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3대 미스터리였던 이근안과 박노항 및 개구리소년들이 전부 확인 또는 해결되었다. 미스터리는 거의 풀린 셈이다. 깜쪽같이 숨을 수도 없고 귀신같이 사라질 수도 없다.

한가지 분명한건 미스터리처럼 보일지라도, 진실은 언제나 상식의 범위 안에 있다는 점이다. 이 사건도 상식적으로 생각해야 한다.

경찰의 발표를 보면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은 동사가 확실한 듯 하다. 옷소매를 묶었다는 것은 추위를 피하기 위해 옷을 벗어 자루 모양으로 만들어 머리에 덮어썼다는 것을 의미한다.

옷이 두개골 위에 덮인 채로 발견되었다는 점도 역시 소년들이 추위 속에서 죽어갔다는 사실을 증거한다.

총알이 발견되었다는 것은 소년들이 개구리를 잡으러 간 것이 아니라 실은 중도에 목표를 바꾸어 총알을 줏으러 갔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이 일대는 625 때의 격전지일지도 모른다. 625때 총알이 남아있을리 없다면 다른 이유로 총알이 발견되었을 수 있다. 사격장의 오발로는 볼 수 없다.

이들이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이유는 실제로 이들이 훨씬 멀리까지 갔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 즉 그들은 굉장히 멀리까지 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던 도중 구덩이를 발견하고 거기서 추위를 피하려 한 것이다.

길을 잃었다가 돌아오지 못한 것이 아니라 반대로 너무 멀리까지 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해가 저물어 노숙을 하기로 결정했을 수 있다.

이들이 점심을 굶었다면 아마 가지고 있던 돈으로 뭔가를 사먹었을 수 있다. 이들 중 한명이 대표로 가게를 다녀왔다면 점원이 개구리소년을 기억하지 못했을 수 있다.

이들은 호주머니에 있던 몇푼의 동전으로 과자를 사먹고 꽤 멀리까지 총알을 줏으러 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해가 저물자 구덩이에서 노숙을 한 것이다.

구덩이 위에 바위가 있었고 바위 밑에서 노숙을 했는데 어떤 이유로 바위가 무너지면서 흙에 파묻혀 버렸을 수 있다.

그렇다 해도 완벽하게 파묻일 수는 없는데 왜 지금까지 발견되지 못했는지 모르겠다. 하긴 박노항도 이근안도 눈앞에서 잡지 못한 경찰이니. 제집에 숨어있는 범인도 못잡는 세상인데.

그렇다 해도 마을 주민들에게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은 누군가가 어떤 이유로 현장을 덮어버렸기 때문일 수 있다.

필자가 그 근처 마을 주민이라면 날마다 산을 뒤져서 틀림없이 찾아내고 말았을 것이다. 그 마을엔 약간의 호기심있는 사람이 없다는 말인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 김민석... 드디어.. 철새에 합류... 카카 2002-10-17 12249
135 무슨 소립니까 하나로 전체를 매도해요? skynomad 2002-10-17 11033
134 Re..성명서 하나로 되겠어요? 김동렬 2002-10-18 13460
133 Re..진짜 성질 같으면 그러면 좋겠네요. skynomad 2002-10-18 12806
132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499
131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0687
130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450
129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427
128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256
127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0886
126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386
125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305
124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499
123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1607
122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306
121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3629
120 개혁 국민정당에서 김동렬 2002-10-14 10341
119 토론은 보지 못했습니다만 김동렬 2002-10-14 9867
118 씽.. 너무 속상하다.. ㅠㅠ 키쿠 2002-10-13 11238
117 Re..위로의 말 한마디..^^ Y 2002-10-14 12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