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1959 vote 0 2002.09.25 (11:33:19)

"편견과 고정관념을 깬다."

사람들이 지극히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을 두고
그 정반대의 시각도 있음을 노출시켜서 염장을 팍팍 지른다.

그건 예를 들면 이런 것이다.

마늘이나 후추, 혹은 고추장, 겨자, 와사비 이런 따위다.

독한 술을 처음 먹어봤을 때가
초등 3학년때 쯤이지 싶다.

"어른들은 미쳤나 봐! 이런 것을 왜 먹지?"

와사비를 처음 먹어봤을 때
(멋도 모르고 한 숟갈을 푹 떠먹는다. 완자인줄 아는가벼)
으악~~!

미쳤나벼.
이와 비슷한 것이다.
외국인이 처음 고추장 한 숟갈을
토마토캐첩인줄 알고 먹었을 때의 반응이 어떠할까?

"한국인들은 미쳤나벼~!"

'성소'에 대한 독자의 반응을 지켜보니
그들에겐 "캐첩인줄 알았는데 고추장"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너무나 당연하게 여기는 것을
180도로 뒤집어보는 정반대의 시각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을 때
두가지 반응이 있다.

하나는
"미쳤나 벼"

하나는 "....!!!"

다 그렇다치고 멸치젓갈만큼은 정말
"미쳤나벼!"
였다.

김장을 담글 때 쯤 되면
멸치젓(왕멸치다. 어른 손가락만한 멸치)이 그릇 째 밥상위에 오른다.
나는 맨밥에 김치 하나 얹어서
대문간까지 튄다.

반경 20미터 안에서는
오버이트를 참지 못해서 밥을 먹을 수 없다.

그로부터 20년후 나는 어른 손가락만한 멸치젓갈을 먹을 수 있었다.
그래도 청국장은 안된다.

언젠가 일주일가까이 연속으로 청국장을 먹으며
나는 나 자신을 세뇌시켰다.
"음 이 고약한 냄새! 바로 이맛이야. 정겨운 고향의 맛!"
그러나 질려버렸다.
마음은 받아들이는데 몸이 받지를 않는다.
체한다.

청국장 끊었다.
싫어하는 음식을 탐식하는 취미에도
한계는 있다.

어쨌거나 나는 말한다.
"한번쯤 그대가 싫어하는 음식을 탐식하는 아이러니를 실천해 보는 것도 좋은 일인거 같소"
이상의 날개에 이 비슷한 구절이 나온다.

하여간 나도 많은 사람의 염장을
팍팍팍
질렀다는 생각이 든다.

그 생채기에 새살 돋기 바란다.
ㅎㅎㅎ


-------------------------------------------------------------------------------------

성소는 극소수의 마니아를 위한 영화로 이해해줄 것

필자는 성소에 호소력있는 보편성이 있다고 보았는데, 독자들의 반응을 지켜본 결과를 말씀드리면, 아마도 성소는 극소수의 마니아를 위한 영화일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기획의 잘못이다. 성소에서 기획의 잘못은 매우 많다. 우선 10대의 눈높이로 어른도 이해하기 힘든 구도영화를 만든다는 것부터 넌센스다. 십대들의 눈높이에 맞춘다며 일부러 허접하게 만든 것이 마이너리티의 높은 수준에 익숙한 10대들을 더 짜증나게 했을 수도 있다.

다찌마와리 식의 장면들은 사실 어처구니가 없는 것이다. 그걸 이해하기로 하고 보면 이해못할 것도 없는데, 성냥팔이 소녀의 무게감이 다찌마와리식의 코미디와는 맞지 않았다. 감독의 의도는 롤플레잉의 연극적 요소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겠지만 거기까지 생각할 관객이 있겠는가?

"생각하지 말고 즐겨라"라고 감독은 말하지만, '성냥팔이 소녀'라는 제목의 무게감부터 즐기기보다는 생각하기를 요구한다. 컨셉이 안맞는 거다.

필자가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본 것은 그러한 감독의 의도를 사전에 눈치채고, 그런 어색한 장면은 무시하기로 하고 보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그렇다면 이 영화는 극소수의 마니아를 위한 영화일 수 밖에 없다. 마니아를 위한 영화에 100억 씩 꼴아박은 것은 잘못이다.

필자의 성소시리즈는 마니아의 관점에서 보면 굳이 이해못할 것도 없다는 생각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3 Re..진짜 성질 같으면 그러면 좋겠네요. skynomad 2002-10-18 12804
132 유명 축구선수 안모씨 김동렬 2002-10-17 13497
131 노무현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냉정한 평가 김동렬 2002-10-16 10685
130 내가 이회창이라면 전용학을 정몽준에게 보냈겠다 skynomad 2002-10-16 11449
129 영남 사람들이 어차피 맞딱뜨릴 고민 skynomad 2002-10-16 13426
128 바람은 멈춘겁니까? 설대생 2002-10-16 10255
127 에어리언이 고통의 소통에 관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아다리 2002-10-15 10885
126 Re..공포와 마주침은 죽음의 시험이다 꿈꾸는 자유인 2002-10-16 12385
125 혹시 그린마일 보셨습니까 아다리 2002-10-17 12302
124 Re..고통의 본질은 김동렬 2002-10-16 12497
123 Re.. 그렇다면 4편을 보셔야겠군요... ^^ 시민K 2002-10-16 11603
122 [북파특수요원] 대선공작 돌격대 김동렬 2002-10-15 12306
121 김근태 배신의 계절 김동렬 2002-10-15 13627
120 개혁 국민정당에서 김동렬 2002-10-14 10340
119 토론은 보지 못했습니다만 김동렬 2002-10-14 9867
118 씽.. 너무 속상하다.. ㅠㅠ 키쿠 2002-10-13 11238
117 Re..위로의 말 한마디..^^ Y 2002-10-14 12094
116 제안 하나 (한겨레신문에 전단지 끼워 돌립시다) 아다리 2002-10-13 12160
115 Re..오늘 토론회 어땠나요? 까웅아빠 2002-10-13 12478
114 개혁정당 모임을 다녀와서 아다리 2002-10-12 11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