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0752 vote 0 2002.09.27 (17:31:10)

[이 글은 국민정당의 추진에 반대의견을 가진 어떤 분을 위한 변명으로 씌어졌습니다]

15년전 6월항쟁으로 씨앗이 뿌려졌습니다. 그로부터 15년이 흘렀습니다. 그때 20살이었던 대학생 청년은 이제 35살 한창 나이가 되었습니다. 그때 35살이었던 넥타이부대는 지금 50살입니다. 명실공히 연부역강한 이 사회의 주역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떨치고 일어설 때입니다. 우리가 주인이라고 외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럴 나이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성숙했던 것입니다.

15년전 최루탄과 화염병 속에서 심어진 그 씨앗이 이제야 싹을 틔우고 있습니다. 그 씨앗이 유시민의 국민정당으로 싹을 틔우고 있습니다. 물론 여전히 실패할 확률은 높습니다.

그러나 설사 싹이 잘린다 해도 뿌리는 살아있습니다. 15년전의 과거를 누구도 역사에서 지울 수는 없습니다. 역사가 죽지 않는 한 우리는 결코 죽지 않습니다.

숨막히던 최루탄 연기 속에서 명동거리를 내달리던 그 시절을 기억하십니까? 누구도 역사를 속일 수는 없습니다. 한 두 번의 실패야 각오해야 합니다. 그러나 시행착오를 거듭할수록 우리는 오류를 시정하고 조금씩 방향을 잡아나갈 것입니다.

실패를 두려워하면 한 걸음도 전진하지 못합니다. 죽이되든 밥이되든 우선은 출항을 시켜야 합니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해야합니다.

.....

님은 저희보다 한 세대 윗분이십니다. 이제부터 집을 짓자고 해서는, 언제 그 집에 대들보를 올리고, 어느 세월에 그 집에 인테리어를 하고, 입주를 하고 아들낳고 딸낳고 살게 될지 감이 잡히지 않을 것입니다.

님은 이 사회를 위해 님의 닦은 지혜를 당장이라도 사용해야할 사람입니다. 그렇지만 저희는 아직도 젊습니다. 이제 초석을 놓고 번듯한 집을 지어서 다음 세대에게 물려줄 참입니다.

오늘 우리의 노력이 월드컵의 붉은악마 세대 쯤 가서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래도 그 길을 갈 생각입니다. 둘러봐도 다른 길은 보이지 않으니까요. 어차피 역사의 필연에 의해 그렇게 되게 되어있기 때문이지요.

어쩌면 우리는 주인공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훗날 올 누군가를 위해 먼저 와서 번듯한 집 한채 지어놓고 물러나는 것이 역사가 맡긴 소임의 전부인지도 모릅니다. 어쨌거나 우리는 우리의 힘으로 지금 할 수 있는 것을 할 뿐입니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그것은 국민정당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 김민석... 드디어.. 철새에 합류... 카카 2002-10-17 12249
135 무슨 소립니까 하나로 전체를 매도해요? skynomad 2002-10-17 11033
134 Re..성명서 하나로 되겠어요? 김동렬 2002-10-18 13460
133 Re..진짜 성질 같으면 그러면 좋겠네요. skynomad 2002-10-18 12806
132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499
131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0687
130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450
129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427
128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256
127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0886
126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386
125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305
124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499
123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1607
122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306
121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3629
120 개혁 국민정당에서 김동렬 2002-10-14 10341
119 토론은 보지 못했습니다만 김동렬 2002-10-14 9867
118 씽.. 너무 속상하다.. ㅠㅠ 키쿠 2002-10-13 11238
117 Re..위로의 말 한마디..^^ Y 2002-10-14 12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