠지... ^^;; 과자 2002-10-26 13484
204 성 정체성이 조작될 수 있는가? 김동렬 2002-10-26 15819
203 인사 하늘끝 2002-10-26 12285
202 왜 정몽준이 우리의 적인가? 김동렬 2002-10-25 12937
201 동렬박사님, 단일화는 안되는 건가요? 뽕뽕이 2002-10-25 11830
200 Re..단일화는 아직 거론하기 이릅니다. 김동렬 2002-10-25 12235
199 사막을 건너온 지도자 노무현 김동렬 2002-10-25 12308
198 鄭 후보가 밝혀야 할 것들(한국일보10.24) -퍼옴 무당벌레 2002-10-25 14042
197 노후보의 점을 보다 무림거사 2002-10-25 12709
196 "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 희박" 김동렬 2002-10-24 13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