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 형과 아우를 생각하며 <<<
-김민웅과 김민석

나에게는 3살터울의 남동생이 하나 있습니다. 만약 우리동생이 민석이의 상황에 처한다면 나는......
화두를 물고 늘어졌습니다.

말지 기고가 김민웅은 내 운동권시절 제국의 본질 그리고 한반도의 역학관계를 시원하게 열어주었던 세상으로 열린 창문이었습니다. 이영희 교수의 노성이 터질 때, 100분토론에 서서 민족평화생존의 논리를 뿜어 내는 그의 모습(http://www.imbc.com/tv/culture/toron/review_01.html)은 참다운 사제의 영혼이었습니다.

얄팍한 호사가들의 관심과 세상사람들의 의심어린 냉소의 화살은 형도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이 문제와 관련한 모든 상처, 실망, 분노 그리고 안타까움은 제 아우 민석이 자신이 철저하게 스스로 그리고 홀로 책임져야 할 것입니다. 그것은 이제 본인의 정치적 숙명이 된 것입니다"
(http://news.empas.com/show.tsp/20021031n04561/?s=1739&e=1918)

몇일전 술에 취한 내 동생의 회한을 떠올려봅니다.
"혀~ㅇ, 난 언제나 말야 형을 이기고 싶었어~ 형 그거 알아...형 때문에 내가 데모 못한거
형 때문에 착한 PD선배누나 왕따시킨거~,형~ㅇ,사랑하는 형 미안해"
생각만해도 눈물이 나오는군요 음...
혹 울 민석이는 잘난 민웅이형을 이기고 싶어하지 않았을까요?
세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더 많이 받으면 형을 이긴다고 생각했던건 아닐까요?
중독의 이병헌처럼 눈물을 흘리며 형한테 배신을 때린 정말 나쁜종자일까요?
형은 씨앗을 뿌린 원죄를 느낍니다. 사실은 내가 카인이었어 미안해 동생아~사랑한다...
민웅이 형의 말을 듣기위해 그분의 홈페이지를 찾았습니다.
"누군가 용기를 내서 그 동안 마음을 다해 연모(戀慕)해온 이에게 "당신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라고 했는데 그 말이 상대의 영혼과 육신 모두에 떨림을 주지 못한다면 그 사랑의 고백은 아직 무언가 힘이 없습니다."
(http://www.gillbott.org/jubo/oct6_2002.htm)

어제 새벽1시 동생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우렁아~요즘 힘들지 않니?
형 갑자기 왠일이야?
응 그냥...재수씨 건강 잘 챙기라고 해라...
응 우리 형도 ^^...ㅠ.ㅠ

회성이 복수는 하늘이 두쪽나도 한다는 비뚤어진 얼치기사랑,
가문의 영광식 룸싸롱 형제사랑,
여동생을 위해 몇번이나 골수를 기증하는 어린 오빠의 사랑
우리 무현님의 형제사랑이 문득 궁금해지네요...

민웅이형...세상이 그를 잊는다해도 님은 동생 많이 사랑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2 주간신문을 사서 봅시다 우리도 언론플레이 합시다 아다리 2002-11-15 13965
321 21세기 첫대통령이 노무현이어야 하는 이유 김동렬 2002-11-15 14561
320 전 대통령감은 아닌가 봅니다. ^^;;; 탱글이 2002-11-15 14427
319 Re.. 오늘밤 회담에 성과가 있기를 빌며 김동렬 2002-11-15 13388
318 Re..철새들의 지역구 총정리!!! 김동렬 2002-11-15 15243
317 유권자의 자존심을 건드려라! image 김동렬 2002-11-14 14876
316 Re..&gt;&gt;전나리 재미 있슴다. 김이준태 2002-11-14 14577
315 Re.. 반갑습니다. 김동렬 2002-11-15 13671
314 후보회담을 앞두고 - 노후보는 정치력을 발휘하라 image 김동렬 2002-11-14 14329
313 더 한 개그도 있는데요 뭘...개혁당 개그 김이준태 2002-11-14 14174
312 농담도 못해요? 김동렬 2002-11-14 16305
311 압권은 귀 잡아당기기 image 김동렬 2002-11-13 10969
310 [정몽준+동교동] 환상의 부패조 image 김동렬 2002-11-13 14572
309 후단협의 쓰레기들의 작태(프레시안) 김동렬 2002-11-12 16006
308 "개구리소년들 둔기로 타살"-법의학교실(종합) image 김동렬 2002-11-12 23317
307 골때리는 정몽준식 정치 김동렬 2002-11-12 15797
306 김경재 박범진의 라디오대담 김동렬 2002-11-12 14579
305 Re..이거 실제상황이유? 스피릿 2002-11-12 12273
304 Re.. 구두로 들었음 김동렬 2002-11-12 12668
303 진짜 미칠 것 같습니다. 빼빼로데이 2002-11-11 13988